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심형래, 시흥시 양성평등 기념식서 성희롱 발언 논란

2022.09.02 22:25:26

[시흥타임즈] 2일 시흥시청 늠내홀에서 열린 양성평등주간 기념식에서 개그맨 심형래가 여성을 비하하거나 성희롱을 하는듯한 발언을 쏟아내 비난이 일고 있다.

시흥시가 주최하고 경기도여성단체협의회 시흥시지회가 주관한 이날 양성평등주간 행사는 양성평등 유공자에 대한 수상에 이어 개그맨 심형래의 강연 순으로 펼쳐졌다. 

그런데 강연에 나선 개그맨 심형래는 ‘컨텐츠 만이 살길이다’라는 양성평등과 다소 맞지 않는 주제의 강연을 하면서 “비아그라, 의처증, 원나잇, 정력, 여자가 죽어, 젖꼭지가 이빨에 꼈네” 라는 성적인 발언과 외모를 평가하는 말들을 거침없이 쏟아내 참석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는 증언이다.

참석자들은 심씨가 “‘이러한 발언들은 강의를 재미있게 하기 위해서는 해도 된다’라고 했다” 면서 “심형래씨는 여성의 성적 대상화, 성희롱적 발언들이 문제임을 전혀 인식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시흥시여성의전화 측은 “이러한 행사 진행으로 시흥시 양성평등주간의 의미를 퇴색시키고, 완전히 짓밟아 버렸다”며 “시흥여성의전화는 이번 행사를 주관한 시흥시와 경기도여성단체협의회 시흥시지회를 규탄한다”고 했다. 

더불어 식전공연에서 불려진 ‘옆집 누나’도 행사에 맞게 선정되지 않았다며 행사 기획 의도도 도마에 올랐다. 

이날 행사 축사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국회의원(시흥갑)은 노래 선정을 지적하면서 “라면을 끓이고 보고 싶을 때 날 보러 오라는 것이 여성의 역할이냐”, “양성평등 행사를 진행한다면 노래 하나도 행사 의미에 맞게 선정해야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소식을 접한 시민들은 “공공의 영역에서 정책을 수립하고 실행하는 실무 담당자들의 인권감수성이 얼마나 중요한지 확인하는 사건” 이라며 행사를 기획한 주최측과 성희롱적 발언을 한 심씨를 싸잡아 비판나서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우동완 기자 wooisaac@naver.com
바른 기자들의 빠른 신문 Copyright @2016 시흥타임즈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주소: 경기도 시흥시 새재로 11, 201호 (장현동, J-PARK) | 전화: 031-498-4404 | 팩스: 031-498-4403 | 이메일: estnews@naver.com | 등록번호: 경기 아51490(인터넷)/경기 다50513(지면) | 발행·편집인: 우동완 | (주)에스시흥타임즈 법인성립: 2016년 01월 27일 | 신문사 등록일: 2016년 2월16일(지면), 2017년 2월 22일(인터넷) | 구독/후원/광고 납부는 전화 또는 이메일로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