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8.7℃
  • 구름조금서울 25.8℃
  • 맑음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4.9℃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조금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3.6℃
  • 흐림제주 26.9℃
  • 구름조금강화 24.2℃
  • 맑음보은 22.8℃
  • 맑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인터뷰] 조원희, “집권 여당의 힘으로 시흥발전 가속화”

조원희 시흥미래정책포럼 대표, 내년 4월 국회의원 선거 국민의힘 후보 도전


[시흥타임=대표/편집장 우동완] “시흥을 체인지(Change) 해야 한다. 지난 대선을 통해 정권은 바뀌었지만, 시흥의 민주당은 그대로다. 물이 고이면 썩는다. 시민들도 이젠 염증을 느끼고 있다.”

조원희 시흥미래정책포럼 대표(61, 전 6·7대 시흥시의원)가 21일 시흥타임즈와 인터뷰를 통해 “내년 4월 치러지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시흥갑 국민의힘 후보로 나서겠다.”며 “시흥시를 집권 여당의 강한 힘으로 발전시킬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조 대표는 시흥시에서 나고 자란 시흥 토박이다. 지난 2010년 6대 시흥시의원에 처음 당선된 이후 7대에도 재선에 성공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인지 시흥 구석구석의 문제점들에 대해 자세히 알고 있고 또 그 해결점에 대해서도 나름의 견해를 가지고 있었다. 

그는 “누구보다 시흥을 잘 안다” 면서 “현재 시흥은 각종 개발사업으로 인해 급속도로 변해가고 있지만 늘어나는 인구에 비해 기반시설은 태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이유가 특정 정당이 오랜 기간 시를 운영하면서 정치적으로 표가 되는 것에만 신경을 썼지, 시민들이 정작 필요로 하는 기반시설 등에는 신경을 쓰지 않아서”라고 진단했다. 

일례로 50만 인구가 넘는 시흥시에 종합운동장이 없어서 경기도체전을 유치하지 못하는 것이나 웨딩컨벤션이 없어 타 시에서 결혼식을 올려야 하고 1천석 이상의 문화예술회관이 없다는 점들을 꼬집었다. 

또 은계, 목감, 장현 등 시흥갑 지역에 밀집된 공공주택지구의 지지부진한 기반시설 설치나 구도심 정비의 문제, 보전 가치가 없는 그린벨트 해제와 관련된 것들은 집권 여당과의 교감 또는 압박을 통해 해결해 나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지난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서 김기현 현 대표 캠프에 들어가 경기지역본부장으로 3개월 넘게 일하면서 당의 핵심 인물들과 직접 소통했고, 현재 국민의힘 소속 시흥갑 시의원 5명과도 합심 했다”면서 중앙당 뿐만 아니라 지역과의 친밀감이 상당함도 내비쳤다.

지역을 잘 알고 당의 여러 활동 등을 통해 어떤 경쟁자가 와도 자신 있다는 그는 지난 총선 패배의 원인을 “민심을 잃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중앙정치에만 매몰되지 않고 지역을 발로 뛰며 바닥 민심을 다질 것”이라고 했다.

조 대표는 변화와 혁신의 역할을 통해 ‘새로운 시흥, 시민이 행복한 시흥’을 만들겠다는 목표다. 

한편, 국민의힘 시흥갑 당협위원장 자리는 현재까지 공석으로 정필재 변호사와 조원희 대표 등이 경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되고, 두 후보 모두 당협위원장 선임 여부와 관계없이 내년 총선에 도전, 공천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시흥갑의 경우, 현 문정복 국회의원을 제외한 제3의 도전자는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조원희 시흥미래정책포럼 대표(61)는...경기 시흥 출생으로 연세대 정.경대학원을 졸업하고 6대와 7대 시흥시의원, 응곡중.은행초.도원초 운영위원장, 시흥중앙라이온스클럽 회장을 역임했다. 현재는 시흥미래정책포럼 대표를 맡고 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우동완 기자

차가운 머리와 뜨거운 가슴으로 뛰겠습니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문정복 의원, “당원 권리 확대해 나갈터” [시흥타임즈]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출마 선언을 한 문정복 국회의원(재선, 국회 교육위원회 간사)이 19일 두 번째 공약을 밝혔다. 문 의원은 당원의 권리 확대를 위해 ▲권리당원 공천심사위원회 위원 배정 ▲당원 지방선거 비례대표 공천권 부여 ▲당원주권센터 설립 및 지역 배분금 확대 등을 약속했다. 우선 문 의원은 “권리당원을 공천심사위원회 위원으로 배정하겠다”고 밝혔다. 선출직 의원과 외부 전문가만으로 공심위를 구성하지 않고, 일반 권리당원을 공심위원으로 임명하겠다는 것이다. 이어 문 의원은 “지방선거 비례대표 공천은 당원 투표를 거치겠다”며 당원주권 시대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또한 토론회, 연설회 등의 온라인 중계로 경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는 것도 약속했다. 아울러 각 지역 배분금을 확대하고, 당원모임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당원주권센터를 설립해 지원방안을 마련한다는 설명이다. 문정복 의원은 “경기도는 민주당의 푸른 심장이자 정권교체의 최전선”이라며 “정치 효능감을 느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해 당원을 배가하여, 지방선거와 대통령 선거에서 이기는 경기도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의원은 지난 5월30일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출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