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5℃
  • 구름많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6.3℃
  • 박무대전 24.7℃
  • 흐림대구 25.5℃
  • 흐림울산 25.2℃
  • 구름조금광주 28.3℃
  • 흐림부산 26.4℃
  • 흐림고창 27.0℃
  • 흐림제주 30.4℃
  • 흐림강화 23.9℃
  • 구름조금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4.4℃
  • 흐림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미세먼지와 악취 잡는 대기방지시설 지원 총력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지역 내 미세먼지 및 악취를 저감하고자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이하 ‘설치 지원사업’)과 「사업장 대기방지시설 유지관리 지원사업」(이하 ‘유지관리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방지시설(사물인터넷) 개선·설치비의 최대 90%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현재, 신청 사업장을 대상으로 시흥녹색환경지원센터 및 전문가가 설계평가를 진행 중에 있다.

‘유지관리 지원사업’은 대기 4·5종 중·소기업에 방지시설 관리지원, 유지보수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현재, 기술 인력이 매달 1~3회씩 지원사업장을 대상으로 대기시설 운영 상태를 관리하고 있다. 또한, 사업장에 소모품(활성탄, 후드 등) 교체비를 최대 4백만 원까지 지원 중이다.

이처럼 시에서 활발히 추진 중인 설치·유지관리 지원사업은 영세사업장의 비용 부담을 덜어주고, 환경 관리 능력을 향상시키는 등 결과적으로 관내 대기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시흥시 홈페이지 고시/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궁금한 점은 시흥시청 대기정책과(031-310-5952, 5954)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과림동 오폐수관 관통한 가드레일 시공처 ‘오리무중’ [시흥타임즈] 지난 9일 과림저수지 인근 도로침하 현장에서 가드레일 지주 말뚝이 오폐수관을 관통하여 박혀있는 사실이 드러난 이후, 현재까지 공사를 시행한 기관이 어디인지 찾지 못하고 있어 논란이다. 13일 시흥시와 시흥시의원 등에 따르면 오폐수관에 가드레일 지주 말뚝을 박아 고정한 시공자가 시흥시인지 농어촌공사인지 불분명한 상황이다. 시는 시 관련부서에서 가드레일을 시공한 기록에 없다면서 과림저수지를 관리하는 농어촌공사가 가드레일을 설치한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지만 농어촌공사는 이런 공사를 시행한 적이 없다며 양 기관이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시에서 확인한 항공사진 등에 따르면 수로 옆 도로에 가드레일이 설치된 것은 지난 2010년경으로 파악된다. 해당 수로는 과림저수지에서 수문을 개방하면 계수천을 통해 목감천으로 흐르는 구조고 2009년 항공사진에는 수로 옆 도로에 가드레일이 설치되지 않았었다. 그러나 2010년 항측사진을 보면 수로 일부에 정비가 이뤄지면서 가드레일이 설치된 것으로 확인된다. 분명, 과림저수지를 관리하는 농어촌공사, 아니면 하천과 도로를 관리하는 시흥시 둘 중 한곳에서 해당공사를 시행한 것이 확실하지만 양 기관은 모두 공사를 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