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6.8℃
  • 흐림대구 24.3℃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5.1℃
  • 천둥번개제주 22.4℃
  • 구름많음강화 25.8℃
  • 흐림보은 24.5℃
  • 흐림금산 26.6℃
  • 흐림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3.1℃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5분발언] 이금재 시의원, 목감동 재개발 적극대응 촉구

URL복사
[시흥타임즈] 국민의 힘 이금재 시의원(비례대표)이 지난 20일 열린 시흥시의회 제290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통해 목감동 재개발 방식에 대해 시 집행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아래는 이금재 시의원의 5분발언 전문이다]
저는 목감동 구도심 제2구역에서 추진되고 있는 재개발정비사업과 관련하여 시 집행부의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하고자 이 자리에 섰습니다.

목감동 구도심 제2구역은 2020년 12월 16일 재개발 기본계획 확정고시에 이어 현재 재개발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을 위한 용역이 진행중에 있습니다.

목감 제2구역의 기존 800세대 약 2000여 명의 주민은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지역 간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는 이번 재개발정비사업에 기대감을 갖는 한편, 많은 우려도 나타내고 있습니다.

정비계획의 내용을 살펴보면 목감동 구도심 제2구역을 반으로 나누어 한쪽은 재개발사업 방식으로, 다른 한쪽은 가로주택정비사업 방식으로 이원화되어 있어 주민들의 혼란과 대립이 야기되고 있습니다.

약 38,000제곱미터의 넓지않은 구역을 나누어 두 가지 사업방식으로 진행하는 것은, 반쪽짜리 재개발사업이 될 것이고, 어느 한 쪽도 만족할 수 없는 사업이 될 것입니다. 

목감 제2구역은 맞은편 신도시에 비해 열악한 도시기반시설, 노후주거지 등 지역 간 불균형을 보여주는 예가 되었습니다. 이러한 불균형을 해소하고 주거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재개발정비사업을 반쪽짜리 사업으로 끝내야 할까요?

여기서 시 집행부에 요청합니다. 각각의 사업방식이 주민들의 요구에 의해 계획되었다는 이유로 손 놓고 지켜보는 방관자가 아닌, 시 전체를 거시적인 시각으로 바라보고 체계적으로 노후주거지 정비를 진행해야하는 입장에서 주민들에게 보다 적극적인 조언자가 되어 줄 것을 요청합니다.

시 집행부는 조언자로서,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다른 신도시 지역과의 지역 간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사업방식이 무엇인지 주민과 함께 고민하고, 대립하는 주민 간 의견을 절충하며, 그들이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정확하고 투명한 정보공개를 해야 할 것입니다.

잘못 계획된 도시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엄청난 시간과 비용이 소모되고, 그 과정에서 주민들의 실망, 주민들 간의 불화, 집행부에 대한 불신 등 막대한 경제적•사회적 비용이 소모된다는 것을 반드시 염두에 두어야 할 것입니다.

이번 재개발정비사업이 낙후된 시설과 생활여건을 개선하고 지역 간 그리고 지역 내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경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언택트로 만나는 해외 청소년들…해외교류도시축전 개최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지난 15일 시흥시 청소년들이 해외 자매결연도시 청소년들과 서로의 문화를 알리고 소통할 수 있는 ‘2021 해외교류도시축전’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2021 해외교류도시축전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장기화로 해외 방문 교류가 어려운 시기에 시흥시와 해외자매결연도시의 청소년들이 비대면 문화교류 행사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국제교류 활동 기반을 마련하고, 지속적인 우호협력관계를 유지하고자 준비한 행사다. 이날 행사는 줌(ZOOM)을 통한 라이브 중계로 진행됐다. 중국 덕주시, 길림시 및 일본 하치오지시가 참여한 2021 해외교류도시축전 공식 행사를 시작으로, 한-아세아 청소년들이 전하는 문화이해프로젝트 ▲「우리도시를 소개합니다」, 한-아세아 청소년들의 문화교류 ▲「문화로 만나는 세계」, 비대면 전시촬영 ▲「한-중 청소년미술교류전」의 주제로 이어졌다. 6개국 1,500여 명의 청소년들은 각국의 전통 문화자원을 매개로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뛰어넘는 문화교류의 장을 통해 서로의 문화를 알아가는 기회를 만들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청소년국제교류 사업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관내 중․고등학교에서 국제전문가 초청을 통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