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32.5℃
  • 맑음서울 28.4℃
  • 구름많음대전 27.1℃
  • 흐림대구 25.0℃
  • 흐림울산 23.7℃
  • 흐림광주 24.3℃
  • 흐림부산 23.0℃
  • 흐림고창 24.0℃
  • 제주 23.3℃
  • 맑음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4.3℃
  • 흐림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4.6℃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산책하던 시민, 개에 물려 크게 다쳐...개 주인은 사라져

[시흥타임즈] 하천변을 산책하던 시민이 개에 물려 무릎과 손을 크게 다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지역 인터넷 커뮤니티와 시흥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월 13일 오전 11시경 자신의 개와 함께 시흥시 장현택지지구내 (장곡천) 수변산책로를 산책하고 있던 A씨가 한 여성이 데리고 다니던 개에 물려 무릎과 손이 찢어지는 상처를 입었다. 

당시 A씨에게 상처를 입힌 개의 주인은 연락처도 남기지 않은 채 자신의 개를 안고 급히 현장을 떠났다. 

이후 A씨는 길을 지나는 다른 시민의 도움을 받아 119로 병원에 이송되었고, 무릎 30바늘, 손 10바늘을 꿰매는 봉합수술을 받았다. 현재 A씨는 근육파열과 신경손상을 입어 재활을 받고 있는 상태다. 
A씨는 경찰에 사건을 접수했지만, 수변산책로에 CCTV가 없어 용의자 검거에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이 지역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지자 “자신의 개에 물려 피 흘리며 쓰러진 사람을 보고 어떻게 그냥 갈 수 있냐”, “이건 범죄다, 반드시 잡아야 한다” 는 등 공분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시흥경찰서는 “제보자의 제보로 용의자를 검거시 보상을 지급하겠다”며 이날 발생한 개물림 사건에 대해 프랭카드를 게시하고 50대 가량 여성으로 흑색 단발 머리를 하고 안경을 썼으며 회색 털 달린 패딩을 입은 용의자(개 주인)을 찾고 있다. 

한편, 동물보호법에선 목줄 등 안전조치 의무를 위반하여 사람의 신체를 상해에 이르게 한 사람에 대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산업진흥원, 글로컬 상담회…구매상담 306건, 609억 성과 [시흥타임즈] 시흥산업진흥원이 지난 18일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 교육협력동 2층 컨벤션홀에서 시흥시 관내 기업의 수출입 활성화 및 판로개척을 위한‘2024 시흥기업 글로컬상담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상담회는 시흥시 최초로 ‘베트남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와 ‘시흥MADE 산업재 구매상담회’가 동시에 개최되어 더욱 큰 호응을 얻었다. ‘베트남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는 의료, 헬스케어, 화장품 등을 주요 품목으로 하여 관내 우수 기업과 바이어 간 총 179건의 상담이 이루어졌으며, 약 552억원 규모 및 30억 상당의 양해각서 체결 등 유의미한 성과를 거두었다. 아울러 이날 현장에서 동시에 개최된‘시흥MADE 산업재 구매상담회’는 삼성SDI, SK하이닉스 등과 같은 대기업 및 공공기관이 바이어로 참여하여 시흥 기업과의 1:1 비즈니스 매칭을 통한 총 127건의 상담이 이루어졌으며, 약 57억원 규모의 구매상담 성과를 거두었다. 이밖에도, 중소기업의 해외판로 확대 및 기업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경기신용보증재단,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등 유관 기관 부스가 마련되어 상담회에 참여한 기업들의 발길이 잇따랐다. 임병택 이사장은 “시흥시 최초로 진흥원에서 베트남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