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7℃
  • 구름조금강릉 8.6℃
  • 구름많음서울 5.1℃
  • 맑음대전 6.7℃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8.3℃
  • 구름많음광주 8.0℃
  • 맑음부산 8.9℃
  • 맑음고창 9.6℃
  • 맑음제주 11.2℃
  • 맑음강화 8.5℃
  • 구름많음보은 0.9℃
  • 맑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0.0℃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무주택 청년들, "미친집값, 분노의 촛불을 들다"

URL복사
[시흥타임즈] 지난 16일 저녁 수원역 로데오광장에서 경기청년연대가 ‘미친집값, 분노의 촛불을 들다’ 릴레이 기자회견을 열었다. 

경기청년연대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실패했음을 지적하며, 부동산 투기꾼들의 돈놀음을 막고, 청년들에게 질좋은 주거환경을 값싼 가격으로 보장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원시 내에서 사회적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한 청년은 “나는 운좋게 사회적 주택에 입주해 저렴하게 살고 있지만, 최대 계약기간이 정해져 있어 또다시 집을 구해야 하는 상황이다. 최저임금은 고작 몇프로 오르는데 집값은 1~2년 사이 몇배가 올라버려 집사는 것은 이미 막차를 놓친 것 같다.”라고 이야기 했으며, “또래들 중에 집을 구할 가망이 있는 애들은 부모가 구해줄 수 있는 경우밖에 남지 않았다. 국가가 나서지 않으면 청년들에게 미래는 없다.”라고 주장했다.

용인에서 온 한 청년은 “청년들은 주택구매는 커녕 전월세를 전전긍긍하며 살고 있는데,  최근 4년간 10세 미만 미성년자가 주택을 매입한 사례가 500건이 넘는다.”며, “인간이라면 누구나 기본적으로 누려야할 안정적인 주거에서 안전하게 살아갈 권리가 주거권이다. 근데 그 ‘주거’가 자산축적의 도구로 악용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다.”고 이야기 했다.

성남시에 거주하고 있는 한 청년은 “청년의 주거 현실은 심각하다. 3일전 기사에 청년전월세대출액이 3조가 넘었다.”며, “LH에 청년들이 분노한다고 해서 내놓은 정책이 고작 1% 청년만 혜택볼수 있는 청년월세지원 20만원이었다. 정부는 청년주거문제 해결을 위해 실질적인 정책을 내놓아야한다.”고 의견을 내기도 했다.

경기청년연대 의장이자, 무주택청년 반값주거비 실현 안산운동본부의 대표를 맡고 있는 박범수 의장은 “국가가 인간의 기본권 의식주를 보장해야 한다. 이미 세계적으로 많은 국가들이 하고 있다. 세계 경제 10위권의 대한민국이 못하는게 아니라 안하고 있는 것이다.”며, “왜 못하고 있나. 얼마전 화천대유 사건에서 보듯 기득권 정치 세력들과 토건세력들이 수백억씩 꿀꺽하고 있다.시민들의 힘이 모여야 한다. 주거문제를 사회적으로 해결하자는 목소리를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기청년연대는 10월부터 경기도 곳곳에서 미친집값에 분노한 청년들의 한마디를 받으며 활동해오고 있으며, 10월 30일 2022 대선대응 청년행동 소속 단체들과 함께 청년들의 주거문제와 부동산 이슈를 중심으로 서울에서 분노의 행동을 할 계획이다.

한편 2022 대선대응 청년행동은 ▲경제 : 일자리, 대학생/청년 주거권, 근로기준법 ▲대학/교육 : 등록금, 학생 결정권한, 학급당 학생 수 ▲사회 : 탄소배출과 과거사 문제 ▲인권 : 성폭력 원스트라이크 아웃, 청소년 인권, 가족형태와 정체성, 청년고독사 등 분야별 정책요구안을 바탕으로 2022 대선대응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