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
  • 구름조금강릉 1.5℃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3.7℃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6.5℃
  • 맑음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3.8℃
  • 맑음강화 -1.3℃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3.5℃
  • 구름많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신천동 소래어린이공원 족욕장 재개장, 시민 반응 ‘활활’

URL복사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지난 11일 소래산 첫마을 도시재생 사업의 일환인 소래산 테마시설 조성을 위한 ‘소래어린이공원 족욕장’을 재개장해 시민들의 큰 호응을 끌어내고 있다.

지난 2020년 7월에 개장한 족욕장은 대야·신천동 주민과 어린이공원을 찾는 아이들, 소래산을 찾는 등산객들에게 힐링 명소로 입소문이 퍼지면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약 7개월간 운영이 임시 중단되면서 주민들에게 아쉬움을 남겼다.

최근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으로 족욕장이 재개장되면서 다시 인근 주민들의 휴식공간으로 발걸음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 시범 운영 후 주민 만족도 조사(청결도, 온도, 이용 횟수 등)를 실시했고, 올해 주민들의 의견 수렴을 바탕으로 보완공사(샷시, 데크, 캐노피 등)를 완료해 시민 편의를 더욱 높였다.

족욕장 재개장으로 인한 시민들의 반응도 뜨겁다. 은행동 주민 문 모(53세) 씨는 “족욕장이 재개돼 몸에 기운이 되살아서 좋다. 은행동에도 족욕장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전했고, 김 모(54세) 씨는 “혈액 순환에 도움이 많이 됐던 족욕장이 코로나19로 운영이 중단돼 그간 참 아쉬웠는데, 재개장으로 매일 온다”며 기뻐했다. 또한, 신천동 주민 김모(29세) 씨는 “소래산 등산 후, 발의 피로를 녹일 수 있는 공간이라 주말에 가족과 함께 즐겨 이용하고 있다”며 만족해했다.   
 
시는 이 밖에도 소래산 첫마을 도시재생사업지 내, 주민들의 삶의 질을 증진시키는 도시재생사업에 집중한다. 대야·신천권의 심각한 주차난 해소를 위한 소래초등학교 지하주차장 조성(136대 예정) 사업을 내년 초 착공할 예정이며, 소래어린이공원 내 노후시설(놀이터, 계단, 파고라) 교체 및 공원 둘레길 조성공사도 올해 12월 착공할 계획이다. 

더불어 소래초 주변 어린이보호구역의 안심등굣길 조성사업을 올해 10월 착공해 현재 진행 중에 있다. 그밖에 문화예술공간 복원사업인 (구)시흥극장 리모델링 사업, 호현로 가로경관개선 및 지중화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흥시 도시재생과장은 “소래산 첫마을 도시재생사업 내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주민공동이용시설로 족욕장이 잘 자리매김하고 있어서 뜻깊고, 마을 주민들의 커뮤니티공간이자 쉼터로서 더욱더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내년 완료 예정인 소래산 첫마을 도시재생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소래산 현장지원센터 및 관계기관과의 지속적인 소통에 힘을 쏟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하반기부터 내년 하반기까지 예정된 공사에 대한 주민 여러분의 많은 이해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족욕장 운영 시간은 주중·주말 오전 10시~오후 11시30분, 오후 13시30분~15시이며, 이용료는 무료이다. 최대 수용 인원은 총 8명이고, 수건은 개인 지참하면 된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2022년 시흥시가 이렇게 달라집니다" [시흥타임즈] 올해부터 57만 대도시의 지위를 확립한 시흥시가 2022년 행복한 변화, 새로운 시흥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정책적 변화를 꾀한다. 시흥시 으뜸납세자를 선정해 납세 자부심을 높이고, 시흥시주거복지센터를 설치해 시민의 주거권을 보장한다. 노동취약계층 유급병가지원, 기본교통비 지원대상 확대 등 누구나 행복한 시흥을 위한 복지제도를 다듬고, 온라인 평생학습 플랫폼 서비스, 마을교육 거점센터 운영을 통해 K-골든코스트를 품은 교육도시 시흥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상하수도 요금 납부 편의시스템을 개편하는 등 시민중심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한다. 2022년 달라지는 행정제도를 5대 시정방침과 분야별로 나누어 소개한다. [한눈에 보는 2022 달라지는 시흥정책] 시민이 주인인 시흥(열린행정, 시민참여)△ 인구50만 이상 대도시 인정에 따른 특례사무 이관 각종 토지개발사업 및 도시계획시설 사업이 완료되면 필지경계에 대한 측량 후 성과검사를 실시하는 지적확정측량 운영을 시행한다. 더불어 시흥시 21개소 측량업 신규 및 변경등록 등 관리업무를 실시하고, 측량업 일제점검 실시 후 고발,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을 실시한다. △ 주민조례 발안 청구요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