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9.4℃
  • 맑음강릉 34.1℃
  • 맑음서울 30.6℃
  • 구름많음대전 28.5℃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5.7℃
  • 흐림광주 24.3℃
  • 흐림부산 23.8℃
  • 흐림고창 24.4℃
  • 제주 23.4℃
  • 맑음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26.7℃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8.5℃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경기도 소식

안광률 도의원, 원활한 학교급식 업무를 위해 영앙교사 및 영양업무 장학사 충원 제안

[시흥타임즈]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안광률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시흥1)이 지난 17일 경기도교육청 대외협력국에 대한 2023년도 행정사무감사에서, 원활한 학교급식 업무를 위해 과대·과밀학교 우선으로 영양교사를 증원할 것을 제안하였다. 

또한, 학교급식 업무를 총괄하는 영양업무 담당 장학사를 임기제가 아닌 정규직으로 충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고려대학교 교육학과에서 수행한 ‘초·중·고 영양교사 직무분석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전국 영양교사의 하루 평균 근무시간은 11.14시간에 달하고 있어 업무 조정 및 인력 충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특히 경기도에서 근무하는 영양교사는 과대·과밀학교가 많은 지역적 특성으로 인해 평균 근무시간이 11.73시간에 달하고 있어 전국 평균보다도 높은 상황이다.

먼저, 안광률 부위원장은 보건교사의 사례를 예로 들며 「학교보건법」에서는 36학급 이상의 학교에 보건교사를 1명 추가로 배치하여 업무 부담을 경감시키고 있는데, 영양교사는 아직 「학교급식법」 개정안이 국회에 계류되어 있어 영양교사를 추가로 배치하지 못하고 있음을 지적하였다. 

이에, 안 부위원장은 대안으로 「학교급식법」이 국회에서 통과될 때까지 과대·과밀학교만이라도 기간제 영양교사를 증원하여 업무를 분담하는 방안을 제시하였다.

또한, 안 부위원장은 “임기제 장학사는 학교급식 정책의 연속성과 지속성 측면에서 한계도 있을뿐더러, 경기도교육청의 업무 중 학교 급식의 비중을 감안하면 영양 장학사는 이제 정규직으로 충원해야 한다.”며 지금까지 임기제 장학사로 채용해 오던 영양업무 담당 장학사를 정규직 장학사로 충원할 것을 제안하였다. 

안광률 부위원장의 질의에 대하여, 경기도교육청의 정수호 대외협력국장은 교사 및 장학사 증원을 담당하는 부서인 교원인사과와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답변하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