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5.1℃
  • 구름조금광주 4.1℃
  • 맑음부산 5.5℃
  • 흐림고창 3.3℃
  • 흐림제주 6.7℃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3.1℃
  • 구름조금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능곡역사 테마역 조성’ 정치권도 힘 보탠다

능곡동2천여 명 주민청원서 이레일에 성경진여사 통해 전달
시흥시와 남양읍 애국지사 흔적 찾기 적극 나서 추진위 ‘싱글벙글’

3.1 운동 100주년을 맞이한 지자체마다 일제 강점기의 숨은 애국지사 발굴 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민간단체가 주도하여 시흥능곡역사를 테마역으로 조성하기 위한 시흥능곡역사 테마역 조성추진위원회(위원장 서예식)의 행보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지난 28일 시흥능곡역사 테마역 조성추진위원회(위원장 서예식)는 능곡동아파트연합회(회장 박기순)와 공동으로 능곡동주민 2,000여명의 서명을 받은 청원서를 함진규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시흥갑)의 부인 성경진 여사에게 전달하며 청원서를 이레일에 전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자리엔 함진규 국회의원실 김유신 비서관과 이금재(자유한국당, 비례대표)시의원도 힘을 보태기 위해 함께했다.

시흥능곡역사내 홍보물부착 승인의 열쇠를 쥐고 있는 이레일과의 접촉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추진위의 고민이 읽혀지는 대목이다. 

하지만 이처럼 고민만 있는 것은 아니다. 추진위의 요청에 따라 시흥시가 보훈처 등에 윤병소 선생에 대한 자료 요청은 물론 이레일측과의 접촉에 적극 나서면서 작은 성과도 내고 있기 때문이다. 

추진위의 숙제 가운데 하나인 윤병소선생의 가계 및 1968년 대통령상(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 추서)을 대신 수상한 조카 윤응섭의 사망 흔적 등을 남양읍에서 실무자가 속속 추진위에 전하고 있어 추진위의 분위기는 다소 고무적이라 할 수 있다.

또한 당시 애국지사로 인정받고도 윤병소선생의 연금이 지급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접함에 따라 직계가족이 없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면서 권희 선생과 윤병소 선생 발자취의 재조명을 향한 추진위의 잰 걸움은 멈출 줄 모른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
「한」장재철 예비후보, 시흥(을) 국회의원 출마 선언 [시흥타임즈] 15일 자유한국당 시흥(을) 장재철(58) 전 당협위원장이 시흥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 21대 국회의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장 예비후보는 이날 출마선언에서 “시민이 행복한 스마트 시흥을 만들겠다” 며 “새로운 시흥은 시민의 삶의 질을 최우선으로 하는 도시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시민이 행복한 스마트 시흥’은 U-city를 넘어 4차산업 AI 인공지능이 복합된 도시를 만드는 것”이라며 “시흥(을) 지역에서 한 번도 보수가 당선된 적이 없지만, 지역에서 나고 자라 지역을 잘 아는 자신이 어느 누구보다 경쟁력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예비후보는 시흥 토박이로 경기과학기술대학교 산업경영과를 졸업하고 시흥 다선거구에서 5, 6, 7대 시흥시의원에 3번 당선된 이력이 있다. 특히 지난해 1월 자유한국당 시흥을 당협위원장을 맡아 지역과 당을 새롭게 정비하는 등 총선준비에 박차를 가해왔다. 장 예비후보는 시흥(을) 더민주의 경선 결과에 따라 공천 확정자와 맞대결을 치룰 것으로 예상되고, 아직까지 같은당이나 제3정당의 출마자는 없는 상태다. [아래는 장재철 예비후보의 출마선언문 전문이다] 장재철이 ‘시민이 행복한 스마트 시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