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0.8℃
  • 맑음강릉 19.8℃
  • 맑음서울 14.4℃
  • 박무대전 13.4℃
  • 맑음대구 14.3℃
  • 박무울산 15.8℃
  • 박무광주 16.2℃
  • 맑음부산 18.9℃
  • 맑음고창 11.7℃
  • 맑음제주 17.9℃
  • 구름조금강화 11.5℃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11.6℃
  • 구름조금강진군 14.1℃
  • 구름조금경주시 12.8℃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막을 수 있는 사고였는데...”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지난달 22일 저녁, 평온하던 고속도로는 참혹한 사고의 현장이 되었습니다. 

이날 저녁 10시께 인천 고잔요금소 인근에선 음주운전 차량의 1차 접촉 사고가 있었고, 수십여 분간 사고 처리가 미진하던 사이, 23살 여대생 두 명이 탄 차량은 사고 현장과 마주쳤습니다.

가까스로 멈춰서 현장을 막 벗어나려던 피해차량은 뒤에서 무서운 속도로 달려오던 또 다른 승용차에 그대로 들이받혔고, 차엔 불이 붙었습니다. 피할 겨를도 없이 순식간에 일어난 2차 사고로 두 청년은 한날한시, 그 자리에서 목숨을 잃었습니다. 

시흥시 능곡동에서 자라며 학교를 나온 두 청년은 인기 많고 미래가 촉망받던 절친 사이였습니다. 

시흥센트럴병원에 차려진 장례식장엔 두 청년의 꽃다운 영정 사진이 나란히 걸렸고, 비보를 접한 유가족과 친구들은 오열했습니다. 

그리고...“막을 수 있는 사고였는데....”라는 목멘 흐느낌이 들려왔습니다. 

최근 5년간(2019년 기준) 발생한 고속도로 2차 사고는 299건. 이중 174명이 목숨을 잃었고 일반 사고에 비해 5.5배가량 높은 치사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말이 5.5배지, 고속도로 일반 사고 치사율이 10% 정도인 점을 감안하면 2차 사고는 두 대에 한 대꼴(58.2%)로 사망자가 발생한다는 뜻입니다. 

상황이 이렇게 처참한데도 정부와 관계 기관은 거의 손 놓고 있습니다. 이번 사고만 보더라도 음주운전으로 접촉 사고를 낸 1차 사고 차량을 즉시 견인하거나 2차 사고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대처가 미진했습니다. 

캄캄한 밤중 시속 100킬로미터를 넘나드는 고속도로 위에 시시비비로 멈춰있는 것 자체가 시한폭탄을 놓아둔 것과 같습니다. 

이번 사고의 유가족 중 한 명인 피해자의 언니는 찢어지는 참담함을 애써 누르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2차 사고의 재발방지 대책을 세워달라며 정부에 호소하고 있습니다. 

“막을 수 있는 사고였다”는 흐느낌이 허공에 사라지지 않도록 정부는 2차 사고 방지를 위한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유가족이 올린 청와대 청원-->아래를 글을 누르면 연결됩니다.] 

[유가족의 청원글 중 일부, "아래 내용을 요구합니다"]
1. 음주운전상태에서도 고속도로에 정차하고 있었던 자와 이를 방조한 해당 보험사에 관한 처벌 및 후속 대책 마련.
2. 도로순찰차량의 안전조치 여부에 관한 명확한 확인과 역시 후속대책마련.
3. 고속도로 1차 사고 후 임의이동 거부 시 형사처벌 및 즉시 강제이동이 가능하도록 입법.
4. 도로순찰차량의 안전조치에 대한 매뉴얼 구체화 및 미이행시 형사처벌 입법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