• 맑음동두천 29.7℃
  • 구름조금강릉 28.9℃
  • 맑음서울 29.1℃
  • 맑음대전 28.7℃
  • 맑음대구 30.7℃
  • 맑음울산 30.8℃
  • 맑음광주 30.0℃
  • 연무부산 29.8℃
  • 맑음고창 29.2℃
  • 맑음제주 25.9℃
  • 맑음강화 25.7℃
  • 맑음보은 27.5℃
  • 구름조금금산 29.1℃
  • 맑음강진군 29.1℃
  • 맑음경주시 32.7℃
  • 맑음거제 29.1℃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인천영상위원회, 6월 한 달간 인천 곳곳에서 독립영화 기획상영 개최

지역극장과 도서관 등 인천 주요 문화시설에서 기획상영 개최
6월의 상영작 ‘미지수’, ‘아주 오래된 미래도시’, ‘노 베어스’

 

 

(시흥타임즈) 6월 한 달간 인천 곳곳에서 다채로운 독립영화를 만날 수 있다. 

 

인천영상위원회가 6월 13일(목)부터 27일(목)까지 인천의 지역극장과 도서관에서 총 3편의 다양성 영화를 무료로 상영한다. 이번 상영은 '별별씨네마'와 '지역장편영화 유통배급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개최되며,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 큐레이터의 영화 해설을 진행한다. 

 

헤어진 연인을 그리워하는 '지수', 실수로 사람을 죽이고 붕괴 직전인 '우주', 우주선 발사 뉴스에 집착하는 '기완'…. '미지수'는 삶의 궤도에서 이탈한 다섯 인물의 미지의 슬픔을 그린 영화다. 여러 인물의 이야기가 교차하는 가운데 영화는 큰 상실을 겪고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섬세하게 묘사한다. 오는 15일 15시 인천 유일의 단관극장 미림극장에서 상영하며 이돈구 감독, 권잎새 배우, 반시온 배우가 참여해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6월 3일부터 13일까지 인천영상위원회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관람 신청을 받고 있다. 

 

일제 강점기 시절 최초의 개항이 이뤄졌던 도시, 인천의 원도심 '중구'. 개발과 재건축, 재생이라는 개념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인천 중구에서 감독은 올바른 도시 재생을 꿈꾸는 사람들을 찾아간다. '아주 오래된 미래도시'는 2024년 인천영상위원회 유통배급지원 사업에 선정된 다큐멘터리로, 오는 19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 예정이다. 상영회는 오는 16일 15시 애관극장에서 개최돼 개봉보다 한발 먼저 영화를 만나볼 수 있다. 상영 후에는 조은성 감독, 이의중 건축가가 참여해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6월 4일부터 선착순으로 인천영상위원회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관람 신청을 받고 있다. 

 

이란에서 출국금지 당한 영화감독 자파르 파나히. '노 베어스'는 촬영장에 갈 수 없는 그가 국경 마을에 머물며 원격으로 촬영을 진행하는 셀프 다큐멘터리 형식의 작품이다. 감독이 처해있는 현실과 영화 속의 영화가 맞물리며 관객은 현실과 허구의 구분을 잊고 화면에 몰입하게 된다. △석남도서관(13일 19시) △화도진도서관(25일 19시) △작전도서관(27일 19시)에서 상영한다. 상영 후에는 영화 전문 큐레이터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해설을 제공할 예정이다. 별도의 예매 절차는 없으며, 상영 당일 선착순 입장이다. 

 

이번 상영은 인천의 문화공간에서 독립영화를 상영하는 '별별씨네마' 사업과 인천을 배경으로 한 장편영화의 개봉을 지원하는 '지역장편영화 유통배급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인천영상위원회는 연말까지 지역 곳곳에서 독립영화 및 예술영화 상영을 이어갈 계획이라며, 많은 인천 시민이 일상에서 영상문화를 누리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 ‘폭력의 지층들’ 영화제 개최 [시흥타임즈] 서강대학교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가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폭력의 지층들’ 영화제를 개최한다. 이번 영화제에서 소개하는 10편의 영화는 제노사이드, 전쟁, 식민주의와 같은 광범위한 폭력과 함께 도래한 근대에 단기간에 극렬하게 자행된 폭력뿐만 아니라 생태 파괴나 인식론적 폭력과 같이 눈에 쉽게 드러나지 않는 구조적이며 장기간에 걸쳐 자행된 폭력의 문제를 함께 고민하게 만든다. ‘가자가자 신군’, ‘극사적 에로스’ 등을 연출한 하라 카즈오 감독의 ‘미나마타 만다라’는 1940년대 초 사지가 굳는 신체 이상 징후가 발견된 일본 미나마타 마을 주민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상영 후 하라 카즈오 감독과 이영진 강원대학교 교수가 참여하는 감독과의 대화 시간도 마련했다. 32회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과 신인감독상을 수상한 ‘세계가 충돌할 때’는 고유의 문화를 지키고자 하는 원주민 공동체와 개발의 논리를 우선하는 정부와 기업, 두 세계가 충돌해 인간과 생태계에 미치는 대가에 관해 성찰하게 하는 작품이다. 줄리아 다르 감독의 ‘땡큐 포 더 레인’은 기후 위기를 살아가는 케냐 농부 키실루의 이야기로, 공동체 회복력의 중요성을 상기시키는 감동적인 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