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8.5℃
  • 구름조금강릉 14.0℃
  • 구름많음서울 9.6℃
  • 박무대전 9.4℃
  • 구름많음대구 12.7℃
  • 울산 11.5℃
  • 구름많음광주 13.6℃
  • 부산 12.4℃
  • 구름많음고창 13.8℃
  • 구름많음제주 17.3℃
  • 구름조금강화 9.6℃
  • 구름조금보은 4.9℃
  • 구름조금금산 5.4℃
  • 구름많음강진군 14.3℃
  • 흐림경주시 11.8℃
  • 흐림거제 12.9℃
기상청 제공

기획/특집

전체기사 보기

[기획] ‘교실 이데아’ 방관 않았던 시흥교육 10년①

[시흥TV 유튜브/영상 인터뷰 See人] 시흥교육=‘혁신교육+서울대교육협력’

▲인터뷰 영상(시흥TV유튜브)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매일 아침 일곱시 삼십분까지 /우릴 조그만 교실로 몰아넣고...(중략)....모두 똑같은 것만 집어넣고 있어...’ 1994년 ‘서태지와 아이들’은 ‘교실 이데아’를 불러 암울한 교육 현실을 비판했다. 당시 모두는 교육이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27년이 지난 지금도 입시와 서열 위주의 똑같은 교육 현실은 변한 게 없다. 하지만 틀속에 가두어 놓고 달달 외워 점수만 높이려는 교육 제도가 다양성과 창의성을 추구해야 하는 미래세대에 적합한지는 회의적이다. 세상을 살아가기 위해선 많은 배움이 필요하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학교는 획일화된 교과 이외에 다양한 삶의 방법을 가르치진 않았다. 그리고 학생들이 과연 행복한가?에 대한 물음은 논외로 취급하고 있다. 또 영어, 수학, 과학 등 여러 과목이 따로 놀지 않고 결합 되어 있다는 것과 교육이 학교안에서만 이뤄지는 게 아니라는 것을 깨닫기도 한다. 결국 교육의 혁신이라는 것은 아이들의 행복이 우선적으로 보장되고 배움이 다양한 교과와 지역을 통해 통합적으로 일어나며 이것이 학업 성취에 영향을 미쳐 능력이 향상되는 효과를 이루는 방향일 것이다. 시흥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