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18.9℃
  • 서울 17.8℃
  • 대전 20.6℃
  • 대구 23.6℃
  • 울산 24.9℃
  • 광주 23.5℃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0.9℃
  • 제주 26.4℃
  • 흐림강화 17.7℃
  • 흐림보은 22.7℃
  • 흐림금산 22.5℃
  • 흐림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5.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의학칼럼] 말할 수 없는 고통 치질, 적극 예방과 치료가 답

[글: 시화병원 외과 이정범 과장] 국민 60% 이상이 치질을 앓고 있는 것으로 추정될 정도로 치질은 생각보다 흔한 질병이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9년 전체 치질환자는 약 60만 명이었다. 

치질은 치핵, 치루, 치열을 일컬어 부르는 말이다. 항문 및 하부직장 정맥층이 늘어나고 커져 덩어리가 생기면 치핵이라고 하고 항문 점막이 찢어지면 치열이라 한다. 치루의 경우 항문 염증 발생으로 누공이 생기는 경우를 말한다. 

치질의 정확한 원인은 없으나 보통 배변 시 과한 압력을 주거나 변기에 장시간 앉아 있는 경우, 임신, 장기간의 좌식 생활을 한 경우 등에서 잘 발생한다. 

치질의 대표적인 증상은 항문 출혈과 가려움증, 통증, 불편함이며 항문 주위에 덩어리가 만져지는 경우도 있다. 치질은 특히 여성에게 더 잘 나타나는데 연령대별로 원인이 조금씩 다르지만 임신과 출산 과정을 거치면서 항문 주변 조직이 약해지기 때문이다. 

치질과 같은 항문 질환은 생활 속에서 큰 불편함을 겪게 되지만, 부끄러움 때문에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치료를 미룰수록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외과 전문의를 찾아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치질 초기에는 생활습관 교정이나 약물을 통한 보존적 방법으로 개선이 가능하다. 하지만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증상 정도에 따라 고무밴드결찰술이나 치핵동맥결찰술 등 보조술식이나 치핵 절제술 등의 수술적인 방법도 고려할 수 있다. 

치질을 예방하기 위해선 항문의 긴장과 압력을 줄일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 이를 위해 수분과 섬유질의 섭취를 늘리고 변비가 있는 경우 방치하지 말고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 또한, 장시간 같은 자세로 있는 것 역시 피하는 것이 좋다. 특히 배변 시 스마트폰을 보는 습관은 치질에 매우 안 좋으니 삼가야 한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의회 자치행정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애로사항 등 청취 [시흥타임즈] 시흥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가 지난 8월 31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을 찾아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시흥센터는 기존에 광명센터를 오가는 시흥시 소상공인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접점 지원을 강화하고자 지난달 시흥시에 신규 개소한 곳으로 박춘호 위원장과 한지숙 부위원장을 비롯한 자치행정위원회 소속 서명범, 이상훈 위원은 이날 방문을 통해 시흥센터의 운영 현황 등을 점검하고 의견 수렴의 시간을 가졌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시흥센터는 2020년 기준 소상공인 대상 사업체 76,978개, 종사자 118,987명을 지원하고 있고, 전통시장 4개, 상점가 1개를 함께 지원하고 있다. 한지숙 부위원장은 “본인 역시 소상공인진흥공단의 지원을 받은 경험이 있으며, 소상공인들에게는 굉장히 좋은 제도이므로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상훈 위원은 “시흥센터가 새롭게 개소한 만큼 소기업·소상공인, 상권 및 지역경제 전반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소상공인 맞춤형 정책 수립 및 지원 등을 통해 소상공인의 자생력․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곳에서 박춘호 위원장은 “그동안 시흥시 소상공인들은 광명센터를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