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6.6℃
  • 구름많음강릉 19.3℃
  • 구름많음서울 20.8℃
  • 구름많음대전 21.9℃
  • 흐림대구 21.4℃
  • 울산 21.2℃
  • 구름많음광주 22.1℃
  • 부산 21.5℃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19.6℃
  • 구름조금보은 21.5℃
  • 구름많음금산 20.7℃
  • 맑음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의학칼럼] 다양한 원인의 어지럼증, "정확한 진료 필요"

어지럼증이란 자신이나 주위 사물이 정지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움직이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 모든 증상을 통칭한다. 눈앞이 먹먹해지는 느낌, 한쪽으로 쓰러질 것 같은 느낌, 주위가 빙빙 돌면서 구토감이 드는 느낌 등 일상생활 속에서 매우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대수롭지 않게 넘겨버리곤 한다. 하지만 어지럼증이 지속되거나 반복되면 단순하게 여겨서는 안된다. 

 어지럼증을 구분하는 방법은 매우 다양하고 복합적이지만 원인에 따라 크게 말초성 전정기관 장애와 중추성 신경계 질환으로 구분할 수 있다. 말초성 어지럼증은 평형을 유지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전정기관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세반고리관 내의 이석으로 발생하는 이석증(양성돌발체위성 어지럼증), 전정신경의 일시적 기능 이상을 초래하는 전정신경염, 청력 소실이 동반될 수 있는 메니에르 질환이 있다.   

중추신경계 이상으로 발생하는 어지럼증은 소뇌나 뇌간에 이상이 있을 때 주로 나타나며 말초성 어지럼증에 비해 어지러움의 지속 기간이 길다. 물체가 두 개로 보이거나, 말이 어눌해지고 의식이 갑자기 나빠지는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 중추신경계 질환에 의한 어지럼증이 의심될 수 있다. 그 예로 뇌로 가는 혈류 장애로 인한 허혈성 뇌경색이나 뇌출혈 혹은 뇌종양 등이 있다. 뇌신경계 이상이 원인이라면 생명과 직결되기 때문에 빠른 진단과 치료로 중증 질환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이외에도 불안장애, 우울증, 스트레스 등의 심리적인 문제로 어지럼증이 발생할 수 있다. 신경학적으로 이상 소견이 없는데도 어지럼증이 계속된다면 심인성 어지럼증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어지럼증을 방치하면 치료가 더욱 어지러워지고, 일상생활에도 큰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빠르고 정확한 치료가 필요하다. 어지럼증의 원인을 밝히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어지럼증 발생 직후 바로 의사에게 진료를 받는 것이다. 원인을 감별하기 위해 MRI (자기공명영상), 청력 검사, 신경학적 검사, 전정기능 검사 등 다양한 검사가 시행된다. 무엇보다 환자 본인이 겪은 어지러움 양상, 기간, 느낌 등의 구술이 중요하다.  

또한 어지럼증 치료 후 재발 방지를 위해서는 꾸준한 스트레스 관리가 필요하다. 균형 잡힌 식사와 수면 시간을 가지고 가벼운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술, 담배는 삼가야 한다. 

대부분의 어지럼증은 치명적이지는 않지만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심리적인 부담감이 가중 될 수도 있다. 특히 어지럼증 환자의 경우 보행에 많은 어려움을 겪게 되는데 겨울철에는 빙판길에서의 낙상과 같은 2차 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점차 추위를 더해가는 이 겨울, 이유모를 어지럼증이 생겼다면 망설이지 말고 병원에 내원하여 전문의와 상의해보자.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개그맨 심형래, 시흥시 양성평등 기념식서 성희롱 발언 논란 [시흥타임즈] 2일 시흥시청 늠내홀에서 열린 양성평등주간 기념식에서 개그맨 심형래가 여성을 비하하거나 성희롱을 하는듯한 발언을 쏟아내 비난이 일고 있다. 시흥시가 주최하고 경기도여성단체협의회 시흥시지회가 주관한 이날 양성평등주간 행사는 양성평등 유공자에 대한 수상에 이어 개그맨 심형래의 강연 순으로 펼쳐졌다. 그런데 강연에 나선 개그맨 심형래는 ‘컨텐츠 만이 살길이다’라는 양성평등과 다소 맞지 않는 주제의 강연을 하면서 “비아그라, 의처증, 원나잇, 정력, 여자가 죽어, 젖꼭지가 이빨에 꼈네” 라는 성적인 발언과 외모를 평가하는 말들을 거침없이 쏟아내 참석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는 증언이다. 참석자들은 심씨가 “‘이러한 발언들은 강의를 재미있게 하기 위해서는 해도 된다’라고 했다” 면서 “심형래씨는 여성의 성적 대상화, 성희롱적 발언들이 문제임을 전혀 인식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시흥시여성의전화 측은 “이러한 행사 진행으로 시흥시 양성평등주간의 의미를 퇴색시키고, 완전히 짓밟아 버렸다”며 “시흥여성의전화는 이번 행사를 주관한 시흥시와 경기도여성단체협의회 시흥시지회를 규탄한다”고 했다. 더불어 식전공연에서 불려진 ‘옆집 여자’도 행사에 맞게 선정되지 않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