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3.5℃
  • 흐림대전 -2.8℃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0.6℃
  • 흐림광주 3.1℃
  • 구름조금부산 2.3℃
  • 흐림고창 -0.7℃
  • 구름조금제주 7.6℃
  • 구름조금강화 -7.3℃
  • 맑음보은 -7.7℃
  • 흐림금산 -4.6℃
  • 구름많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5.0℃
  • 구름조금거제 -0.1℃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인터뷰] 그들이 필요한 것을 만드는 데 한 곳이라도 있어야

[제1회 시흥일보 시민대상-경제] 한신정공 이종균 대표

URL복사

"고객이 소량을 원하는 데 소량이라고 그들을 거부해버리면 더이상 찾아갈 곳은 없지 않나"

 

특수볼트, 나사 및 냉간단조 등을 생산하는 한신정공[대표 이종균]은 시흥시 정왕동 시화공단에 위치한 관내 기업이다.

 

지난 1991년 한신정공이라는 이름으로 세워진 후 1995년 인천시 서구 마전동으로 사업장을 이전했다가 시흥시 정왕동에는 지난 20032월에 정착했다.

 

2000년 유망 중소기업으로 선정된 후 2003년 두산인프라코어 협우회에 가입하고 20038월에는 ISO 9001:2000을 획득하기도 했다.

 

이런 다양한 경력 외에도 이 업체는 2006년 부품소재 전문기업 확인서를 인증[산업자원부]받고 2008년에는 산업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이 업체의 장점은 좋은 품질의 제품을 고객의 요구에 맞게 제작한다는 것이다.

 

특히, 소량이라 할지라도 흔쾌히 수용하는 모습으로 소문나 있다.

 

이종균 대표[57]"고객이 원하는 대로 열심히 만든다"라는 신념으로 사업을 지속해 왔다고 말한다.

 

고객이 소량을 원하는 데 그것을 맞출 수 있는 데는 꼭 필요하지 않느냐는 것이다.

 

이러한 생각은 자신 역시 이 사업을 시작할 때 작은 규모부터 시작한 기억 때문이다.

 

이 대표는 "기업이 성장하는 데는 단계라는 것이 있다. 최초에 하나부터 시작해서 조금씩 키워가기 마련인데 그 중간과정이 없이 큰 것만 생각한다면 이 나라에 중소기업이란 존재할 수 없다"고 말한다.

 

이렇다보니 이 대표가 직원들에게 늘 강조하는 부분이 "고객만족"이다.

 

고객이 있어야 회사도 있다는 당연하지만 현실적인 부분을 강조한 것이다.

 

그는 어쩌면 볼트제조에 있어서는 자신의 일생과도 같은 생활을 보냈다.

 

사회에 처음 뛰어든 19세 때부터 태안금속이라는 볼트생산업체에서 기술직으로 근무했고, 다른 업종에는 관심을 두지않고 오로지 이 분야에서만 길을 걸어왔다.

 

그러다보니 그의 직업관 역시 뚜렷하다.

 

"최근 젊은 세대들은 평생 직업에 대한 가치관이 희미해진 경향이 있다. 어느 한 분야에서 꾸준히 능력을 쌓아나가면 결국 빛을 보게 되는 데 그렇지 못한 젊은 세대를 보고 있을 때는 많이 아쉽다."

 

그는 사업장의 규모를 필요한 만큼만 키워놨다고 생각한다.

 

고객이 원하는 대로 바로 대응할 수 있는 상태이기에 능동성이 뛰어난 업체라고 그는 말한다.

 

"우리 업체에는 급하게 찾아오는 고객들이 의외로 많다. 어떠한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소량의 부품이 필요할 경우 다급하게 찾는다. 그럴 경우에 현실적인 시간만 주어진다면 고객이 요구하는 대로 제품을 납품하고 있다."

 

이러한 과정 때문인지 이 업체에는 단골 고객들이 많다.

 

자신의 다급함과 어려움이 있을 때 성실히 수행해준 모습에 대한 고마움이다.

 

이종균 대표는 "그동안 고객들을 상대한 방식이 우리 기업이 살아갈 수 있는 방식"이라면서 "성실한 모습과 약속을 지키는 모습은 앞으로도 우리 기업이 가져갈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직원들과도 다양하게 대화 창구를 열어놓고 있다.

 

회의실, 작업공간 등 공간을 가리지 않고 직원들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문제점 등을 해결해 나간다.

 

소규모의 다양한 요청이 있다 보니 모두가 기술자의 입장에서 해결책을 찾아나가고 있으며, 이는 이 업체의 경쟁력이 되고 있다.

 

이 대표는 주변에서 "일 벌레"라고 소문나 있다. 그 역시 이 이야기에 대해선 동의한다.

 

"이 사업장을 운영하면서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다보니 밤을 새는 경우도 많고 연구하는 시간도 많았다. 하지만 현재의 모습을 생각한다면 그 때의 노력의 결실이 아닌가 한다."

 

시화국가산업단지에서의 사업장을 운영하는 만족감에 대해서는 "원자재 구입 등이 용이한 곳에 있으면 다양한 경제적 효과를 창출할 수 있다. 그런 면에서 시화국가산업단지는 우리 업체에게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 초심을 잃지 않는 경영인이 되겠다고 다짐한다.

 

기업 경영이라는 것이 항상 파란색 불만 켜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항상 처음 사업을 시작했을 때의 마음처럼 앞으로도 고객을 대하고 그들이 만족하는 결과물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5분발언] 성훈창 시의원, "신도시 학교 문제 해결해야" [시흥타임즈] 21일 열린 시흥시의회 제294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성훈창 의원이 신도시 학교의 학급 증설과 신규 설립에 대한 문제점 등을 지적하며, 시장이 권한을 최대한 발휘해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요청했다. [아래는 성훈창 시의원의 5분발언 전문이다]존경하는 57만 시흥시민 안녕하십니까. 성훈창의원입니다. 저는 오늘, 집행부와 시의회를 아우르는 지방자치단체인 시흥시 행정권의 일원으로서 부끄러운 반성을 하며 좁게는 시 집행부의 사무를 견제하고 지원해야 할 시의회의 일원으로서 시정부에 대한 원망과 질타를 하기 위하여 이 자리에 섰습니다. 임병택 시장님! 시장님께서는 ‘교육도시 시흥’이라는 슬로건의 기치를 내 세우셨습니다. 그런데 시장의 임기가 끝나가는 현 시점에서 시민들로부터 ‘교육도시 시흥’이라는 슬로건이 조롱 받고 있는 현실이 너무나 개탄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임병택 시장님! 2021년 4월 교육부의 중투에서는 장현1초의 설립에 대한 부적정 판정을 하였고 장현1초에 다니기로 예정되었던 학생들은 인근 학교에 분산 배치 되도록 하였습니다. 이에 대하여 본 의원은, 진말초 학생이 좀 늘어난다고 만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실상은 상상 그 이상이었습니다. 장현1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