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5℃
  • 구름많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6.3℃
  • 박무대전 24.7℃
  • 흐림대구 25.5℃
  • 흐림울산 25.2℃
  • 구름조금광주 28.3℃
  • 흐림부산 26.4℃
  • 흐림고창 27.0℃
  • 흐림제주 30.4℃
  • 흐림강화 23.9℃
  • 구름조금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4.4℃
  • 흐림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통합사례관리 실무자 힐링 교육 ‘도슨트와의 만남’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지난 22일 시흥시청 늠내홀에서 ‘빈센트 반 고흐의 삶과 작품’을 주제로, ‘통합사례관리 담당자를 위한 힐링 교육’을 진행해 이들의 심리적 회복을 끌어냈다.

‘그림 읽어주는 남자’ 이창용 도슨트의 재미와 감동이 가득했던 이번 교육은 시흥시의 공공․민간 통합사례관리 담당자 70여 명이 참석했다.

인상주의 대표작가로 알려진 네덜란드 출신의 빈센트 반 고흐는 ‘불멸의 화가’, ‘태양의 화가’로도 불리는 서양 미술사상 가장 위대한 화가 중 한 명으로 손꼽힌다.

참가자들은 무엇보다 극심한 가난과 정신질환에 시달리는 등 불행한 삶을 보낸 강연 속 고흐의 이야기를 뜨겁게 경청하며 큰 호응을 보였다.

교육에 참여한 한 사례관리 담당자는 “만약 지금 고흐를 만날 수 있다면, 저 스스로가 고흐의 사례관리자가 돼 큰 지지와 격려를 해주고 싶다”며 사례관리자다운 강의 소감을 들려줬다. 

이소춘 시흥시 부시장은 “심신의 소진이 많은 사례관리 업무에 애써주시는 담당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한 사람을 살리는 일이라고도 볼 수 있는 사례관리 담당자로서 더 큰 자부심을 갖길 바라고, 고흐처럼 불우한 삶을 살고 있지만 언젠가는 빛을 발할 수 있는 주변의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큰 힘이 돼주었으면 한다”고 격려했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과림동 오폐수관 관통한 가드레일 시공처 ‘오리무중’ [시흥타임즈] 지난 9일 과림저수지 인근 도로침하 현장에서 가드레일 지주 말뚝이 오폐수관을 관통하여 박혀있는 사실이 드러난 이후, 현재까지 공사를 시행한 기관이 어디인지 찾지 못하고 있어 논란이다. 13일 시흥시와 시흥시의원 등에 따르면 오폐수관에 가드레일 지주 말뚝을 박아 고정한 시공자가 시흥시인지 농어촌공사인지 불분명한 상황이다. 시는 시 관련부서에서 가드레일을 시공한 기록에 없다면서 과림저수지를 관리하는 농어촌공사가 가드레일을 설치한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지만 농어촌공사는 이런 공사를 시행한 적이 없다며 양 기관이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시에서 확인한 항공사진 등에 따르면 수로 옆 도로에 가드레일이 설치된 것은 지난 2010년경으로 파악된다. 해당 수로는 과림저수지에서 수문을 개방하면 계수천을 통해 목감천으로 흐르는 구조고 2009년 항공사진에는 수로 옆 도로에 가드레일이 설치되지 않았었다. 그러나 2010년 항측사진을 보면 수로 일부에 정비가 이뤄지면서 가드레일이 설치된 것으로 확인된다. 분명, 과림저수지를 관리하는 농어촌공사, 아니면 하천과 도로를 관리하는 시흥시 둘 중 한곳에서 해당공사를 시행한 것이 확실하지만 양 기관은 모두 공사를 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