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0℃
  • 흐림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8.3℃
  • 흐림대전 18.6℃
  • 흐림대구 18.4℃
  • 흐림울산 19.6℃
  • 구름많음광주 18.2℃
  • 흐림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16.6℃
  • 제주 21.0℃
  • 흐림강화 17.4℃
  • 구름많음보은 14.6℃
  • 구름많음금산 16.1℃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7.4℃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포토] 자원순환특화단지 "전면 백지화하라"

5일 시흥시청 앞에서 열린 자원순환특화단지 반대 집회

URL복사

▲ 집회 영상
▲5일 정왕동 자원순환특화단지 건설을 반대하는 주민 500여명이 시흥시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단지 건설을 전면 백지화" 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집회엔 학생, 주부, 직장인, 노인 등이 신분과 계층을 가리지 않고 참여했으며 인근 지역 아파트 단지 입주민 뿐만 아니라 정왕, 배곧 등 주민들도 연대하여 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3시가량 이어진 집회는 별다른 사고 없이 마무리 됐으며 단지 건설이 백지화 될때 까지 추가 적인 집회등을 열어 백지화를 관철시킨다는 방침이다. 


한편, 임병택 시흥시장은 자원순화특화단지 건설에 대한 주민반대 여론이 거세지자 지난 8월 23일 입장문을 내고 "시민의 동의 없는 사업 강행은 결단코 없을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으나 주민들은 입장문이 애매모호 하다며 확실한 백지화를 선언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관련기사: 집 앞에 폐기물 처리장(?)…주민들 "백지화" 요구

http://www.shtimes.kr/news/article.html?no=7358


관련기사: [편집실에서] 미래는 어디에 달렸는가

http://www.shtimes.kr/news/article.html?no=7365


관련기사: [시흥TV 유튜브] '시흥시 자원순환특화단지' 무엇이 문제인가

http://www.shtimes.kr/news/article.html?no=7385


관련기사: 임병택 시흥시장, “시민 동의 없는 사업, 강행 안 한다”

http://www.shtimes.kr/news/article.html?no=7394



배너



미디어

더보기
1년 내내 즐길 수 있는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10월 8일 오픈 [시흥타임즈] 시흥 거북섬에 위치한 세계 최대 규모의 인공서핑파크가 오는 10월 8일 정식 개장한다. 시흥시 시화MTV 거북섬 일원에 세계적인 해양레저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의 첫 단추인 웨이브파크는 부지 면적 166,613㎡의 세계 최대 규모의 인공서핑파크로 2018년 11월 시흥시, 한국수자원공사, 대원플러스그룹이 업무 협약을 체결하여 지난해 5월 기공식을 하고 오는 10월 8일 개장을 목표로 현재 마무리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웨이브파크의 시그니처인 인공서핑장 ‘서프코브’가 있는 서프존과, 발권 및 체크인 공간인 서프하우스만 먼저 오픈이 된다. 서프존은인공서핑을 즐길 수 있는 서프코브(약24,789㎡규모), 서핑 실내 교육장 및 식음시설이 있는 샤카하우스, 선베드가 설치되어 해변가처럼 편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서프 비치, 서핑 지상 교육이 진행되는 서프빌리지, DJ부스가 설치되어 서퍼들만의 독특한 문화를 만들어 갈 서프 스테이지, 고객들이 프라이빗 하게 이용 할 수 있는 고급 카바나가 있는 서프캠프로 구성되어 있다. 웨이브파크의 핵심시설인 서프코브는 2만6천톤의 물을 채운 엄청난 규모로0.2m부터 최대 2.4m 높이까지 다양한 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