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0℃
  • 구름조금강릉 -0.9℃
  • 맑음서울 -3.3℃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0.4℃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1.5℃
  • 구름조금제주 6.6℃
  • 맑음강화 -6.3℃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은계지구 수변공원 계획 취소는 사기이다”

최재백 경기도의원 5분발언… LH의 시흥 은계지구 사업 질타

(시흥타임즈=홍성인 기자) “은계지구 수변공원 계획 취소한다는 것은 사기에 해당한다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 최재백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시흥3)9313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사기극이라 칭하는 LH의 시흥 은계지구 사업의 문제점에 대해 조목조목 지적하는 발언을 했다.

 

최 위원장은 “LH공사가 지구내 3만여평의 저수지를 포함한 19만여 평의 공원녹지를 조성하여 친환경 도시를 만들겠다는 개발계획을 선전하여 현재 전체 토지의 90%가 분양되었고 아파트용지도 100% 분양이 완료된 상황에 은계지구 수변 공원계획을 취소한다 하는 것은 사기에 해당한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어서 아파트 분양에 수변공원 조성 비용을 포함시켰음에도 불구하고 입주를 앞둔 시점에 저수지 보상금 300억원을 아끼기 위해 말을 바꾸는 것은 시민을 상대로 사기극을 펼치는 것으로 사회정의 차원에서 용납할 수 없다는 주민들의 반응도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LH공사가 은계사업지구에서 계획되었던 학교용지 약11,000평을 폐지하고 단독주택용지로 용도를 변경하여 현금성을 높이겠다는 주장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최위원장은 LH공사가 시흥 목감지구 개발 사업을 진행할 때도 임의로 도로폭을 줄이는 등 민원을 유발시킨 전례가 있음을 밝히면서, “입주예정자들과 분양계약서를 통해 맺은 약속은 법률이 지닌 신뢰의 원칙에 의해 존중되고 지켜져야 하는데, 이 약속들을 손바닥 뒤집듯 뒤집는 것이 과연 가능한 것인지 묻고 싶다면서 혹여 국토부라는 뒷배를 믿고 그런 것 아니냐는 도민들의 생각을 전달하였다.

 

마지막으로 최위원장은 남경필 지사가 도민들의 주거복지 차원에서도 LH의 시흥 은계지구 사업 과정에서 불거진 수변공원 취소, 학교용지 변경 등의 문제점에 대해 경기도 차원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시정 조치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5분발언을 마무리 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 "개인위생 철저" 당부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30일부터 시행되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와 관련해 시민들이 관련 사항을 올바로 숙지하고,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정부 지침으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약 3년 만에 1단계로 조정되면서, 실내 마스크 착용이 ‘의무’에서 ‘권고’로 전환된다. 단, 감염취약시설, 의료기관‧약국 및 대중교통수단 내에서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즉 병원 및 보건소, 보건진료소 등 의료법(제3조)에 따른 ‘의료기관’과 약사법(제2조)에 따른 ‘약국’, 외부로부터의 감염 전파 시 집단생활 피해가 우려되는 입소형 ‘감염취약시설(요양병원‧장기요양기관, 정신건강증진시설, 장애인복지시설)’에서는 실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더불어 노선버스‧전세버스‧철도‧도시철도‧택시‧여객선‧항공기 등의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할 때나 유치원‧학교의 통학차량도 전세버스에 포함돼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되며, 이를 어길 시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특히 병원에 있는 편의시설이나 대형마트에 있는 약국 이용 시에도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되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마스크 착용 의무가 없더라도 코로나19 고위험군(60세 이상 연령층, 면역저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