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1.8℃
  • 구름조금대전 20.7℃
  • 구름많음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2.0℃
  • 구름조금부산 21.5℃
  • 맑음고창 18.7℃
  • 맑음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9.4℃
  • 맑음금산 19.7℃
  • 구름조금강진군 21.2℃
  • 구름조금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선거

[6·1 지방선거] 안기호 국민의힘 시의원 후보 "오직 시민과 시흥을 위해"

시흥시 라선거구(월곶동, 군자동, 정왕본동, 정왕1동, 정왕2동) 안기호 후보 출마의 변
기호: 2-나

[시흥타임즈] 시흥타임즈는 오는 6월 1일 치러지는 제8회 지방선거에 출마한 지방의원 후보들의 출마의 변을 게재합니다. 유권자들의 알권리를 위해 출마의 변과 프로필을(이메일: estnews@naver.com) 보내주시면 본지 지방선거 카테고리를 통해 알리도록 하겠습니다. 

[안기호 국민의힘 시흥시의원 후보 '출마의 변']


6월 1일 치러지는 지방선거에 시흥시 라선거구(월곶동, 군자동, 정왕본동, 정왕1동, 정왕2동) 국민의힘 시흥시의원 후보로 출마한 기호 2-나번 안기호 입니다. 

저는 평범한 시민이었습니다. 2009년 7월 사람 냄새 풍기는 동네를 만들어보겠다는 마음으로 주민자치위원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아파트와 주택이 혼용된 거모동과 정왕동 지역은 해가 갈수록 성장보다는 둔화가 지속됐습니다. 주민자치위원으로 활동하며 화합과 소통의 자리를 많이 만들어 냈습니다.

마을 축제와 문화 공연을 통해 주민들이 더 많은 이웃을 만들 수 있도록 했습니다. 2019년 시흥시 주민자치협의회 회장을 하며 오지랖 넓게 주민자치 필요성과 강화를 촉구했습니다.

시흥은 꿈을 이룰 수 있는 도시입니다. 그 꿈은 혼자만의 꿈이 아닌 모두의 꿈입니다. 능력과 자질이 부족해도 특정 정당 공천만 받으면 당선되는 곳이 시흥입니다.

그 결과, 시민보다 정당에 충성하는 의원들이 많아졌습니다. 시장부터 국회의원, 도의원, 시의원까지 특정 정당 소속이 싹쓸이하고 있다면 시민보다 정당 목표를 향한 일방독주 기관차일 뿐입니다.

정치는 균형이 필요합니다. 의석도 균형 잡힌 의석이 되어야 합니다. 숫자가 많다는 이유로 소통하지 않고 일방통행하면 안 됩니다.

시민 혈세를 허투루 사용하지 않도록 견제해야 합니다. 국민의힘 후보에게도 기회를 주십시오. 저 안기호는 시민에게 충성하겠습니다.

오직 시민, 오직 시흥 오로지 시민의 뜻에 따라 움직이는 아바타가 되겠습니다. 안기호의 힘은 시민의 힘입니다.

시민의 힘은 시흥의 힘입니다. 내 삶을 바꾸는 시의원, 안기호에게 힘을 주십시오. 작은 소리도 크게 듣겠습니다. 지역의 가치를 높이겠습니다.


[주요공약]
▲군자동: 거모택지지구 시흥형 도시구축, 문화복지센터 건립
▲월곶동: 월곶역세권 교통허브 조성
▲정왕동: 주민참여형 도시재생사업 추진, 하천 생태복원 및 친수공간 조성
▲정왕역 역세권 활성화 추진, 토취장 V-CITY 조기 개발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 ‘폭력의 지층들’ 영화제 개최 [시흥타임즈] 서강대학교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가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폭력의 지층들’ 영화제를 개최한다. 이번 영화제에서 소개하는 10편의 영화는 제노사이드, 전쟁, 식민주의와 같은 광범위한 폭력과 함께 도래한 근대에 단기간에 극렬하게 자행된 폭력뿐만 아니라 생태 파괴나 인식론적 폭력과 같이 눈에 쉽게 드러나지 않는 구조적이며 장기간에 걸쳐 자행된 폭력의 문제를 함께 고민하게 만든다. ‘가자가자 신군’, ‘극사적 에로스’ 등을 연출한 하라 카즈오 감독의 ‘미나마타 만다라’는 1940년대 초 사지가 굳는 신체 이상 징후가 발견된 일본 미나마타 마을 주민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상영 후 하라 카즈오 감독과 이영진 강원대학교 교수가 참여하는 감독과의 대화 시간도 마련했다. 32회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과 신인감독상을 수상한 ‘세계가 충돌할 때’는 고유의 문화를 지키고자 하는 원주민 공동체와 개발의 논리를 우선하는 정부와 기업, 두 세계가 충돌해 인간과 생태계에 미치는 대가에 관해 성찰하게 하는 작품이다. 줄리아 다르 감독의 ‘땡큐 포 더 레인’은 기후 위기를 살아가는 케냐 농부 키실루의 이야기로, 공동체 회복력의 중요성을 상기시키는 감동적인 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