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2.1℃
  • 구름조금강릉 21.0℃
  • 구름많음서울 15.6℃
  • 흐림대전 13.9℃
  • 흐림대구 17.7℃
  • 흐림울산 17.4℃
  • 흐림광주 17.1℃
  • 흐림부산 18.3℃
  • 흐림고창 14.6℃
  • 흐림제주 19.5℃
  • 구름조금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1.2℃
  • 흐림금산 11.4℃
  • 흐림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막을 수 있는 사고였는데...”

URL복사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지난달 22일 저녁, 평온하던 고속도로는 참혹한 사고의 현장이 되었습니다. 

이날 저녁 10시께 인천 고잔요금소 인근에선 음주운전 차량의 1차 접촉 사고가 있었고, 수십여 분간 사고 처리가 미진하던 사이, 23살 여대생 두 명이 탄 차량은 사고 현장과 마주쳤습니다.

가까스로 멈춰서 현장을 막 벗어나려던 피해차량은 뒤에서 무서운 속도로 달려오던 또 다른 승용차에 그대로 들이받혔고, 차엔 불이 붙었습니다. 피할 겨를도 없이 순식간에 일어난 2차 사고로 두 청년은 한날한시, 그 자리에서 목숨을 잃었습니다. 

시흥시 능곡동에서 자라며 학교를 나온 두 청년은 인기 많고 미래가 촉망받던 절친 사이였습니다. 

시흥센트럴병원에 차려진 장례식장엔 두 청년의 꽃다운 영정 사진이 나란히 걸렸고, 비보를 접한 유가족과 친구들은 오열했습니다. 

그리고...“막을 수 있는 사고였는데....”라는 목멘 흐느낌이 들려왔습니다. 

최근 5년간(2019년 기준) 발생한 고속도로 2차 사고는 299건. 이중 174명이 목숨을 잃었고 일반 사고에 비해 5.5배가량 높은 치사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말이 5.5배지, 고속도로 일반 사고 치사율이 10% 정도인 점을 감안하면 2차 사고는 두 대에 한 대꼴(58.2%)로 사망자가 발생한다는 뜻입니다. 

상황이 이렇게 처참한데도 정부와 관계 기관은 거의 손 놓고 있습니다. 이번 사고만 보더라도 음주운전으로 접촉 사고를 낸 1차 사고 차량을 즉시 견인하거나 2차 사고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대처가 미진했습니다. 

캄캄한 밤중 시속 100킬로미터를 넘나드는 고속도로 위에 시시비비로 멈춰있는 것 자체가 시한폭탄을 놓아둔 것과 같습니다. 

이번 사고의 유가족 중 한 명인 피해자의 언니는 찢어지는 참담함을 애써 누르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2차 사고의 재발방지 대책을 세워달라며 정부에 호소하고 있습니다. 

“막을 수 있는 사고였다”는 흐느낌이 허공에 사라지지 않도록 정부는 2차 사고 방지를 위한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유가족이 올린 청와대 청원-->아래를 글을 누르면 연결됩니다.] 

[유가족의 청원글 중 일부, "아래 내용을 요구합니다"]
1. 음주운전상태에서도 고속도로에 정차하고 있었던 자와 이를 방조한 해당 보험사에 관한 처벌 및 후속 대책 마련.
2. 도로순찰차량의 안전조치 여부에 관한 명확한 확인과 역시 후속대책마련.
3. 고속도로 1차 사고 후 임의이동 거부 시 형사처벌 및 즉시 강제이동이 가능하도록 입법.
4. 도로순찰차량의 안전조치에 대한 매뉴얼 구체화 및 미이행시 형사처벌 입법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6·1 지방선거] 양범진 정의당 시흥시의원 후보 '출정' [시흥타임즈] 6.1지방선거에서 시흥가선거구(대야,신천,은행동)에 출마하는 양범진 정의당 시의원 후보가 19일 시흥 삼미시장에서 황순식 정의당 경기도지사 후보, 조귀제 도비례 후보, 송치용 도의원과 함께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유세활동에 돌입했다. 양범진 후보는 “‘정치꾼 NO! 찐일꾼 YES!’라는 슬로건을 걸고 2020년 국회의원 총선, 지난 2년간의 시흥민생연구소 대표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시흥시 최초 진보 시의원이 되고자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양 후보는 “시흥시는 지난 20여년 간 단 한 번도 거대 양당 외에 다른 당에 시흥시 기초 시의원을 단 한 명 조차 허락하지 않았다”며 “이로인해 거대 양당의 내로남불이 판을 치고, 갈라치기 정책만이 난무한 이곳 시흥정치판에 진보정당의 후보로서 당당한 정책과 비전으로 시민들의 선택을 받겠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특히 난개발과 자기편 호의호식에만 예산이 쓰이는 것이 아닌지, 진짜 시민을 위해서 사용되고 있는지를 면밀하게 살피고, 제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양범진 후보는 “현재 16,405명 시흥시민의 서명을 받아 진행된 시흥시민의 바람이 담긴 ‘시흥시 출생확인증 조례’가 현 시의원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