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8.0℃
  • -강릉 24.2℃
  • 황사서울 20.0℃
  • 맑음대전 20.3℃
  • 맑음대구 24.7℃
  • 맑음울산 24.3℃
  • 구름많음광주 21.9℃
  • 구름조금부산 20.2℃
  • -고창 19.4℃
  • 흐림제주 20.1℃
  • -강화 16.4℃
  • -보은 18.0℃
  • -금산 18.3℃
  • -강진군 20.1℃
  • -경주시 22.4℃
  • -거제 22.1℃
기상청 제공

임병택 시흥시장 후보, “안전만큼 중요한 민생은 없다”

도시정보통합센터 방문해 안전한 스마트시티 구축 계획 밝혀

지난 21일 임병택 더불어민주당 시흥시장 후보는 배곧신도시에 위치한 도시정보통합센터·어린이안전체험관을 방문하고 안전한 스마트시티 시흥을 향한 포부를 밝혀 주목받고 있다.

임병택 민주당 시흥시장 후보는 “도시통합정보센터는 교통, 방범, 시설관리 등 도시의 전반적인 분야를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주민 안전은 물론, 생활 전반에 걸쳐 시민의 눈이자 손과 발이 될 것”이라며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기반으로 시민의 신체·재산 보호를 위한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보다 더 똑똑하고 안전한 시흥을 위한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임병택 시흥시장 후보는 “스마트시티 구축을 목표로 전략 계획수립과 정부 공모사업을 연계해 스마트시티 서비스고도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골목별 CCTV망 확충 등 통합시스템 속에서 범죄유입을 차단하고 방범, 교통 등의 서비스 확대와 고도화를 통해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방범, 교통, 환경, 전광판 등 시흥시 전역에 설치된 도시정보화시설물의 통합과 정보시스템을 연계·운영하는 시흥시 도시정보통합센터는 지난해 9월 개소해 운영 중이다. 국내 최첨단 상황관제시스템과 최첨단 방범 통신망을 바탕으로 국내 최초 스마트시티 시범도시로 설계됐다. 총 2,814㎡(852평)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종합상황실과 정보통신실, 관람실 및 어린이 안전체험관 등을 갖추고 있다.

관련기사



돈 없어서 세금 못낸다더니 … 도, 무기명예금증서 등 75건 215억 압류 은행에 가져가면 즉시 현금으로 환전이 가능한 무기명예금증서를 갖고 있으면서도 돈이 없다며 세금 납부를 거부하던 고액체납자들이 경기도 기획조사에 무더기로 덜미를 잡혔다. 경기도는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1천만원 이상 고액체납자 약 3만7천명을 대상으로 이행보증보험 증권 거래내역을 전수 조사한 결과 무기명예금증서 44건 26억원과 매출채권 31건 189억원 등 75건 215억원 규모의 채권을 적발, 압류 조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75개 예금증서와 매출채권 소유주는 모두 56명으로 이들의 체납액은 약 31억원에 이른다. 이번 조사는 고액체납자들의 경제활동 내역을 살펴보기 위해 실시한 이행보증보험 증권 거래내역 추적과정에서 발견된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이행보증보험 증권이란 납품이나 공사 등 일정규모 이상의 경제 활동시 의무적으로 발급받아야 하는 증권이다. 체납자들의 이행보증보험 증권 전수조사는 경기도가 전국 최초다. 도는 3만7천여명의 체납자 명단을 SGI서울보증에 전달하고 이들의 보증거래내역을 점검한 결과 이들이 예치한 무기명예금증서와 매출채권을 함께 발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2010년부터 최근까지 재산세 등 1,100만원을 체납해 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