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6℃
  • 구름조금강릉 29.2℃
  • 맑음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27.0℃
  • 구름많음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18.6℃
  • 구름많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5.4℃
  • 구름많음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4.5℃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성명서/임병택 시흥시장] "미얀마 민주항쟁 함께 하겠습니다"

URL복사
[성명서/임병택 시흥시장] 동남아시아의 중심국가 미얀마가 지금 전쟁 같은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지난 2월 쿠데타를 일으킨 미얀마 군부는 민주주의 정부를 막아섰고, 이에 저항하는 보통의 시민들을 무참히 학살하고 있습니다. 

이제 겨우 일곱 해를 보낸 어린 소녀를 포함해 수백 명의 무고한 생명이 희생되는 사태를 심각하게 우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민주주의를 외치는 미얀마 민중에 대한 탄압은 생명의 파괴를 넘어서 평화와 자유, 인권이라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 자체를 위협하는 행위입니다.

시흥시는 미얀마 군부의 반인륜적인 유혈 진압과 인권 유린을 강력히 규탄하며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바입니다. 또한, 무차별적인 폭력에도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굴하지 않는 미얀마 국민에게 깊은 연대와 지지를 보냅니다. 

대한민국은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1987년 6·10 민주항쟁을 비롯해 가깝게는 촛불시위까지, 민주화를 위한 국민의 숭고한 희생과 투지로 오늘날의 민주주의를 확립한 역사를 지니고 있습니다. 

시흥시에도 시민이 일군 위기 극복의 역사가 새겨져 있습니다. 300년 전 우리 선조들은 나라를 살리기 위해 호조벌을 만들었고, 시민은 재벌의 이익으로 남을 뻔한 배곧을 시민의 땅으로 지켜내며 50만 대도시 시흥으로의 도약을 이뤄냈습니다. 

국민 없는 국가는 없습니다. 그리고 행동하는 시민의 힘은 그 무엇보다도 강합니다. 미얀마 국민들이 당당히 민주주의를 쟁취하고, 미얀마의 진정한 주인이 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하루빨리 미얀마에 봄이 찾아오기를 시흥시민과 시흥시가 함께 응원하겠습니다.

2021. 3. 26.
시 흥 시 장 임 병 택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문정복 의원, "용산공원 내 발암물질 제거 않고 개방" 지적 [시흥타임즈] 용산기지 반환부지의 토지오염이 심각한 수준으로 드러났음에도,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은 9월 공원 정식개방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국회의원(경기 시흥갑·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은 지난 19일 개회된 국회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용산기지 토지오염이 심각해, 성급하게 개방할 경우 시민들의 건강을 해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토양환경보전법」에 따르면 토지의 오염기준은 오염도에 따라 1지역에서 3지역까지 나뉘며, ‘1지역’ 기준을 충족해야만 공원조성이 가능하다. 그러나 문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용산기지 상당부분의 오염도가 1지역 기준을 초과해 공원 조성이 불가한 상황이다. 특히 개방이 예정되는 용산기지 스포츠필드 일부 부지는 오염도가 가장 심각한 ‘3지역’에 해당하는 것으로 확인됐고, 국내 정화기준조차 없는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도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미군숙소 부지의 석유계총탄화수소(TPH)는 기준치의 29배를 넘는 수준이며, 벤젠 및 페놀류와 같은 발암물질 또한 기준치를 상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물질들은 피부로 비교적 흡수가 잘되는 편이며, 노약자 및 임산부에게 심각한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