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6℃
  • -강릉 26.0℃
  • 서울 22.0℃
  • 흐림대전 25.6℃
  • 구름많음대구 24.2℃
  • 흐림울산 23.1℃
  • 흐림광주 24.7℃
  • 부산 21.4℃
  • -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3.7℃
  • -강화 19.3℃
  • -보은 23.6℃
  • -금산 24.9℃
  • -강진군 21.6℃
  • -경주시 24.5℃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자유한국당, 시흥시 민주당 정권 10년 “고인물 바꾸자”

자유한국당, 시흥시장·도·시의원 후보 합동 출마 기자회견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자유한국당 시흥시장, 도의원, 시의원 비례대표, 시의원 후보들이 14일 오전 10시 현충탑 참배에 이어 11시30분 시흥시청 시민관에서 합동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십년 고인 물, 이제 바꿔야 합니다!”란 캐치프라이즈를 내걸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이날 곽영달 시흥시장 예비후보는 "지난 10년간 시흥은 민주당 정권으로 지난해 시흥시 도시 브랜드는 75개 도시 중 75위, 꼴찌를 기록했다" 며 "이것이 시흥의 현주소라는 것에 시흥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김윤식 현 시장은 4년마다 돌아오는 선거철마다, '서울대 시흥 국제캠퍼스 유치', '2014년 개교', '2018년 개교'라는 공약으로 선량한 시민들을 현혹시켜 왔지만, 아직도 당초 약속했던 서울대 유치가 언제까지 이루어질지 알 수 없는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또, "서울대병원도 언제 올지 기약조차 없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곽후보는 "누구보다 행정을 잘 알고, 속속들이 시흥을 잘아는 곽영달이 자유한국당 후보들과 함께, 시흥시민과 함께, 시흥을 반드시 바꿔내겠다"는 강한 의지도 피력했다. 
그러면서 "이번 지방선거는 중앙 정치를 잘 하는 사람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정체된 시흥을 크게 도약시킬 ‘지역 일꾼’ ‘지방행정 전문가’가 필요하다" 며  "38년 공직생활은 시민들과 함께 호흡하며, 오직 시민들을 위해 일해 왔다"고 자부했다. 

곽 후보는 "일상생활이 즐겁고 행복한 ‘살맛나는 도시’로 만들기 위해서는 십년 고인 물로는 안 된다" 며 "깨끗하고 신선한 물로 확 바꿔야 시흥이 도약할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말만 번지르르한 ‘정치꾼’이 아니라 ‘참 일꾼’, ‘행정달인’곽영달이 해내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시흥시장 후보에 곽영달 전 시흥시청 국장을 필두로 도의원과 시의원 등 13명의 공천이 확정된 상태다. 비례대표 후보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시흥시 지방선거 출마자 명단]
시장후보: 곽영달
도의원 후보: 1선거구 윤태학, 2선거구 조원희, 3선거구 장재철, 4선거구 이상희
시의원 후보: 
가선거구 (가)안돈의 (나)김찬심, 나선거구 (가)성훈창 (나)손옥순, 
다선거구 (가)노용수 (나)안정욱, 라선거구 (가)홍원상 (나)최복임.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