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1℃
  • 구름조금강릉 24.3℃
  • 구름조금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2.5℃
  • 구름조금울산 21.8℃
  • 구름조금광주 24.3℃
  • 구름조금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5.7℃
  • 구름조금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22.2℃
  • 구름조금강진군 23.6℃
  • 구름조금경주시 20.8℃
  • 구름많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시민축구단 구단주의 ‘지록위마(指鹿爲馬)’

URL복사
(시흥타임즈=우동완 편집장) 시흥시민축구단의 구단주인 시흥시의회 장재철 의원이 25일 기자회견을 자처했습니다. 

이미 알려진대로 수원지검은 지난 4일 시민축구단 횡령혐의로 장의원의 집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습니다. 

현재 검찰에선 수사를 진행하고 있고 이와 관련한 언론 보도도 잇따랐습니다. 

장의원의 기자회견 내용을 요약하면, “시민축구단에 대한 추측성 보도로 인해 많은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정도가 되겠습니다. 

그런데 이날 기자회견에선 뜻밖의 주장이 하나 나옵니다. 장의원은 “시흥시민축구단 조직 체계에 별도의 구단주라는 직책은 존재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합니다.

그러면서 “제가 구단주로 명명되고 있는 것은 오히려 언론에서 저를 구단주로 만들어준 측면이 있다”고 주장합니다.

잘 이해가진 않지만 확실한건, 언론이 구단주가 아닌 장의원을 구단주로 만들어주진 않았다는 사실입니다. 

지난 2016년 5월 25일 열린 234회 시흥시의회 임시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록을 보면 더 명확히 알게 됩니다.

당시 모 의원은 시민축구단 구단주 문제에 대해 체육진흥과장에게 질의 했고 이들의 응답이 끝난 이후 장의원은 이런 발언을 합니다.

“(중략)의논하다 보니까 시장님도 구단주에서 자유롭고 싶다는 그런 부분 의사전달이 있었고, 저 또한 여기에서 욕심이 있는 것이 아니라 저는 2014년도 시의원 출마 때 공약사항입니다, 이것 축구단 창단이. 그래서 어떤 누군가 1명은 뒤에서 받쳐줘야 되기 때문에 시장님은 정치적 중립을 요하시면서 사양을 하고 계셨고, 그래서 저도 어쩔 수 없이 지금 맡고 있는 상황입니다. 누구 하나는 시민을 대리해야 되기 때문에 그래요.(중략)”

분명 기자회견에선 “구단주는 오히려 언론이 만들어준 측면이 있다”고 자신을 부정했는데 1년전 이 발언들을 살펴보면 “시장이 싫다하니 본인이 맡았고, 누구 하나는 시민을 대리해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상징적인 구단주라 할지라도 자신이 구단주를 맡았다는 발언과 기록이 있고, 증인이 있는데 장의원은 왜 언론 운운하며 구단주는 아니라고 억울해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이에 대해 장의원은 "구단주는 시민이고 자신은 시민의 대표이기 때문에 구단주 역할을 대행 할 수는 있지만 구단주로써 권력을 행사 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아마도 시민축구단이 잘못되기를 바라는 시민은 없을 것입니다. 그래서 검찰수사를 받는 등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참담할 뿐입니다. 

그러나 구단주를 자신의 뜻과 다르게 언론이 만들어준 측면이 있다는 모습은 또 다른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것이 검찰 수사와 어떤 연관이 있는 것인지 정확히 알 수 없으나 본인이 “'사슴'을 가리켜 ‘말’이다.(지록위마,指鹿爲馬)” 라고 하면, 우리도 그것은 “‘말’이다.” 라고 해야 하는 건지 되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반려견 등록 해야"…미신고시 과태료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관내 미등록 반려견 소유자의 신규 등록을 유도하고, 동물의 유실·유기를 방지하기 위해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오는 9월 30일까지 운영한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주택·준주택(오피스텔 등)에서 기르거나 이외의 장소에서 반려(伴侶)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의 개는 동물등록이 의무이다. 이를 어길 시 1차 20만원, 2차 40만원, 3차 6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자진신고 내 동물등록 시 과태료를 면제받는다. 동물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오는 10월 1일부터 과태료가 부과되며 반려견 놀이터 등 동물관련 공공시설 이용이 제한된다. 동물등록 대행기관인 동물병원에서 동물등록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주소 및 전화번호 등 단순정보 변경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지만, 소유자변경의 경우 관련 부서(축수산과) 및 등록대행기관에 직접 방문해야 한다. 임병택 시장은 “관련부서에 자진신고 기간 첫날부터 문의 전화가 폭주해 시민 여러분의 동물등록제도에 대한 관심에 감사하다”고 전하며, “이번 자진신고 기간 운영을 통해 동물등록제도 안정화를 도모하고 성숙한 반려문화 정착을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