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3℃
  • 흐림강릉 26.5℃
  • 구름많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30.5℃
  • 구름조금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8.9℃
  • 흐림부산 29.0℃
  • 구름많음고창 30.3℃
  • 제주 25.4℃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조금금산 29.3℃
  • 흐림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28.7℃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기자수첩] 사실과 진실 사이에서

URL복사
지난주 저희 신문사는 시흥시 배곧신도시에 조성된 배곧생명공원의 문제점을 적나라하게 표현한 사진을 보도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http://www.newsdream.co.kr/news/article.html?no=29583 )

제목은 ‘황량한 배곧생명공원’입니다. 수풀이 메마른 땅이 그대로 드러난 모습, 사진만 보면 정말 최악의 공원을 연상케 합니다.

이 짧은 기사의 조회 수는 생각 이상으로 높았습니다. 그리고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정말 많이 들어야 했습니다. “왜곡된 보도다.”, “객관적이지 않다” 등등 비판적 의견도 꽤 있었습니다. 

그런데 취재를 하면서 배곧생명공원을 이용하는 신도시 주민들에겐 더 많은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조감도와 너무 다르다”, “실망이다”, “기대 이하다”, “불편하다”

취재 당시 동행한 기자와 살펴봤을 때 공원은 전체적으로 꽤 괜찮은 편이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주목한 것은 이곳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공원에 대해 좋은 평가를 하고 있지 않다는 것입니다. 

공원을 조성한 시는 “잘 만들었고 문제없다”고 말하지만 공원을 이용하는 주민은 “문제가 있다”고 말하는 상황.

우리는 주민들이 지적하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사진을 카메라고발 형식으로 짤막하게 보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전체 중에 일부만을 단적으로 보도해 객관적이지 않다고 말하는 이도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시의 말처럼 공원을 구색에 맞게 잘 조성했다고 강조한들 주민들이 불평하고 있다는 사실은 가려지지는 않았습니다. 

주민들은 240억 원을 들여 만들어 놓은 배곧생명공원 보다 아파트 단지 내 작은 공원이 오히려 더 났다는 평가도 내리고 있었습니다.

기사는 사실에 기초해 객관적으로 써야합니다. 그리고 매일 그렇게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그보다 더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객관적으로 드러난 사실 보다 눈에 보이지 않은 정신 즉 ‘진실’ 입니다. 

모쪼록 시가 주민들이 무엇 때문에 불평하고 있는지 잘 파악하고 더 좋은 공간으로 조성하기를 바랍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반려견 등록 해야"…미신고시 과태료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관내 미등록 반려견 소유자의 신규 등록을 유도하고, 동물의 유실·유기를 방지하기 위해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오는 9월 30일까지 운영한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주택·준주택(오피스텔 등)에서 기르거나 이외의 장소에서 반려(伴侶)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의 개는 동물등록이 의무이다. 이를 어길 시 1차 20만원, 2차 40만원, 3차 6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자진신고 내 동물등록 시 과태료를 면제받는다. 동물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오는 10월 1일부터 과태료가 부과되며 반려견 놀이터 등 동물관련 공공시설 이용이 제한된다. 동물등록 대행기관인 동물병원에서 동물등록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주소 및 전화번호 등 단순정보 변경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지만, 소유자변경의 경우 관련 부서(축수산과) 및 등록대행기관에 직접 방문해야 한다. 임병택 시장은 “관련부서에 자진신고 기간 첫날부터 문의 전화가 폭주해 시민 여러분의 동물등록제도에 대한 관심에 감사하다”고 전하며, “이번 자진신고 기간 운영을 통해 동물등록제도 안정화를 도모하고 성숙한 반려문화 정착을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