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4.2℃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11.1℃
  • 맑음대전 -11.4℃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7.0℃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9.5℃
  • 제주 1.0℃
  • 맑음강화 -12.7℃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3.8℃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제4회 시흥 에코콘텐츠 창작페스티벌 개막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오는 내달 2일과 3일 양일간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에서 ‘2022 제4회 시흥 에코콘텐츠 창작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올해로 4회째를 맞고 있는 ‘시흥 에코콘텐츠 창작페스티벌’은 국내 유일의 생태문화자원을 활용한 창작콘텐츠 축제다. 

이번 페스티벌은 ‘창작, 그 경계를 넘어서’ 라는 슬로건으로 2022년 한 해 동안 에코-크리에이터 양성과정과, 영유아를 위한 공연 창작개발과정을 수료한 총 34명의 시민 창작자들이 참여한다. 

이들이 직접 창작한 5편의 창작 장막희곡, 5편의 스마트폰 단편영화, 5건의 업사이클링 공예 브랜드, 8건의 그림책(동화), 웹툰, 애니메이션, 인스타툰, 그리고 36개월 미만 영유아를 위한 공연 3편 등 총 26건의 창작콘텐츠가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특히, 이번 축제에서는 지역에서 양성된 전문 창작자의 콘텐츠가 시장 진출로 연결되는 기반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축제 주요 프로그램인 ‘업사이클링 공예 피칭데이’, ‘창작희곡 피칭데이’에서는 올해 <에코-크리에이터 양성 전문과정(2기)>을 통해 개발한 결과물에 대해 전문가의 자문과 컨설팅을 진행한다. 

창작자의 발전가능성과 전문 창작자로서의 길을 모색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오픈토크 : 지역 특화 콘텐츠 이야기’에서는 천안시, 인천 부평구, 그리고 시흥시의 사례를 통해 지역 특화 사업과 콘텐츠 개발 중요성에 대해 논의한다. 

시 관계자는 “도시의 주인은 결국 그 도시에 살고 있는 시민이다. 시민이 창작의 주체가 되고, 살고 있는 도시의 자원을 되돌아보며, 자신이 창작해 낸 결과물을 통해 창작의 무한한 가능성을 확인하고, 또 다른 경계를 넘어서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형식적인 것은 최대한 줄이고, 시민들이 만들어낸 시흥시의 우수한 문화콘텐츠를 선보이는 것을 목표로 알차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축제에서 공개 될 ‘영유아를 위한 공연 창작개발과정(2기)’의 영유아극 공연과 ‘창작희곡 리딩쇼케이스’는 사전예약으로 관람객을 모집한다. 

자세한 일정과 내용은 시흥시청 홈페이지나 생태문화도시 시흥 블로그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전예약과 기타문의는 생태문화도시사무국(031-310-6267)으로 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신뢰받는 공교육 혁신 위한 '시흥미래교육협력지구' 추진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시민에게 신뢰받는 공교육 혁신을 위한 시흥미래교육협력지구(2023~2025)를 본격 추진한다. 이를 위해 시는 27일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임태희)과 업무협약을 맺고, 시흥교육지원청(교육장 이상기)과 세부교육사업에 대한 부속합의를 체결했다. 시흥교육지원청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는 임병택 시흥시장을 비롯해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이동현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부위원장, 장대석 농정해양위원회 부위원장, 안광률 교육행정위원회 부위원장, 이상기 시흥교육지원청 교육장, 고미경 평생교육원장, 업무 관련자 등 17명이 참석했다. ‘시흥미래교육협력지구’는 지역사회와 학교가 적극적인 소통과 협력으로 지역교육공동체를 구축해 따뜻한 시흥 미래교육을 실현할 뿐 아니라, 글로컬 융합인재 양성을 목표로, 경기도교육청과 협약으로 지정한 지역을 의미한다. 지난해 9월부터 혁신교육지구에서 미래교육협력지구로 명칭이 변경되면서 경기도교육청과 31개 시·군이 지역 중심의 교육생태계 조성을 위해 상호협력 중이다. 시는 시흥혁신교육지구의 지난 12년간 성장과 성과를 발판삼아, 향후에는 경기교육정책 비전인 ‘자율·균형·미래’ 3대 키워드와 함께 학교와 지역사회가 연결되는 미래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