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3℃
  • 흐림강릉 26.5℃
  • 구름많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30.5℃
  • 구름조금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8.9℃
  • 흐림부산 29.0℃
  • 구름많음고창 30.3℃
  • 제주 25.4℃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조금금산 29.3℃
  • 흐림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28.7℃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창간특집

[편집실에서] 시흥타임즈 창간 4주년을 맞아

URL복사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2020년 2월 16일 눈이 내립니다. 4년 전 오늘, 앞서 하던 신문사를 접고 우여곡절 끝에 선배와 함께 다시 시작한 시흥타임즈가 처음 문을 연 날입니다. 

그날도 오늘과 같이 추웠던 기억이 납니다. 당시 함께 했던 동료들은 녹록지 못한 신문사 살림에 뿔뿔이 흩어졌습니다. 

경제학을 공부한 동기들이 저를 보면 제일 먼저 하는 말이 “이런 식으로 신문사를 할 거면 때려치우라” 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면서 “언제 문을 닫아도 놀랍지 않을 상황에서 뭐라고 고생을 하냐”고 합니다. 

신문을 ‘사업’으로 접근하지 않았던 의식 때문에 누구에게도 기대지 않았고 다른 일을 하면서 꾸려나가는 탓에 매순간 고된 날들의 연속이었습니다.

특히 경기가 더 나빠진 이후론 신문사 운영도 운영이지만, 한 집안의 가장으로써도 참 미안하기만 합니다.

가끔... 어떤 영광을 위하여, 무엇을 위하여, 이 일을 하는지 되묻곤 합니다. 영광도, 남는 것도 없는 일이지만 신문사를 하면서 나름 보람되는 일들이 있기에 그것으로 위로 삼습니다. 

지역언론의 역할을 통해 ‘시흥을 더 잘 사는 동네로 바꿀 수 있다면, 대한민국도 바뀔 수 있다는 꿈’을 꾸며 달려온 날들이었지만, 개인의 삶을 돌이켜 봤을 땐 해서는 안 되는, 피해야 하는 일을 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참 이기적이지요. 한 시민의 고통과 기쁨이 남의 일이 아니라 나와 내 가족의 일이 될 수 있고, 우리 지역의 일이 될 수 있는데 이런 생각을 하고 앉아 있는 것이 한심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오늘, 또 펜을 듭니다. 신문사를 하면서 멀어진 사람도 있고, 가까워진 사람들도 있지만 그동안 곁에서 지켜봐주신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 인사를 올립니다.

더불어 바람 앞에 촛불 같은 신문사를 고비 마다 지켜주신 하나님과 사랑하는 시흥타임즈 운영위원, 그리고 얼굴도 모르는 후원자께도 감사드립니다. 

어느 날 따스한 햇살이 들어오는 창가에 앉아 그때는 왜 그렇게 힘들었을까 회상하는 날도 오겠지요. 시흥타임즈가 바람에도 꺼지지 않는 지역의 등대가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 

4주년을 맞은 날, 눈이 내려 참 센치하기만 한데...주저리 주저리 적어 봅니다. 일일이 인사드리지 못한 점 너그러이 이해해주시길 부탁드리고 아껴주셔서 거듭 감사드립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반려견 등록 해야"…미신고시 과태료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관내 미등록 반려견 소유자의 신규 등록을 유도하고, 동물의 유실·유기를 방지하기 위해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오는 9월 30일까지 운영한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주택·준주택(오피스텔 등)에서 기르거나 이외의 장소에서 반려(伴侶)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의 개는 동물등록이 의무이다. 이를 어길 시 1차 20만원, 2차 40만원, 3차 6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자진신고 내 동물등록 시 과태료를 면제받는다. 동물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오는 10월 1일부터 과태료가 부과되며 반려견 놀이터 등 동물관련 공공시설 이용이 제한된다. 동물등록 대행기관인 동물병원에서 동물등록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주소 및 전화번호 등 단순정보 변경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지만, 소유자변경의 경우 관련 부서(축수산과) 및 등록대행기관에 직접 방문해야 한다. 임병택 시장은 “관련부서에 자진신고 기간 첫날부터 문의 전화가 폭주해 시민 여러분의 동물등록제도에 대한 관심에 감사하다”고 전하며, “이번 자진신고 기간 운영을 통해 동물등록제도 안정화를 도모하고 성숙한 반려문화 정착을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