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0℃
  • 구름많음강릉 16.6℃
  • 구름많음서울 16.9℃
  • 구름조금대전 16.1℃
  • 구름많음대구 16.6℃
  • 구름많음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18.0℃
  • 구름많음부산 18.5℃
  • 흐림고창 16.1℃
  • 흐림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1.7℃
  • 구름조금금산 13.8℃
  • 흐림강진군 16.5℃
  • 구름많음경주시 17.4℃
  • 구름많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의회, 자한당 보이콧 속에 2019년도 수정예산안 통과

URL복사
시흥시의회가 19일 열린 제261회 제2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2019년도 시흥시 예산안을 수정 통과시켰다.

이날 의회엔 총 14명 시의원 중 더민주 의원 9명만 출석했고 자한당 의원 5명은 전원 불참했다.

자한당 의원들은 예결위 위원장 선출과 관련해 자신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본회의에 출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의장을 포함한 더민주 의원 9명이 2019년도 예산안을 수정 발의 했고, 총 51억5천여 만원이 삭감된 2019년도 본예산을 통과시켰다.

더민주 의원들은 각 상임위가 삭감한 예산 약 118억원 중 시흥형주거비지원사업 등 약 64억을 부활시켰고, 민원콜센터구축 등 51억 5천여 만원은 그대로 삭감조치 했다.

또 서울대관학협력사업 15억 2천만원을 21억 5천만원으로 6억3천만원 가량 증액시켰다.

예결위 파행으로 인해 집행부가 제출한 예산 원안이 그대로 상정돼 통과될 것이라는 예측이 있었지만, 집행부와 더민주간 당정협의를 통해 상임위가 삭감한 내역에서 일부만 살리는 쪽으로 절충안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시흥시의회는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각 상임위에서 2019년도 시흥시 예산안 심의를 벌여 약 118억원의 예산을 삭감조치 했고, 이후 12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예결위를 통해 이를 재차 심사할 예정이었지만, 예결위 위원장 선출의 문제로 정회를 거듭하다 결국 제대로 된 심사를 하지 못했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
1년 내내 즐길 수 있는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10월 8일 오픈 [시흥타임즈] 시흥 거북섬에 위치한 세계 최대 규모의 인공서핑파크가 오는 10월 8일 정식 개장한다. 시흥시 시화MTV 거북섬 일원에 세계적인 해양레저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의 첫 단추인 웨이브파크는 부지 면적 166,613㎡의 세계 최대 규모의 인공서핑파크로 2018년 11월 시흥시, 한국수자원공사, 대원플러스그룹이 업무 협약을 체결하여 지난해 5월 기공식을 하고 오는 10월 8일 개장을 목표로 현재 마무리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웨이브파크의 시그니처인 인공서핑장 ‘서프코브’가 있는 서프존과, 발권 및 체크인 공간인 서프하우스만 먼저 오픈이 된다. 서프존은인공서핑을 즐길 수 있는 서프코브(약24,789㎡규모), 서핑 실내 교육장 및 식음시설이 있는 샤카하우스, 선베드가 설치되어 해변가처럼 편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서프 비치, 서핑 지상 교육이 진행되는 서프빌리지, DJ부스가 설치되어 서퍼들만의 독특한 문화를 만들어 갈 서프 스테이지, 고객들이 프라이빗 하게 이용 할 수 있는 고급 카바나가 있는 서프캠프로 구성되어 있다. 웨이브파크의 핵심시설인 서프코브는 2만6천톤의 물을 채운 엄청난 규모로0.2m부터 최대 2.4m 높이까지 다양한 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