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5℃
  • 맑음강릉 26.1℃
  • 흐림서울 22.5℃
  • 흐림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6.3℃
  • 맑음울산 22.5℃
  • 흐림광주 23.2℃
  • 구름조금부산 22.0℃
  • 맑음고창 21.4℃
  • 박무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0.6℃
  • 맑음보은 20.2℃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많음강진군 22.4℃
  • 구름조금경주시 22.0℃
  • 구름많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의학칼럼] 드라마 속 치매? 루이체 치매

URL복사
치매 환자가 급격히 늘어난다는 보도가 심심치 않게 들려오는 요즘, 치매에 대한 내용들이 드라마나 영화의 소재로 쓰이고 있다. 왜 그럴까? 2012년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치매 유병률 조사’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 중 치매환자는 9.18%로 총 54만 명에 이른다. 

이처럼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는 현실을 반영하는 것이다. 현실에서 일어날법한 일을 구성하는 드라마 또한 이 트렌드를 따라가고 있다. 오늘은 지난 9월 종영한 KBS 2TV '같이 살래요'의 장미희(이미연 역)로 유명해진 루이체 치매에 대해 알아보자.


■ 약간은 생소한 루이체 치매? 
 처음 드라마에서 루이체 치매라는 용어가 등장해 시청자들의 관심이 커졌다. 그렇다면 루이체 치매는 어떤 치매일까? 세포질내 루이체가 아세틸콜린과 도파민의 활동을 방해하여 대뇌활동을 저하시키는 질환이다. 쉽게 말해 루이체란 물질이 쌓여 대뇌의 정상적인 기능을 방해하는 치매이다. 특히 전체 치매 중 유병률이 4%밖에 되지 않지만 알츠하이머 치매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아 전문의의 진단이 꼭 필요하다. 

■ 루이체 치매의 증상?
루이소체가 대뇌 전반에 퍼질 경우엔 알츠하이머와 유사한 치매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지만 기억력 상실이 주 증상인 알츠하이머와 달리 주의력, 실행 기능 및 시각 공간 기능에 문제가 생기는 것으로 루이체 치매의 가장 큰 특징은 '생생한 환각'이라고 할 수 있다. 

 인지 기능이 다양하게 변화하며, 환시와 환청 증세를 보인다. 특히 구체적이고 생생한 환시가 흔히 나타나며 잠꼬대나 심한 몸부림을 동반한 악몽 같은 수면장애가 발병 초기에 자주 나타나 수면부족으로 이어진다. 주의해야 할 점은 인지 기능 기복이 큰 것이다. 오전에는 중증치매 환자처럼 심각한 기억력 장애를 보이다가 오후가 되면 다시 놀라울 만큼 평상시와 비슷한 기억력을 보이게 된다. 또한 떨림과 경직, 행동 둔화, 균형감각 장애 등의 증세가 있기 때문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 치료가 가능한 치매?
 극중에서 장미희는 치매 진단을 받았지만 호전될 수 있다는 말에 안도하는 장면이 나온다. 그렇다면 완전한 치료가 가능할까? 아쉽게도 알츠하이머와 마찬가지로 100% 치료는 불가능하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것은 먼저 진단된 다음에는 적절한 치료로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증상이 다양하기 때문에 약물치료에 대한 반응은 오히려 알츠하이머병보다 뛰어나고, 사용할 수 있는 약제도 다양하다. 이로 인해 조기발견 후 지속적인 전문서비스와 치료를 병행한다면 삶의 질에 있어 상당한 차이를 볼 수 있다.

 항상 치매에 대해 강조하는 부분이 있다. ‘조기 진단이 치매에선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러나 치매에 대한 지식이 없는 주변 사람들이 환자를 초기에 발견해 병원에 데리고 간다는 게 말처럼 쉽지는 않다. 그저 나이 들어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기 일쑤다. 심각한 기억장애를 보이거나 이상 행동을 할 때쯤이면 이미 늦어버린 경우가 태반이다. 이제는 조금만 관심을 가지고 가족 혹은 주변인들의 행동을 유심히 관찰해 치매를 예방해 보자.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 오이도 해상에 넙치 치어 112만여 마리 방류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지난 17일 수산자원 회복 및 어업인의 소득 증대를 위해 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넙치(광어) 치어 약 112만 마리를 오이도 연안 해상에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류되는 넙치 치어는 수산종자 생산업체에서 지난 2월 한국수산자원공단으로부터 우수 수정란을 받아 부화시킨 후 약 3개월가량 키운 것으로 크기는 6~10cm 미만이다. 시는 지난 2일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에 넙치 치어의 전염병 감염 여부 검사를 의뢰했으며, 정밀검사 결과 참돔이리도바이러스병과 바이러스성출혈패혈증이 불검출된 건강한 종자임을 확인받았다. ‘광어’라는 명칭으로 국민들에게 익숙한 넙치는 1년에 60~80cm까지 성장하며 회, 찜, 구이, 탕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되는 어종으로, 우리나라 해산 어류 양식 생산량의 90%를 차지할 만큼 인기가 높다. 한편, 시는 지난 4~5월에 오이도 갯벌에 동죽 치패 32톤 이상을 살포했고, 지난 10일에는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가 자체 생산한 어린주꾸미 3만 마리를 오이도 연안 해상에 방류했으며, 오는 10월경에는 바지락․모시조개․동죽 치패를 오이도 갯벌에 살포할 예정이다. 경기도와 시흥시는 고갈돼가는 수산자원의 보전과 증식을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