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3℃
  • 흐림강릉 26.5℃
  • 구름많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30.5℃
  • 구름조금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8.9℃
  • 흐림부산 29.0℃
  • 구름많음고창 30.3℃
  • 제주 25.4℃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조금금산 29.3℃
  • 흐림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28.7℃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관련자' 아닌, '당사자' 여야···

URL복사
[시흥타임즈=우동완 편집장] 서울대 시흥캠퍼스 문제가 지역의 화두로 다시 떠오르고 있습니다. 케케묵은 이야기로 치부하기엔 현재 진행형이며 그 무게감이 적지 않은 이야기. 

선거 때마다 이를 둘러싸고 정파 간 이해관계에 따른 논조가 달랐고 시민들은 혼돈스러웠습니다.

어느 진영의 이야기가 참인지 따지기 보단 서울대 유치라는 신념적 프레임이 더 강조되었던 지난날. 

지금에 와서 시의원 중 일부가 감추어진 진실을 밝혀내겠다는 모습에서 그들의 심정이 일부 이해 가면서도 믿음직스럽지 못한 것은 그들이 과연 당사자적 관점에서 문제를 보고 있는가 하는 의문이 들기 때문입니다.

그저 관련자 정도의 의식 수준으로 남의 일 이야기 하듯이 때가 되었으니 문제를 부각 시키는 것은 아닐 것 이라고 믿고 싶습니다.

만약, 다시금 불거지는 서울대 유치의 문제가 시 집행부에서 의회를 이른바 패싱(passing)하여 낳은 분노의 결과라면 문제제기에 더 숙고해야 할 것 입니다. 

의원은 시 집행부의 행위에 대해 조사하고 지적할 수 있는 막대한 권한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집행부가 알려주지 않아서 지금껏 잘 몰랐다고만 한다면 의원의 권한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 한 것이라고 비판 받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또 집행부 역시 작위든 부작위든 의회에 알려야 하는 사안을 선별적으로 취사선택하여 보고했다면 이 역시 시가 강조하는 소통 정신에 역행한 깜깜이 행정을 했다고 비난 받을 수 있습니다.

이 문제는 누구는 당사자고 누구는 관련자 일 수 없는 중요한 사항입니다. 

시와 의회 모두가 당사자적 관점에서 긴밀히 소통하고 시대적 요구에 따라 바른 길을 선택해 나가는 것이 시민과 공동체의 이익에 부합하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반려견 등록 해야"…미신고시 과태료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관내 미등록 반려견 소유자의 신규 등록을 유도하고, 동물의 유실·유기를 방지하기 위해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오는 9월 30일까지 운영한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주택·준주택(오피스텔 등)에서 기르거나 이외의 장소에서 반려(伴侶)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의 개는 동물등록이 의무이다. 이를 어길 시 1차 20만원, 2차 40만원, 3차 6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자진신고 내 동물등록 시 과태료를 면제받는다. 동물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오는 10월 1일부터 과태료가 부과되며 반려견 놀이터 등 동물관련 공공시설 이용이 제한된다. 동물등록 대행기관인 동물병원에서 동물등록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주소 및 전화번호 등 단순정보 변경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지만, 소유자변경의 경우 관련 부서(축수산과) 및 등록대행기관에 직접 방문해야 한다. 임병택 시장은 “관련부서에 자진신고 기간 첫날부터 문의 전화가 폭주해 시민 여러분의 동물등록제도에 대한 관심에 감사하다”고 전하며, “이번 자진신고 기간 운영을 통해 동물등록제도 안정화를 도모하고 성숙한 반려문화 정착을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