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30.1℃
  • 맑음강릉 31.5℃
  • 구름조금서울 32.3℃
  • 구름조금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4.1℃
  • 구름많음울산 28.9℃
  • 흐림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8.9℃
  • 구름많음고창 29.9℃
  • 구름많음제주 33.7℃
  • 맑음강화 27.7℃
  • 구름조금보은 30.6℃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31.3℃
  • 구름조금경주시 35.3℃
  • 구름많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인터뷰] 그들이 필요한 것을 만드는 데 한 곳이라도 있어야

[제1회 시흥일보 시민대상-경제] 한신정공 이종균 대표

"고객이 소량을 원하는 데 소량이라고 그들을 거부해버리면 더이상 찾아갈 곳은 없지 않나"

 

특수볼트, 나사 및 냉간단조 등을 생산하는 한신정공[대표 이종균]은 시흥시 정왕동 시화공단에 위치한 관내 기업이다.

 

지난 1991년 한신정공이라는 이름으로 세워진 후 1995년 인천시 서구 마전동으로 사업장을 이전했다가 시흥시 정왕동에는 지난 20032월에 정착했다.

 

2000년 유망 중소기업으로 선정된 후 2003년 두산인프라코어 협우회에 가입하고 20038월에는 ISO 9001:2000을 획득하기도 했다.

 

이런 다양한 경력 외에도 이 업체는 2006년 부품소재 전문기업 확인서를 인증[산업자원부]받고 2008년에는 산업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이 업체의 장점은 좋은 품질의 제품을 고객의 요구에 맞게 제작한다는 것이다.

 

특히, 소량이라 할지라도 흔쾌히 수용하는 모습으로 소문나 있다.

 

이종균 대표[57]"고객이 원하는 대로 열심히 만든다"라는 신념으로 사업을 지속해 왔다고 말한다.

 

고객이 소량을 원하는 데 그것을 맞출 수 있는 데는 꼭 필요하지 않느냐는 것이다.

 

이러한 생각은 자신 역시 이 사업을 시작할 때 작은 규모부터 시작한 기억 때문이다.

 

이 대표는 "기업이 성장하는 데는 단계라는 것이 있다. 최초에 하나부터 시작해서 조금씩 키워가기 마련인데 그 중간과정이 없이 큰 것만 생각한다면 이 나라에 중소기업이란 존재할 수 없다"고 말한다.

 

이렇다보니 이 대표가 직원들에게 늘 강조하는 부분이 "고객만족"이다.

 

고객이 있어야 회사도 있다는 당연하지만 현실적인 부분을 강조한 것이다.

 

그는 어쩌면 볼트제조에 있어서는 자신의 일생과도 같은 생활을 보냈다.

 

사회에 처음 뛰어든 19세 때부터 태안금속이라는 볼트생산업체에서 기술직으로 근무했고, 다른 업종에는 관심을 두지않고 오로지 이 분야에서만 길을 걸어왔다.

 

그러다보니 그의 직업관 역시 뚜렷하다.

 

"최근 젊은 세대들은 평생 직업에 대한 가치관이 희미해진 경향이 있다. 어느 한 분야에서 꾸준히 능력을 쌓아나가면 결국 빛을 보게 되는 데 그렇지 못한 젊은 세대를 보고 있을 때는 많이 아쉽다."

 

그는 사업장의 규모를 필요한 만큼만 키워놨다고 생각한다.

 

고객이 원하는 대로 바로 대응할 수 있는 상태이기에 능동성이 뛰어난 업체라고 그는 말한다.

 

"우리 업체에는 급하게 찾아오는 고객들이 의외로 많다. 어떠한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소량의 부품이 필요할 경우 다급하게 찾는다. 그럴 경우에 현실적인 시간만 주어진다면 고객이 요구하는 대로 제품을 납품하고 있다."

 

이러한 과정 때문인지 이 업체에는 단골 고객들이 많다.

 

자신의 다급함과 어려움이 있을 때 성실히 수행해준 모습에 대한 고마움이다.

 

이종균 대표는 "그동안 고객들을 상대한 방식이 우리 기업이 살아갈 수 있는 방식"이라면서 "성실한 모습과 약속을 지키는 모습은 앞으로도 우리 기업이 가져갈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직원들과도 다양하게 대화 창구를 열어놓고 있다.

 

회의실, 작업공간 등 공간을 가리지 않고 직원들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문제점 등을 해결해 나간다.

 

소규모의 다양한 요청이 있다 보니 모두가 기술자의 입장에서 해결책을 찾아나가고 있으며, 이는 이 업체의 경쟁력이 되고 있다.

 

이 대표는 주변에서 "일 벌레"라고 소문나 있다. 그 역시 이 이야기에 대해선 동의한다.

 

"이 사업장을 운영하면서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다보니 밤을 새는 경우도 많고 연구하는 시간도 많았다. 하지만 현재의 모습을 생각한다면 그 때의 노력의 결실이 아닌가 한다."

 

시화국가산업단지에서의 사업장을 운영하는 만족감에 대해서는 "원자재 구입 등이 용이한 곳에 있으면 다양한 경제적 효과를 창출할 수 있다. 그런 면에서 시화국가산업단지는 우리 업체에게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 초심을 잃지 않는 경영인이 되겠다고 다짐한다.

 

기업 경영이라는 것이 항상 파란색 불만 켜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항상 처음 사업을 시작했을 때의 마음처럼 앞으로도 고객을 대하고 그들이 만족하는 결과물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신천동주민자치회·유관단체, 수해복구에 '구슬땀' [시흥타임즈] 신천동 주민자치회가 지난 10일 관내 유관단체와 함께 침수피해 주택의 복구 활동을 펼쳤다. 이날 주민자치회 위원과 통장협의회 등 유관단체 회원, 공무원 등 50여명은 신천동 일대의 침수 주택 20여 가구를 복구했다. 모터 펌프로 방과 거실에 고여있는 빗물을 밖으로 배출하였고, 빗물이 건물 안으로 범람하면서 유입된 부유 쓰레기 등을 제거했다. 물에 젖은 가전제품과 가구, 의류 등을 주택 밖으로 옮겼고, 바닥과 벽면에 남아있는 물기를 닦아냈으며, 화장실과 씽크대를 맑끔히 청소하면서 구슬땀을 흘렸다. 청소는 하였지만, 아직도 악취가 나서 거주하기에는 어려운 가정도 있었다. 한편, 신천동주민행정센터는 호우 첫날, 공무원‧주민자치회 임원‧유관단체 임원 등을 대상으로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비상대책반을 운영했다. 취약지구의 주민들과 독거노인들께 전화와 문자 메시지를 통하여 이상 유무를 살폈으며, 일부 비상대책반원들은 침수피해 현장에 직접 나가 챙기기도 했다. 호우 둘째 날인 9일에는 신천동주민행정센터 2층과 3층의 회의실에 간이 텐트를 설치하여 이재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했다. 10일 폭우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자 송현수 동장을 비롯 주민자치회, 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