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9℃
  • 구름조금강릉 23.7℃
  • 구름조금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4.5℃
  • 구름많음울산 24.3℃
  • 구름많음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23.4℃
  • 흐림제주 27.2℃
  • 구름조금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2.7℃
  • 구름많음강진군 25.2℃
  • 구름많음경주시 23.1℃
  • 구름많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편집실에서] 되짚어봐야 할 '아쉬움'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시간이 화살과 같다더니 민선 7기가 출범한지 벌써 3년이 지났습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지난 1일 3주년 맞이 기자회견을 열어 그간 이뤄낸 성과와 다가올 미래 비전에 대해 이야기 했습니다. 임 시장은 이날 유튜브로 생중계된 기자회견에서 서울대병원과 웨이브파크, K-골든코스트를 주요하게 이야기 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교육도시를 만드는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습니다. 칭찬 받을 만한 진취적인 이야기들이고, 누군가에겐 희망이 되었을 겁니다. 그러나, 노후하고 쇠락해가는 북부권역을 비롯한 구도심에 대한 위로나 미래 발전상이 없었다는 것과 최근 복지사각지대에서 발생한 노부부 죽음에 따른 제도 개선 계획 등의 언급이 없었다는 것은 못내 아쉽습니다. 시흥 남부권역에 집중된 새로운 시설들과 그에 따른 환상은 시의 이미지 쇄신과 발전을 견인함과 동시에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을만 합니다. 하지만 장밋빛 청사진에 가려진 기존 구도심의 고통은 더 심각해지고 있고 상대적인 박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신도심이 들어서면서 벌어진 격차는 높이 올라간 아파트 층수만큼이나 큰 상황입니다. 신도심이 들어오기 이전부터 시흥을 지탱하며 살아온 이들에 대한 배려는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