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5℃
  • 구름많음강릉 5.0℃
  • 연무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7℃
  • 구름많음대구 2.8℃
  • 구름많음울산 4.9℃
  • 구름많음광주 4.7℃
  • 흐림부산 6.3℃
  • 흐림고창 2.1℃
  • 구름많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1.3℃
  • 구름많음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1.4℃
  • 흐림거제 5.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 배곧, '경제자유구역' 후보에 선정…내년 6월 확정

4차 산업 테스트베드로 조성

[시흥타임즈]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시흥 배곧지구가 4차 산업 연구개발단지 후보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시흥 배곧지구는 내년 6월 최종 확정되면, 황해경제자유구역 편입과 함께 4차 산업 테스트베드로 조성될 계획이다. 

기본 구상은 중소기업에 특화한 4차 산업의 연구개발 및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시범사업과 실증화사업을 통한 신산업 혁신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제조업의 글로벌 혁신거점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여기에 자율주행 무인이동체 연구개발단지를 조성, 1조 3천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또 서울대학교의 드론 및 육상과 해상에서 적용 가능한 원천기술연구소와 대우해양조선이 건설 중인 수조시설을 통해 인근 산업단지는 물론, 대한민국의 무인이동체 요소기술을 실험하거나 실증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조정식 국회의원(더민주, 시흥을)은 자신의 SNS를 통해 “2019년 한 해 동안 기재부 및 산업부,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 등 핵심 관계자를 수시로 만나 시흥 경제자유구역 지정 필요성을 강력히 설득했고 성과를 거두었다” 며 “서울대 시흥캠퍼스와 배곧 서울대병원에 이어, 시흥 경제자유구역 예비지정으로 시흥시가 4차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중소제조업 경쟁력 강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내년 6월 산업부에서 최종적으로 확정되면 1만5897명의 취업유발, 5만286명의 생산유발, 2조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