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3.7℃
  • 맑음강릉 15.6℃
  • 구름많음서울 13.2℃
  • 맑음대전 15.9℃
  • 맑음대구 18.0℃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16.9℃
  • 구름조금부산 15.4℃
  • 맑음고창 16.0℃
  • 구름많음제주 18.9℃
  • 맑음강화 12.0℃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5.5℃
  • 맑음강진군 16.7℃
  • 맑음경주시 17.7℃
  • 구름조금거제 14.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카메라 고발] 멀쩡한 소나무 50그루 왜 베어졌나 알고 보니…

시흥시, 3그루 잘라라 지시했는데 현장서 더 잘라라 요구해 집단 벌목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정왕동 2166-5 정왕3동 자율방범대 옆 소나무 50여 그루가 집단으로 벌목됐다. 

이곳에 심어진 소나무들은 지난 20일부터 23일 사이 시흥시의 지시에 의해 작업 인부들이 벌목한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작업 과정에서 혼선이 발생했고 시가 당초 벌목을 지시한 3그루 소나무 이외에 인근 소나무까지 모두 베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시 관계자는 “당초 자율방범대 건물로 걸친 나무 3그루를 잘라달라는 요청이 있어, 작업반장에게 지시했는데, 작업 당일 자율방범대 대장이 시와 얘기가 다 됐으니 더 베어달라고 요구했고, 작업반장은 이말이 사실인 줄 알고 이같은 일이 벌어졌다” 며 “자율방범대장의 주장은 시와 사전 협의 된 이야기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는 사진까지 특정해 작업반장에게 지시했는데 현장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 면서 “협의되지 않은 사안을 무리하게 요구한 자율방범대장도 잘못을 인정하고 있어, 당사자가 같은 수종으로 유사한 숲이 되도록 원상복구 할 예정”이라고 했다.

자율방범대장 A씨는 “그곳이 너무 어둡고 우범지역 같아서 좀 환하게 만들 생각으로 이런 요구를 했는데 서로 실수가 있었던 것 같다.” 며 “좋은 취지로 해석해달라”고 했다. 

그러나 이를 지켜보는 주민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30일 인근에서 만나 택시기사 B씨는 “길을 지나면서 멀쩡해 보이는 나무에 병이 걸렸는지 의아했다” 면서 “나무 한 그루도 시민의 자산인데 무슨 이유로 자기들 마음대로 처참하게 잘라 버린 것인지 납득가지 않는다.”고 안타까워 했다. 

배너
배너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우동완 기자

차가운 머리와 뜨거운 가슴으로 뛰겠습니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
[브리핑] 시흥시, 일자리 3만개 창출 등 "경제 활성화" 나선다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1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언론브리핑을 열고, ‘시민이 잘사는 시흥’을 목표로 한 경제 활성화 종합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올해 일자리 창출 목표 3만 명 달성을 위해 청년, 여성, 중장년 맞춤형 일자리 확대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청년 특화 공공일자리 사업을 새롭게 추진하며 취업이 어려운 청년에게 일자리와 직업훈련을 제공하고, 정부 반려동물 산업 육성과 연계한 교육훈련, 청년 특화 직업훈련 등을 신규 운영한다. 여성과 중장년 등 취업 취약계층을 위한 고용서비스도 강화한다. 시흥시는 지난해 전국 최초 ‘고용서비스 통합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이에 따라 시흥여성새일본부를 확장 이전하며 신중년 내일 지원센터를 함께 개소했고, 고용노동부 소관 시흥고용복지+센터와 연계한 시민 중심 원스톱 일자리 서비스 지원이 가능해졌다. 새일여성인턴제 운영, 제2 생애 설계 지원 등 여성과 중장년을 위한 보다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서비스 제공이 기대된다. 특히, 시는 서비스업 일자리 확충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시화호 거북섬을 해양레저관광 거점으로 구축 중인 만큼, ‘거북섬 일자리 발굴 TF’ 운영으로 시흥시민 우선 채용 기반을 마련하고, 입주기업 특화 채용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