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7.8℃
  • 맑음강릉 25.9℃
  • 맑음서울 29.0℃
  • 구름많음대전 27.7℃
  • 흐림대구 21.4℃
  • 흐림울산 21.4℃
  • 구름조금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7.6℃
  • 흐림제주 25.2℃
  • 맑음강화 27.9℃
  • 구름많음보은 24.4℃
  • 흐림금산 25.4℃
  • 구름많음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0.4℃
  • 구름조금거제 23.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포토] 목감1중 신설 무산…입주민 반발

URL복사
[시흥타임즈] 시흥 목감1 중학교 설립이 중투위 심사에서 부적정 평가를 받은 가운데 이 지역 입주민들 12일 오전 시흥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목감1 중학교 설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시흥교육청이 학교설립이 어려워지자 학구를 통합해 학생을 원거리로 분산배치 할 것이라는 소문이 퍼지면서 입주민들의 반발은 더 거세지고 있는 모양새다.

목감지구는 지난 2016년부터 입주를 시작해 현재 1만2천여 세대가 거주중이지만 택지지구내 중학교는 지난 2017년 3월 신설된 조남중학교 1개교뿐이다. 
이에 따라 입주민들은 지속적으로 중학교 신설을 요구해왔고 지난 2015년 중투위에서 목감1중 신설은 ‘재검토’ 의견을 받았다.

하지만 올 4월 열린 중투위에선 ‘부적정’ 평가를 받음으로써 학교 설립이 실질적으로 어려워진 상황이다.

관련하여 입주민들은 “목감지구내에 2개의 중학교를 설립하는 것이 본래 계획이었고, 현재 초등학교 3학년이 중학생이 되는 2024년에는 100명 이상, 2025년에는 약 200명 이상의 학생이 공부할 공간이 부족해진다.” 며 “목감1중 설립은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또 “가까이 계획된 학교를 신설하지 않고 조남과 목감 중학구를 통합하는 것은 학생들을 빙빙 돌려 원거리로 통학시키라는 말” 이라며 “학구 통합 또한 반대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서울대 시흥캠 컨벤션에서 예식 기대했는데...‘실망’ [시흥타임즈] “시흥에서 결혼식 할 곳이 마땅치 않았는데 서울대 시흥캠퍼스에 컨벤션센터가 들어와서 반가운 마음에 문의 해보니 결혼식은 할 수 없다고 하더라고요. 할 수 있다고 하더라도 서울대 동문만 가능할꺼라고 해서 상당히 실망했죠” 최근 시흥에서 결혼을 준비중인던 A씨는 서울대 시흥캠퍼스 컨벤션센터를 보고 잔뜩 기대에 부풀었었다. 대규모 행사 등을 할 수 있는 컨벤션이라 당연히 예식도 올릴 수 있으리란 기대에서였다. 하지만, 이곳저곳 문의한 결과 결혼식은 불가했다. 3일 시흥시와 서울대 시흥캠퍼스측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준공된 서울대 시흥캠퍼스 교육협력동 컨벤션센터에서 결혼식과 같은 예식사업은 애초부터 예정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시민들은 시흥시 관내에 예식장이 거의 전무한 상태에서 1천석 규모의 시흥캠퍼스 컨벤션센터가 예식사업 등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으리라 기대했지만, 현재 컨벤션센터는 학술회의와 세미나 등으로만 사용이 가능한 상태다. 서울대 시흥캠퍼스 관계자는 “컨벤션센터에서 예식사업을 하는 것에 대한 계획이 처음부터 없었다” 면서 “차후에 생각하는 것으로 논의가 들어갔던 부분이고 예식사업과 관련한 기초적인 설비도 없는 상태”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