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7℃
  • 맑음강릉 23.3℃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4.3℃
  • 맑음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20.2℃
  • 구름많음광주 23.8℃
  • 맑음부산 21.8℃
  • 구름조금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4.7℃
  • 맑음강화 22.2℃
  • 구름조금보은 21.9℃
  • 구름많음금산 22.9℃
  • 구름많음강진군 23.1℃
  • 구름조금경주시 19.9℃
  • 구름조금거제 22.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의회 무소속 A의원 부인도 시 개발 예정지 매입

A의원 선거시 부인 토지가 속한 구역 조기 개발 공약도

URL복사

[시흥타임즈] 시흥시의회 무소속 A의원의 부인이 시흥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개발 예정지 토지를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본지는 해당 토지의 등기부등본 등 관련 서류들을 검토한 결과, A시의원의 부인 B씨가 지난 2017년 12월 정왕동 V-CITY 개발 예정지 그린벨트 밭 1517㎡를 3억6700만원에 매입한 사실을 확인됐다. 매매시 대출은 받지 않았다.

시흥시는 이 일대 221만㎡ 면적에 2025년까지 1조 원 이상을 들여 미래형 첨단 자동차 클러스터(V-city) 복합단지로 개발하는 사업을 추진중이다. 

시는 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를 2017년 3월에 선정했고 B씨는 이후인 12월에 땅을 구입했다.

다음해인 2018년 1월엔 사업대상지역이 개발행위제한지역으로 설정됐고, 2월엔 주민설명회를 열어 그린벨트 해제 논의를 공론화했다.

그리고 부인이 토지를 구입한지 6개월 후인 2018년 6월 A시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지방선거에 출마, 당선됐다. A의원은 이때 ‘V-CITY 사업 조기 추진’을 선거공약으로 내걸었었다. 그러나 2019년 불미스러운 일로 탈당해 현재는 무소속이다. 

B씨가 매입한 토지는 본지가 지난 9일 보도한 LH직원들이 매입한 토지와 불과 1km 남짓 떨어진 곳이다. 

시의원의 20대 딸이 광명시흥지구에 토지를 사전 매입한 의혹이 불거진데 이어 이번엔 시에서 추진하는 개발사업지에 또 다른 시의원의 부인이 토지를 매입한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개발사업지 사전 투기 논란은 더욱 가열될 전망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코로나19 백신 접종했으면 6인까지"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백신접종 완료자 포함 테이블에 ‘백신접종 완료 동반자석’ 안내판을 두는 등 예방접종 효과를 알리고, 예방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지난 8월 30일부터 관내 안심식당과 모범음식점 262개소를 대상으로 업소당 해당 안내판 5~6개씩을 배부했다. 안내판에는 ‘코로나19 백신접종 완료 동반자석’이라고 표시돼 있다. 이번 안내판 설치는 백신완료자에 대한 인원제한 예외 등 인센티브가 확대되면서 이로 인한 혼란을 최소화하고 예방접종의 효과를 보다 알기 쉽게 시각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3일 발표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거리두기 지침에 따르면, 앞으로 4주간 시흥시 식당이나 카페에서 낮에는 2인 이상, 저녁 6시 이후에는 4인 이상의 접종완료자를 포함한 경우, 6명까지 모일 수 있게 된다. 시는 오는 9월 17일까지 시흥시 전역에 있는 일반, 휴게음식점 2,000개소 내외를 대상으로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점검하며 안내판을 배부해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접종완료자 인센티브가 점차 늘어나면서 이번 안내판이 접종완료자 구분 등에 따른 혼란을 최소화하는 데 크게 역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오인신고 사전예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