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4℃
  • 맑음강릉 29.6℃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4.2℃
  • 구름조금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4.5℃
  • 구름많음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4.2℃
  • 흐림제주 28.0℃
  • 구름조금강화 24.2℃
  • 구름조금보은 22.9℃
  • 맑음금산 23.1℃
  • 흐림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4.6℃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시흥시의회

시흥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공회전’

[시흥타임즈] 제9대 시흥시의회 여·야가 후반기 원구성을 놓고 대립하면서 파행하고 있다. 

현재 시의회 구성은 민주당 8명, 국민의힘 7명, 민주당에서 탈당한 무소속 1명으로 구성 되어있다.  

후반기 원구성을 놓고 민주당은 전반기와 같이 상임위 4석 중 3석을 고수하고 있고 국민의힘은 상임위 2석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하여 시흥시의회는 28일 열린 제317회 제1차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후반기 의장과 부의장, 4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새로 구성하는 원구성에 대한 안건을 상정하려 했으나 국민의힘 시의원 7명과 무소속 시의원 1명이 정례회에 불참하면서 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회의는 진행되지 않았다.

앞서 시의회는 지난 24일 열린 2차 본회의에서도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안건을 상정하려다 국민의힘과 무소속 의원 8명이 의회 출석을 거부해 안건 상정을 보류한 바 있다.

원구성 난항으로 회의가 파행에 이르는 상황까지 왔지만 양당간 의견차는 좁혀지지 않고 있어 오는 7월 열릴 예정인 후반기 임시회도 빨간불이 들어온 상태다. 

한편, 국민의힘 의원 7명과 무소속 1명은 오는 7월 1일 오전 시흥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 열어 원구성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예고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문정복 의원, “당원 권리 확대해 나갈터” [시흥타임즈]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출마 선언을 한 문정복 국회의원(재선, 국회 교육위원회 간사)이 19일 두 번째 공약을 밝혔다. 문 의원은 당원의 권리 확대를 위해 ▲권리당원 공천심사위원회 위원 배정 ▲당원 지방선거 비례대표 공천권 부여 ▲당원주권센터 설립 및 지역 배분금 확대 등을 약속했다. 우선 문 의원은 “권리당원을 공천심사위원회 위원으로 배정하겠다”고 밝혔다. 선출직 의원과 외부 전문가만으로 공심위를 구성하지 않고, 일반 권리당원을 공심위원으로 임명하겠다는 것이다. 이어 문 의원은 “지방선거 비례대표 공천은 당원 투표를 거치겠다”며 당원주권 시대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또한 토론회, 연설회 등의 온라인 중계로 경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는 것도 약속했다. 아울러 각 지역 배분금을 확대하고, 당원모임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당원주권센터를 설립해 지원방안을 마련한다는 설명이다. 문정복 의원은 “경기도는 민주당의 푸른 심장이자 정권교체의 최전선”이라며 “정치 효능감을 느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해 당원을 배가하여, 지방선거와 대통령 선거에서 이기는 경기도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의원은 지난 5월30일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출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