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1℃
  • 흐림강릉 18.1℃
  • 구름많음서울 20.9℃
  • 구름많음대전 22.7℃
  • 흐림대구 20.0℃
  • 흐림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3.2℃
  • 흐림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21.8℃
  • 구름조금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19.5℃
  • 구름많음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 개발예정지까지 손댄 LH직원…V-CITY에 땅 사고 나무심어

URL복사
[시흥타임즈]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으로 직위 해제당한 LH 직원이 시흥시 정왕동 일원에서 추진중인 지자체의 개발 사업 예정지를 사전 매입한 사실이 포착됐다. 

9일 본지는 의혹이 제기된 정왕동 v-city 개발예정지의 등기부등본 등을 확인한 결과 LH 직원인 강 모씨가 지난 2017년 1월 그린벨트인 정왕동 밭과 도로 총 3필지 2,178㎡를 경매로 낙찰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강씨는 낙찰시 또 다른 한 명과 2분의 1씩 공유로 해당 토지를 취득 하였는데 다른 한명도 LH직원인지 여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현재 해당 토지엔 투기 의혹이 불거진 다른 토지들과 마찬가지로 나무들이 심어져 있는 상태다. 

강씨가 밭을 낙찰받은 시점인 지난 2017년 초는 시흥시가 이 일대 221만㎡ 면적에 미래형 첨단자동차클러스터(V-City) 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국토부와 그린벨트 해제 관련 사전협의를 시작한 시점이고, 1년 뒤인 2018년에는 주민설명회를 열고 그린벨트 해제 논의를 공론화한 시기다.

해당 지역은 지난 2018년 1월 26일부터 개발에 앞서 설정되는 규제인 개발행위허가제한지역으로 묶였다.

LH직원이 지자체의 개발 사업 예정지까지 사전에 토지를 매입한 것이 확인됨에 따라 지역 개발 사업에 공직 등 투기세력이 조직적으로 가담 하였는지에 대한 면밀한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문정복 의원, ‘시흥·광명신도시 기아자동차 전기차집적단지 유치를 위한 토론회 공동주최’ [시흥타임즈]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국회의원(경시시흥갑)은 양기대, 임오경 국회의원과 함께 지난 21일 오후2시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글로벌 전기차 집적단지(기아자동차) 조성 방안 토론회’를 공동주최했다. 이 자리에는 시흥·광명신도시를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들과 임병택 시흥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등이 참석하였으며, 시흥·광명 신도시에 직접적인 이해관계에 있는 주민을 포함한 광역·기초의원들도 함께 했다. 토론회에서는 시흥·광명신도시에 대한 청사진, 기아자동차 전기차집적단지 유치를 위한 구체적 계획, 향후 미래산업에 대한 전망 등 다양한 안건들이 논의되었다. 특히,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서는 이견 없이 각 의원들과 지자체장이 한목소리를 내었다. 발제를 맡은 김세호 전 국토교통부 차관은 ‘시흥·광명의 미래 전기차집적단지 조성의 필요성’과 ‘과거 신도시의 공통적 한계와 3기 신도시 발전을 위한 요건’에 대하여 다양한 견해를 밝혔으며, 토론을 맡은 김필수(한국전기자동차협회) 회장과 조대연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선임연구원은 ‘스마트시티 중 산업이 들어가 계획된 사례이고, 에너지와 자동차의 미래인 전기차 산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더하여 토론회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