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3℃
  • 흐림강릉 26.5℃
  • 구름많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30.5℃
  • 구름조금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8.9℃
  • 흐림부산 29.0℃
  • 구름많음고창 30.3℃
  • 제주 25.4℃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조금금산 29.3℃
  • 흐림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28.7℃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기자수첩] “뭣이 중헌디”

URL복사
시장 근처 한 가게를 바라봅니다. 주인은 날이 덥고 다리도 아프지만 문을 닫을 수도 앉아 있을 수도 없습니다. 

쉬는 날 없이 하루 종일 가게에서 일하는 자영업자들이 참 많습니다. 근래 들어선 대기업 위주의 프랜차이즈 쏠림현상이 심화되고 서민 경제가 침체되면서 이들의 삶은 더 궁핍해졌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발표한 2013년 기준 자영업자 평균연봉은 2072만원. 월로 치면 172만6천원, 하루로 치면 5만6700원 입니다.

차 떼고 포 떼면 이마저도 가져가지 못하는 자영업자들이 수두룩합니다. 2015년 기준 임금근로자의 평균연봉은 3281만원으로 자영업자보단 좀 나은 수준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뽑은 시흥시 시의원들의 연봉은 얼마일까요. 아직도 시의원들이 월급 없는 봉사직으로 아는 시민들이 꽤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 2006년부턴 의원유급제가 시행돼 시민이 낸 세금으로 월급을 받아가며 일하고 있습니다. 

시의원들은 월정수당과 의정활동비를 합친 금액을 매월 지급받습니다. 의장과 부의장, 상임위 위원장의 경우엔 조금 더 받는다고 합니다.

2016년 기준 시의원 1인이 받는 기본 연봉은 4378만8천원. 그러니깐 월 364만9천원, 일로 치면 11만9967원을 받습니다. 시의원이 12명이니 이들에게 매년 약 5억2536만원의 세금이 지출되는 셈입니다.

관련해서 자료를 보니 지난 2008년부터 2014년까진 경기침체 등으로 의정비가 동결됐고 2015년부턴 계속 올랐습니다. 이번 7대 의회에 들어서선 의원들의 연봉이 계속 올랐단 얘깁니다. 

그런데 뜬금없이 월급 얘기를 하는 이유가 사실 여기에 있습니다. 지난 20일 열린 제237회 시흥시의회 임시회 도시환경위원회는 정족수 미달로 개최되지 못하고 자동산회 되었습니다. 

후반기 의장 선출에 불만을 품은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3명의 의원이 참석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의장 선출을 둘러싸고 “야합을 했다”, “해당행위를 했다” 무성한 말들이 참 많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어쨌든 자신들의 자리싸움에서 비롯된 일들입니다. 

또 본인들이 드러낸 정치력의 결과물이기도 합니다. 이를 문제 삼아 의회에 출석하지 않는 것은 시민을 기만하는 행위입니다. 

의원들은 매일 의회에 출근 하진 않습니다. 의회에 정해진 회의 일정은 1년 365일 중 정례회 2회와 임시회 8회를 합쳐 총 90일 남짓입니다. 혹자는 의원들이 화가 나서 회의에 며칠 빠질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 

그러나 앞서 말했듯이 대부분의 서민들은 단돈 몇 푼을 벌기 위해 무더위와 싸워가며 쉬지도 못하고 일하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말합니다. 지난 선거 때 ‘오직 시민을 위해.’라고 했지 않았냐고. 돈 받은 만큼 일은 하냐고. 당선된 자기 지역구에 살기나 하냐고...

지난 선거 때의 모습을 지금도 생생히 기억합니다. 한 표 달라며 허리 굽혔던 그 낮았던 모습들은 다 어디 갔습니까. 그때가 진심이었다면 지금 이렇게 할 순 없습니다. 

시민 말고 도대체 무엇이 중요한 것인지 그날 자신들을 선출해줬던 시민들이 지금 묻고 있습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반려견 등록 해야"…미신고시 과태료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관내 미등록 반려견 소유자의 신규 등록을 유도하고, 동물의 유실·유기를 방지하기 위해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오는 9월 30일까지 운영한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주택·준주택(오피스텔 등)에서 기르거나 이외의 장소에서 반려(伴侶)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의 개는 동물등록이 의무이다. 이를 어길 시 1차 20만원, 2차 40만원, 3차 6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자진신고 내 동물등록 시 과태료를 면제받는다. 동물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오는 10월 1일부터 과태료가 부과되며 반려견 놀이터 등 동물관련 공공시설 이용이 제한된다. 동물등록 대행기관인 동물병원에서 동물등록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주소 및 전화번호 등 단순정보 변경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지만, 소유자변경의 경우 관련 부서(축수산과) 및 등록대행기관에 직접 방문해야 한다. 임병택 시장은 “관련부서에 자진신고 기간 첫날부터 문의 전화가 폭주해 시민 여러분의 동물등록제도에 대한 관심에 감사하다”고 전하며, “이번 자진신고 기간 운영을 통해 동물등록제도 안정화를 도모하고 성숙한 반려문화 정착을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