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5℃
  • 구름많음강릉 0.2℃
  • 구름조금서울 -4.8℃
  • 박무대전 -3.7℃
  • 구름많음대구 -3.4℃
  • 흐림울산 -0.4℃
  • 구름많음광주 0.3℃
  • 흐림부산 0.4℃
  • 흐림고창 -0.7℃
  • 흐림제주 5.3℃
  • 구름많음강화 -5.2℃
  • 흐림보은 -5.8℃
  • 흐림금산 -5.4℃
  • 맑음강진군 0.9℃
  • 흐림경주시 -0.6℃
  • 흐림거제 2.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함진규 의원, 차량정비 시 번호판 탈착 규제 개선

'자동차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함진규 국회의원이 11월 29일 차량정비 시 번호판 탈착 규제를 개선하는 『자동차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함진규의원 대표발의)』을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함진규 의원은 “그간 자동차정비사업자는 차량정비를 위해 등록번호판 및 봉인을 탈착해야 하는 경우 사전에 광역 자치단체장의 허가를 받아야 했다”면서, “이로 인해 오랫동안 자동차정비사업자는 매번 사전허가를 받기 위한 대기시간과 행정기관 방문비용, 심지어 긴급상황 등으로 부득이 하게 등록번호판 및 봉인탈착을 진행한 경우에도 처벌규정이 적용되는 등의 고충을 겪어왔다”고 지적했다.

현행 자동차관리법은 시·도지사의 허가를 받은 경우와 다른 법률에 특별한 규정이 있는 경우 외에는 차량의 등록번호판 및 봉인을 뗄 수 없고(제10조 제2항), 등록번호판이나 봉인이 떨어지거나 알아보기 어렵게 된 경우에는 시ㆍ도지사에게 제1항에 따른 등록번호판의 부착 및 봉인을 다시 신청하여야 한다.(제10조 제3항)

함진규 의원은 “가장 가벼운 접촉사고의 경우 등에도 번호판이 붙어있는 범퍼 수리가 매우 잦은 것이 현실임에도 차량정비를 위해서는 등록번호판 및 봉인 탈착을 위해 반드시 시도지사의 사전허가를 받아야 하는 것은 과도한 규제”라면서, “이로 인한 차량수리 시간지연, 행정비용 및 비효율 등은 결국 사업자는 물론 행정관청, 누구보다 소비자의 불편 및 불이익으로 돌아온다”고 지적했다.

이어 함 의원은 “다만 현행법이 이렇게 엄격했던 것은 대포차 운행억제 등 범죄예방은 물론 체납세 징수 등 조세정의 실현이 목적인만큼 이 취지를 훼손해서는 안 된다”면서, “이에 엄격한 사후관리를 위해, 개정안에서는 등록번호판 및 봉인을 탈착한 정비업자가 다시 등록번호판 부착 및 재봉인하도록 의무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함진규 의원은 “이 개정안이 신속히 처리되어 낡고 과도한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함으로써, 행정효율을 높이고 현장 사업자들의 고충은 덜고, 무엇보다 소비자 편익을 증진할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참고로 함진규 의원은 지난 10월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종합감사에서 이 문제를 국토부에 질의해 과도한 규제의 개선 및 합리화에 대해 동의를 받아낸 바 있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
"현장 목소리 경청" 임병택 시흥시장 기업 찾아 소통 [시흥타임즈] 임병택 시흥시장이 경자년 새해를 맞아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지역경제 버팀목의 역할을 감당하고 있는 소공인과 중소기업 현장을 찾았다. 지난 13일 임병택 시장은 관내 기업 5개 업체를 찾아 기업인들을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임 시장은 이날 오전 11시경 ㈜엘리트프랜즈 방문을 시작으로 ㈜쿨원, ㈜동양고무화학, ㈜동원파츠, ㈜동남 이상 5개 기업을 마라톤 방문하고, 시흥시 경영인 연합회 기업인들과 오찬을 함께 하며 기업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듣는 등 기업인들과 소통했다. 시흥시는 시흥스마트허브를 비롯해 MTV, 매화산단,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등을 보유한 국내 제1의 제조산업 집적지다. 단순히 지리적으로 업체들이 밀집해 있는 것을 넘어 구성원간의 활발한 네트워크를 통해서 시너지효과를 창출하고 있다. 임 시장은 “지역경제의 핵심주체인 제조업이 살아야 우리 지역에 새로운 활력이 불어넣어질 것”이라며 “앞으로 시흥시가 첨단 제조산업기지로 진화하고, 청년과 신산업이 모여드는 활력 넘치는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관내 기업에 대한 지원과 기업현장의 목소리를 듣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