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4.7℃
  • 흐림서울 25.3℃
  • 대전 25.1℃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8.1℃
  • 구름조금광주 28.2℃
  • 흐림부산 27.4℃
  • 흐림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30.4℃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7.6℃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오이도 유적 지켜낸 숨은 주역 한자리에"

시흥시, 오이도 유적 보존운동 활동가 간담회 개최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지난 11일 시흥오이도박물관에서 오이도 유적의 보존운동에 앞장섰던 활동가들과 대화모임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1990~2000년대 개발로 인해 훼손될 위기에 처했던 오이도 유적을 보존하기 위해 헌신적으로 활동했다. 오늘날의 박물관과 선사유적공원이 있게 만든 시민 주역인 것이다. 

이들은 1999년에 ‘오이도 선사유적 보존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2002년에는 문화재청에서 오이도 유적을 사적 제441호로 지정해, 문화재 보존운동의 결실을 맺었다. 이는 시민이 스스로 문화재 보존운동에 앞장서 유적을 지켜낸 국내에서 매우 드문 사례로 평가된다.
 
시흥오이도박물관은 이화섭(당시 오이도 선사유적 보존을 위한 시민대책원위원장)을 비롯한 보존운동에 참여했던 시민운동가들과 오이도 주민들을 초대해, 박물관 및 로비에 마련된 기획전 <오이도의 기억>을 관람하고 과거 보존운동의 회상과 앞으로의 발전적 과제들을 논의했다.

시흥오이도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간담회 이후 활동가들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시민 문화재 보존운동의 자료를 정리하고 정신을 계승하고 널리 알리고자 한다”며, “앞으로 우리 아이들이 배우는 역사 교과서에도 오이도 유적이 국내 신석기시대 주요 유적으로 소개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 문의는 시흥시 관광과 오이도박물관팀(031-310-3456)으로 하면 된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대한민국 대표도시, K-시흥시’ 목표, 로드맵 설계 박차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민선8기 4년 로드맵 설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10일 오전 민선8기 시정과제 수립 중간보고회를 개최하고, 민선8기 공약에 부합하는 시정과제 방향성과 실행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민선8기 시흥시는 민선7기 연임 정부로서 ‘대한민국 대표도시, K-시흥시’를 목표로 ‘행복한 변화, 새로운 시흥’의 완성을 지향한다. 지난 7월 공약 등 주요과제를 140개로 정리하고, 현재 시민사회와 관련 기관, 전문가가 함께 세부방안을 검토 중이다. 시가 추진할 대표적 공약 사업은 GTX-C노선의 오이도역 연장, 시흥돌봄SOS센터 운영, 환경교육도시 시흥조성 및 시화호 명소화 추진, 월곶역세권 도시개발 및 바이오산업 허브 기반 마련 등이 꼽힌다. 서울대병원 및 서울대치과병원을 연계한 글로벌 의료바이오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안과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 2단계사업을 포함한 시흥 한국형 실리콘밸리 조성안도 반영됐다. 초중고 신입생 대상 입학금 지원과 시흥형 마을교육특구 조성으로 교육도시의 기반을 닦고 권역별 아동회관 건립, 어르신ㆍ장애인 일자리 확대 등 모두가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작업도 포함됐다. 시는 이날 보고회를 통해 문제점과 보완점을 검토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