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8.5℃
  • 구름조금강릉 14.0℃
  • 구름많음서울 9.6℃
  • 박무대전 9.4℃
  • 구름많음대구 12.7℃
  • 울산 11.5℃
  • 구름많음광주 13.6℃
  • 부산 12.4℃
  • 구름많음고창 13.8℃
  • 구름많음제주 17.3℃
  • 구름조금강화 9.6℃
  • 구름조금보은 4.9℃
  • 구름조금금산 5.4℃
  • 구름많음강진군 14.3℃
  • 흐림경주시 11.8℃
  • 흐림거제 12.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편집실에서] 변화 속 아쉬움…'지방의회 30년'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2021년, 지방의회가 다시 문을 연지 30주년이 되었습니다. 최초 지방의회는 1952년에 구성되었다가 1961년 5월 15일 군사혁명위원회 포고령에 의해 중단되었습니다. 이후 30년이 더 지난 1991년 개정된 지방자치법에 따라 지방의회는 마침내 부활하기에 이릅니다. 시흥시의회는 지난 1991년 선거에 의해 선출된 11명의 시의원들이 그해 4월 15일 의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의정 활동에 나선 게 초대(제1대)라 할 수 있습니다. 당시에는 동별로 시의원을 선출하던 때라 9개 선거구에서 31명이 출마해 11명이 당선되었습니다. 이중 매화동과 목감동에선 단일후보가 출마해 무투표로 당선되었다는 기록도 있습니다. 시흥시의회 의정사를 살펴보니 참여정부 시절인 2006년부터 시작된 5대 의회는 그야말로 변점곡이었습니다. 1대부터 4대 의회(~2006년) 까지는 의회에 여성의원이 단 한 명도 없었습니다. 그러다 5대 의회(2006년~2010년)에 들어서 비례대표 의원 2명, 지역구 의원 1명, 총 3명의 여성의원이 의회에 진출했고, 그간 무보수명예직이었던 시의원들에게 의정활동비를 지급하는 유급제도 이때부터 시행되었습니다. 또 소선거구제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