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3℃
  • 흐림강릉 26.5℃
  • 구름많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30.5℃
  • 구름조금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8.9℃
  • 흐림부산 29.0℃
  • 구름많음고창 30.3℃
  • 제주 25.4℃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조금금산 29.3℃
  • 흐림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28.7℃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할 일은 하고 싸우는 게 '의원의 자격'

URL복사
[시흥타임즈 우동완 편집장]

얼마 전 시흥갑 지역구의 자유한국당 함진규 국회의원은 소사~원시복선전철 공사가 막바지 단계에 와 있다는 소식을 전해왔습니다. 

그리고 그동안 주민들이 요구했던 신천역 지하출입구와 대야역 지하출입구 확보에도 노력을 기울여 문제를 해결했다고도 알렸습니다. 

또 며칠 뒤엔 시흥을 지역구의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국회의원이 월곶항 국가어항 지정과 시화산단 재생사업, 오이도역 개선사업 등에서 성과를 올렸다고 전해왔습니다. 

이 두 국회의원들이 전해온 소식을 접한 시흥갑·을 지역 시민들의 반응은 가히 폭발적 이었습니다. 시흥이 발전한다는 소식에 모두들 기뻐했습니다. 

시흥타임즈 페이스북을 통해 전달된 두 국회의원들의 기사 2꼭지는 12만명이 넘는 사용자가 게시물을 읽었고 좋아요와 댓글도 수천개가 달렸습니다. 

답답한 정국 속에 들리는 반가운 소식들은 시민들을 웃게 만듭니다. 시민들은 그것을 누가 해낸 것이든 주체는 그리 중요하지 않은 듯 했습니다.

수도권의 변방 소리를 들어가며 소외돼 온 우리 시흥시민들은 흑묘든 백묘든 일 잘하는 사람이라면 그게 누구든 박수쳐줄 수 있다는 심정이었을 겁니다.

그런데 이 두 국회의원들이 전하는 소식과는 다르게 우리 시민들과 가깝게 만나는 동네 시의원들의 행태는 답답하기 짝이 없습니다. 

현재 시흥시의회는 시급히 처리해야할 현안이 켜켜이 쌓여 있는데도 불구하고 한발짝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한 채 파행에 공전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시민을 위해 일하라고 지역언론이 수없이 지적하고 일침을 가해도 들은 척도 하지 않습니다.

시민의 행복이 우선인지, 자신들의 권력다툼이 우선인지, 우선순위가 뒤바뀌어 제대로 판단도 못하고 있는 듯합니다. 

시의원들의 싸움으로 시민이 누려야 할 혜택이 제때 돌아가지 않는다면 그 책임은 누가 져야하는 것입니까. 

싸울 땐 싸우더라도 모든 일에 시민을 우선 챙겨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 이후에 당신들의 이념이나 자격, 자리를 가지고 박이 터져라 싸우면 그 누구도 말하지 않을 것입니다. 

시의 현안이나 시민에게 돌아가야 할 혜택을 인질로 잡고 싸우는 것은 시민을 졸로 보는 행위입니다. 

자신들을 뽑아준 시민을 장기판 졸로 보지 않는다면, 부디 할 일은 다하고 전력을 다해 싸우시길 바랍니다. 

오늘도 시민들은 허리 휘게 일해서 세금을 내고, 그 돈으로 시의원들에게 매월 수백만원의 의정비를 따박따박 챙겨주고 있습니다. 시민들이 시의원에게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 돌이켜 생각해보시길 바랍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반려견 등록 해야"…미신고시 과태료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관내 미등록 반려견 소유자의 신규 등록을 유도하고, 동물의 유실·유기를 방지하기 위해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오는 9월 30일까지 운영한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주택·준주택(오피스텔 등)에서 기르거나 이외의 장소에서 반려(伴侶)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의 개는 동물등록이 의무이다. 이를 어길 시 1차 20만원, 2차 40만원, 3차 6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자진신고 내 동물등록 시 과태료를 면제받는다. 동물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오는 10월 1일부터 과태료가 부과되며 반려견 놀이터 등 동물관련 공공시설 이용이 제한된다. 동물등록 대행기관인 동물병원에서 동물등록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주소 및 전화번호 등 단순정보 변경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지만, 소유자변경의 경우 관련 부서(축수산과) 및 등록대행기관에 직접 방문해야 한다. 임병택 시장은 “관련부서에 자진신고 기간 첫날부터 문의 전화가 폭주해 시민 여러분의 동물등록제도에 대한 관심에 감사하다”고 전하며, “이번 자진신고 기간 운영을 통해 동물등록제도 안정화를 도모하고 성숙한 반려문화 정착을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