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8.1℃
  • 구름많음강릉 13.3℃
  • 흐림서울 7.1℃
  • 박무대전 12.7℃
  • 흐림대구 10.5℃
  • 흐림울산 14.2℃
  • 박무광주 14.7℃
  • 흐림부산 13.1℃
  • 흐림고창 13.9℃
  • 흐림제주 17.5℃
  • 흐림강화 9.6℃
  • 구름많음보은 11.1℃
  • 구름많음금산 13.0℃
  • 구름많음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3.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광명시흥지구 보상 지연, "원주민 피해 극심"

시흥시, 주민대책위와 간담회 개최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지난 8월 31일부터 9월 1일까지 이틀에 걸쳐 시청 다슬방에서 ‘광명시흥공공주택지구 보상 지연에 따른 원주민 피해에 대한 주민간담회’를 진행했다.
 
광명시흥공공주택지구는 지난해 11월 29일 지구 지정을 고시하고, 2024년 하반기 보상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재정건전성 악화로 사업 장기화가 기정사실화됐다. 

이로써 보상 지연에 따른 원주민 재산상 손실과 정신적 피해가 극심한 상황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임병택 시흥시장, 광명시흥 주민대책위, 피해 원주민 등이 참석했다. 임병택 시장은 원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주민과 함께 강력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자 간담회 자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원주민들은 애초 계획대로 신속하고 정당한 보상 추진, 광명시흥지구에만 해당하는 특별관리지역 차별법령 개정에 대한 시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역할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임 시장은 오는 9월 5일 오전 10시 광명시청 대회의실에서 시흥시와 광명시 간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아울러 임 시장은 원주민들의 목소리를 강력히 전달하고 시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노력을 계속 이어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광명시흥지구 보상 일정이 타 3기 신도시인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약 지구 등 선행 3기 신도시보다 약 2년 이상 지연되고 있다. 원주민들의 재정 피해와 손실이 극심한 상황인 만큼, 시는 타 3기 신도시와 형평성 맞는 보상을 조속하게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