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1℃
  • 구름조금강릉 24.3℃
  • 구름조금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2.5℃
  • 구름조금울산 21.8℃
  • 구름조금광주 24.3℃
  • 구름조금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5.7℃
  • 구름조금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22.2℃
  • 구름조금강진군 23.6℃
  • 구름조금경주시 20.8℃
  • 구름많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변곡점 맞은 ‘시의회’

URL복사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지난 24일, 시흥시의회가 공식적으로 열리는 모든 회의를 실시간 생중계 하겠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그간 의회는 역할과 책임이 막중함에도 투명하거나 공개적이지 못했습니다. 시민들은 깜깜이로 진행되어 이미 결정된 사항을 언론 보도나 입소문을 통해 간접적으로 일부만 접해야 했고, 시의원들이 합리적으로 시민의 뜻을 반영했는지, 과정과 절차는 문제가 없었는지 잘 알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시민의 상식으로 봤을 때 왜 저런 것에 동의해줬는지, 왜 저런 것에 예산을 낭비하는지 의문은 의혹을 낳았고 결국 소문만 무성한 이상한 사업이 셀 수도 없다는 것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이미 시대정신은 투명한 소통을 통한 진실추구에 와 있지만 유독 지역에선 이러한 흐름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반영하지 못한 것이 아니라 하기 싫었던 것입니다. 

시의원들은 자신들의 발언이 실시간으로 공개되는 것이 불편할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대다수 시민들이 지역구 시의원이 누구인지도 모르는 현실에서 분명 긍정적인 효과도 있으리라고 봅니다.

회의 모습을 공개하기로 결정하면서 의회는 변곡점을 맞았습니다. 동네 골목길 보도블록이 왜 해마다 교체되는지, 예산을 삭감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행정은 왜 이런 사업을 하는지 등등 이제 수많은 시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냉정히 평가 받고 때로는 비판 받아야 할 것입니다. 

회의 공개는 시 행정부나 의원들의 자질을 향상시키고, 시민의 알권리 충족은 물론 건전한 사회적 담론을 형성하는 좋은 계기가 되리라 굳게 믿습니다.

시민들의 권한을 위임받은 의회가 진정으로 시민의 뜻을 반영하는지 이제 같이 지켜볼 수 있길 기대합니다. 

의회는 회의 공개 결정을 내린 이상 미루지 말고 어느 곳 보다도 투명하고 앞서는 의회가 되도록 시스템 구축을 서둘러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회의 공개를 결정한 여.야 시의원들에게 여러 시민들과 함께 박수를 보냅니다. 

관련기사: 시흥시의회, 공식회의 실시간 인터넷 중계 추진
http://www.shtimes.kr/news/article.html?no=6330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반려견 등록 해야"…미신고시 과태료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관내 미등록 반려견 소유자의 신규 등록을 유도하고, 동물의 유실·유기를 방지하기 위해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오는 9월 30일까지 운영한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주택·준주택(오피스텔 등)에서 기르거나 이외의 장소에서 반려(伴侶)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의 개는 동물등록이 의무이다. 이를 어길 시 1차 20만원, 2차 40만원, 3차 6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자진신고 내 동물등록 시 과태료를 면제받는다. 동물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오는 10월 1일부터 과태료가 부과되며 반려견 놀이터 등 동물관련 공공시설 이용이 제한된다. 동물등록 대행기관인 동물병원에서 동물등록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주소 및 전화번호 등 단순정보 변경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지만, 소유자변경의 경우 관련 부서(축수산과) 및 등록대행기관에 직접 방문해야 한다. 임병택 시장은 “관련부서에 자진신고 기간 첫날부터 문의 전화가 폭주해 시민 여러분의 동물등록제도에 대한 관심에 감사하다”고 전하며, “이번 자진신고 기간 운영을 통해 동물등록제도 안정화를 도모하고 성숙한 반려문화 정착을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