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2℃
  • 흐림강릉 32.3℃
  • 흐림서울 27.8℃
  • 구름조금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조금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24.2℃
  • 구름조금고창 29.8℃
  • 구름조금제주 34.1℃
  • 구름많음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8.7℃
  • 구름많음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많음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의학칼럼] 손목이 시큰? '손목터널증후군' 주의

[글: 시흥시화병원 제1정형외과 김청야 과장] 50대 주부 김모씨는 어느 날인가부터 저린 증상과 손목 통증이 심해져 한참 고생하다 병원을 찾았다. 흔한 집안일에 손목에 무리가 갔을 거란 생각에 진료를 차일피일 미룬 뒤였다. 

진단은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조금 더 늦었으면 신경손상이 있었을 거란 이야기를 듣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처럼 손목을 많이 쓰는 주부에게 발생빈도가 높아 주의가 필요한 손목터널증후군에 대해 알아보자.

손끝이 시리고 통증이 심하다면?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목 신경이 지나가는 수근관(신경통로)을 압박해 통증·저림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집안일을 많이 하는 주부에게서 특히 많이 나타나서 주부 병이라고도 한다. 대표적인 증상은 손 저림증으로 엄지손가락부터 약손가락까지 손끝과 손바닥이 저리다. 그 외에는 시큰시큰한 손목 부위 통증이 동반된다. 특히 밤에 증상이 심해져 숙면을 취하기 어려워진다.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인한 손 저림증은 혈액순환 장애로 나타나는 증상과 차이가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생기는 증상은 엄지손가락부터 약지 손가락 절반 부분까지 저린데, 특히 손바닥이 아주 저리다. 반면 혈액순환 장애 경우에는 다섯 손가락 모두와 팔까지 저리며, 손끝부터 시린 증상이 나타난다. 또한, 손이 저린 증상보다 찬 증상이 더 심하게 나타난다.

대수롭지 않게 넘기다간 수술까지.

초기에는 비수술적 방법으로 치료를 진행한다. 기본적으로 지나친 손목 사용을 자제하고, 손목 아래에 쿠션을 받치는 식으로 작업 환경을 개선하면 증상이 나아질 수 있다. 손목 보호대를 해 통증 부위를 고정하기도 한다. 이외에는 소염진통제, 비타민B, 체외충격파 등이 있다. 손목 주사 요법을 시행할 수도 있다. 다만 이때의 효과는 일시적일 수 있으며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위의 방법으로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거나 손가락이 마비되고 손 근육이 위축될 정도로 심한 경우, 증상이 10개월 이상 지속한 사람은 수술한다. 수술은 아주 가볍고 간단하다. 손목에서 수근관(신경통로)을 압박하는 인대 부분을 절개해 치료한다. 보통 수술시간은 20분 내외이며, 근육을 따라 1~2cm의 최소한 부분만 절개해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다.

간혹 손목터널증후군을 가볍게 여겨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치료하지 않고 오래 내버려두면 신경이 압박 및 변성되어 영구적 감각 이상이 나타나거나, 손의 운동 이상이 생길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간단한 스트레칭과 휴식으로 예방하자. 

손목터널증후군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손목을 자주 사용하지 않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니, 평소 손목이 무리하지 않도록 신경 쓰자. 손목이 구부러진 상태로 오래 있지 말고, 가사, 근무 등에서 손목이 무리하지 않을 정도로 한다. 컴퓨터를 사용할 때는 손목과 키보드 높이를 비슷하게 맞춰 손목에 각이 생기지 않게 한다. 손목과 손가락 움직이는 운동을 자주 하면 도움이 된다. 

이외에도 평소 손 근육을 이완하는 스트레칭을 해 주는 것이 좋다. 근무 및 작업 전, 팔을 수평으로 뻗고 손가락을 잡고 아래로 당기는 동작을 반복하는 것이 도움된다. 손과 손목에 통증이 있을 때는 해당 부위에 10~15분간 온찜질을 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손목터널증후군은 통증이 심할 때라도 잘 쉬어주고 스트레칭을 잘하는 것만으로도 병의 진행을 멈추고 완치될 수 있다. 꼭 습관적인 휴식과 스트레칭으로 손목건강을 지켜보자.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청년기후행동, “일회용 플라스틱 규제해야” [시흥타임즈] 청년기후행동이 지난 25일, 안산 대부도 방아머리 해수욕장에서 ‘비치플로깅’ 활동을 진행했다. 청년기후행동 소속 회원 40여명은 해안가에 널려있는 쓰레기를 주우며 “일회용품 플라스틱 규제”, “제로웨이스트 법제화” 등을 촉구했다. 플로깅이란 걷거나 뛰면서 쓰레기를 줍는 운동을 의미한다. 청년기후행동 배득현 단장은 “우리나라 바다에서 발견되는 쓰레기 82%는 일회용 플라스틱 쓰리기”라며, “1분에 트럭 1대 분량의 엄청난 플라스틱이 바다로 버려지고 있다. 5년 전 기준으로도 1년간 지구에서 달까지 거리의 플라스틱 컵이 버려지는데, 코로나 이후 배달음식 및 택배 폭증으로 쓰레기가 더 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제는 버려진 플라스틱이 미세플라스틱이 되거나, 분해되면서 강력한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등 다시 인류에게 부메랑으로 되돌아오는 것”이라며, “일회용 플라스틱 생산 자체를 강력하게 규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문제를 사전 세미나로 진행하기도 했다. 대한민국 인구 절반이 거주하는 수도권의 쓰레기가 하루 1만 4천여톤씩 인천으로 쏟아지는 가운데 인천시는 2025년 매립지 사용 종료를 선언한 바 있다. 지난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