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6℃
  • 구름많음강릉 12.9℃
  • 맑음서울 13.8℃
  • 구름조금대전 15.3℃
  • 구름조금대구 16.6℃
  • 흐림울산 15.0℃
  • 연무광주 15.6℃
  • 맑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14.0℃
  • 구름많음제주 15.7℃
  • 맑음강화 13.0℃
  • 구름많음보은 14.0℃
  • 구름조금금산 14.4℃
  • 구름많음강진군 14.9℃
  • 구름많음경주시 15.9℃
  • 구름조금거제 15.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홍보 서포터즈와 소통하며 '역량 UP'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시정 홍보영상 제작과 교육에 참여해 시정 소통에 기여하고 있는 시민들과 함께하고자 지난 29일 시흥시청 글로벌센터에서 「2022 시흥시 홍보 서포터즈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시흥 홍보 서포터즈 중 영상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시민 VJ와 시민 크리에이터 21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활동 방향과 건의사항을 개진하는 등 자유토론을 펼치며 활발히 교류했다.

시민 VJ와 시민 크리에이터는 각각 2014년과 2020년에 신설된 이래, 꾸준히 시흥시와 시민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활용해 시흥시를 알리고 시정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등 민간 홍보대사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아울러, 이번 간담회는 올해 선발된 시민 VJ 위촉식과 함께 지난 6월부터 진행된 시민 크리에이터 3기 교육 수료식을 겸한 자리이자, 홍보 서포터즈의 우수활동 사례를 공유하고 지난날을 격려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또한, 이날 전문가의 ‘매체를 넘나드는 영상홍보 전략’ 강의와 모둠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해 홍보 서포터즈의 역량을 강화했다.

시는 홍보 서포터즈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시정 홍보를 개선하고, 이들과 함께 시민의 눈으로 시민을 담는 영상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신경희 시흥시 홍보담당관은 “시흥시와 57만 시민을 연결하는 소통 고리로 창의적인 홍보활동에 힘써 주실 것”을 당부하며, “시흥시는 향후에도 시민과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기회를 확대할 뿐 아니라, 새로운 홍보 패러다임을 적극 반영해 시민과 함께하는 시정 홍보를 펼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배곧대교, 행정심판서 ‘기각’…건설 차질 불가피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환경부 한강유역환경청의 배곧대교 건설 재검토 처분은 부당하며 중앙행정심판위원회에 청구한 재검토 취소 행정심판이 기각됐다. 지난 22일 열린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배곧대교 건설이 환경적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환경부 한강유역환경청의 입장과, 환경 훼손을 최소화해 공익적 가치가 더 크다는 시흥시의 입장 중 환경부의 손을 들어줬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해 12월 진행한 배곧대교 전략·소규모환경영향평가 본안 심사에서 "습지보호지역을 통과하는 대교로 인해 환경 훼손이 크다"며 사업 계획 재검토를 통보했었다. 이에 맞서 시흥시는 지난 3월 "환경 훼손 불이익보다 주민의 교통 편익 등 공공의 이익이 더 크다"며 한강유역청의 재검토 통보를 반려해달라는 취지로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하지만 시흥시의 배곧대교 재검토 취소 청구가 기각되면서 배곧대교 건설 차질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앞으로 시흥시는 행정심판은 다시 제기할 수 없고, 이의가 있을 경우 행정소송으론만 사안을 다뤄야 하는데 행정소송의 경우 시일이 오래 걸리고 비슷한 결론이 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사실상 행심 결과에 모두가 촉각을 세우고 있었다. ▶관련기사: 시흥시, "배곧대교 건설, 람사르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