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1.5℃
  • 맑음강릉 33.4℃
  • 맑음서울 32.0℃
  • 흐림대전 29.4℃
  • 흐림대구 27.4℃
  • 흐림울산 26.4℃
  • 흐림광주 24.2℃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4.8℃
  • 제주 23.4℃
  • 맑음강화 28.8℃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7.7℃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28.3℃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브리핑] 호조벌 300주년 의미 되새긴다

시흥시 호조벌 300주년 기념 행사 ‘다양’

[시흥타임즈=시흥시 브리핑] 시흥시가 호조벌 300주년을 맞아 다양한 방식의 기념행사를 개최하며, 나라를 살린, 시흥시를 지킨 땅의 의미를 되새기고 있다. 

고형근 시흥시 경제국장은 22일 영상 정책브리핑을 통해 “올 한 해 동안 진행되는 행사를 통해 호조벌 300주년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호조벌 보존을 위해 앞으로 나아가야할 바를 동시에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호조벌은 미산동과 은행동, 매화동 등 시흥시 10개동에 걸쳐있는 대규모 곡창지대다. 굶주리는 백성을 위해 300년 전, 국가가 바다를 간척해 만들었다. 

호조벌은 도시가 수많은 변화를 맞는 과정 가운데에서도 계속 그 자리를 지켜왔다. 지금도 호조벌에서 생산된 친환경 시흥쌀 ‘햇토미’가 지역 내 유치원과 초ㆍ중ㆍ고 등 90여 곳에 급식용 쌀로 공급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멸종위기야생생물 1급 수원청개구리를 비롯해 10종의 양서류, 46종의 조류, 57종의 수서생물이 서식하는 등 생태적 가치도 매우 높다. 

시흥시는 매년 호조벌의 의미를 기억하며 매년 가을 호조벌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특히 호조벌 간척 300주년을 맞아, 한 해 동안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호조벌의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는 계기를 마련했다. 

프로그램은 두 가지로 나뉜다. 정월대보름, 단오, 한가위에 진행되는 숨두레 프로그램과, 연중 지속되는 사이숨 프로젝트다.

숨두레 프로그램 중 ‘축원의 숨’은 지난 2월 정월대보름을 맞아 기념식과 함께 달집태우기 등이 진행됐다. ‘쉼의 숨’은 단오를 맞아 6월 14일 연꽃테마파크에서 개최됐다. 

오는 10월 30일과 31일에는 한가위를 기념해 마지막 프로그램인 ‘나눔의 숨’이 진행된다. 

지금까지 호조벌 축제의 명맥을 이어온 매화동과 함께 볏짚랜드 등 다양한 시민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호조벌30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을 통해 300년간 밥으로, 쉼으로 모양을 바꿔 시민을 살린 호조벌을 느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사이숨은 연중 진행된다. 호조벌 생태계와 농경문화를 직접 체험하며 예술로 표현하거나, 독거어르신을 돕는 프로그램 등 호조벌의 가치와 의미를 가득담은 시민 참여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특히 온 세대가 함께 호조벌의 가치를 생각하고 그 안에 담긴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놓는 모깃불 콘서트가 주목할 만하다.

호조벌에 터를 잡고 살아온 세대별 농부들과 생태전문가가 함께 다양한 키워드를 중심으로 호조벌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농부들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 삶의 가장 가까이에 있는 호조벌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고형근 시흥시 경제국장은 “이번 호조벌 300주년을 맞아 시흥시가 진행하는 모든 작업은 호조벌의 역사와 생태적 가치를 이어가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오는 10월 호조벌의 너른 평야에서 치러질 한가위 맞이 나눔의 숨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제5회 도(道)-시군 부단체장 회의... 동반 성장 뜻 모아 [시흥타임즈] 시흥시(시장 임병택)는 지난 19일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 교육협력동 컨벤션 홀에서 2024년도 제5차 도(道)-시군 부단체장 회의가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오병권 행정1부지사, 오후석 행정2부지사 및 31개 시군 부단체장 등 총 33명이 참석했으며, 휴가철을 앞두고 시군별 안전대책 등을 논의하고 도와 시군의 협력을 다지는 자리가 마련됐다. 회의에서는 ▲지방 물가 관리 총력 대응 방안 마련 ▲지방재정 신속집행 현황 ▲여름철 자연 재난 예방 등 핵심 안건 3건과 시군 건의 사항 3건 및 협조안건 11건에 대해 논의했다. 연제찬 시흥시 부시장은 수도권 정비권정비계획법 권역계 조정 건의 사항을 발표하면서 “배곧지구를 과밀억제권역에서 성장관리권역으로 조정한다면, 세제감면 및 국내외 우수기업 유치를 통해 더욱 발전할 기회”라며 안건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요청했다. 아울러, “생명의 호수로 재탄생한 지 30년이 되는 시화호의 기적과 서울대병원, 서울대 치과병원을 포함한 글로벌 바이오 전력지로의 재탄생을 앞둔 시흥에 초대할 수 있어서 기쁘다”라며, “경기도를 비롯해 31개 시군이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