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6℃
  • 흐림강릉 26.4℃
  • 흐림서울 24.8℃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조금대구 26.4℃
  • 흐림울산 26.6℃
  • 흐림광주 26.7℃
  • 흐림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5.6℃
  • 흐림제주 25.4℃
  • 구름많음강화 23.5℃
  • 흐림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3.6℃
  • 흐림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머피의 법칙'이라고 하더라도…

URL복사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코로나19의 재확산, 역대 순위에 기록된 장마, 연이어 올라오는 태풍...

일은 좀처럼 풀리지 않고 갈수록 꼬여만 가는 상황. 우리는 이런 상황을 ‘머피의 법칙’이라고 부른다. 

엎친 데 덮치는 연속적인 상황에서 지난 8월 30일부터 시작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는 오는 13일까지 연장되었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들의 피해는 점점 커지고 있다.

특히 저녁 9시 이후 사실상 문을 닫아야 하는 음식점과 영업정지가 내려진 노래방, PC방 등 자영업자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지경이 이르고 있다.

밤을 대낮처럼 밝히던 오이도 횟집들은 저녁 9시가 되자 일시에 불을 끄며 문을 닫았고, 동네 곳곳의 음식점과 기타 상가들도 영업을 종료했다.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유흥업소, 노래방, PC방 등에 내려진 영업중단 조치는 이들의 생계마저 위협하고 있다.

또 비대면 수업만 허용한 학원가가 밀집한 건물은 유령도시를 방불케 할 만큼 고요하기 그지없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마땅히 취해야 할 뼈아픈 조치라는 것을 모두가 알고 있지만 긴병에 효자 없다고, 골목마다 한숨이 가득하다.

대야동에서 PC방을 운영하는 한 업주는 “영업정지로 인해 수익은 마이너스지만 나가야할 지출은 그대로인 상황에서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정부의 추가 대책을 촉구하기도 했다.

돌이켜보면, 각자가 방역 수칙을 잘 지켰다면,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이 조금 더 높았다면, 이와 같은 조치는 내려지지 않았을 것이다.

방역수칙을 잘 지켜도 피할 수 없이 벌어지는 일반적인 감염과 달리 이번 코로나 확산은 무모한 집회와 "나는 걸리지 않는다"는 식의 무책임이 불러온 극치였다.

단 몇 사람, 몇 개 집단의 아집으로 수많은 자영업자와 국민들이 고통 받고 있다는 사실을 잊어선 안 될 것이다. 

여담으로 일이 풀리지 않고 갈수록 꼬여만 간다는 ‘머피의 법칙’엔 이런 이야기가 있다. 

머피의 법칙은 1949년, 당시 미공군 소속 대위였던 에드워드 머피가 차세대 음속기 개발을 위해 인체가 버틸 수 있는 중력의 한계를 찾는 실험을 진행하던 중, 일이 자꾸 잘못된 방향으로 가는 것을 보고 붙인 법칙이다. 

그런데 일이 자꾸 꼬이고 잘못된 방향으로 간 이 실험 덕분에 충분한 안전장치가 있다면 인체는 극심한 충격도 버틸 수 있다는 결과를 도출했고, 이것은 자동차의 안전벨트나 에어백을 의무화하는 길을 열었으니, 머피의 법칙 속에서도 인류는 나름 다른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었음에 경이로울 뿐이다. 

현재의 어려움과 같은 상황 속에서도 우리는 분명 더 나은 내일로 발전할 것이다. 누구나의 일이 돼버린 이 어려움을 한마음으로 슬기롭게 극복한다면, 훗날 우리가 코로나19에 대처한 일들이 세계사에서 빛날 것이라고 나는 믿는다. 

조금만 더 참자. 힘내라 시흥, 힘내라 대한민국.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텃밭 농산물 재배로 사랑을 더하고 마음을 나누다 [시흥타임즈] 과림동 꿈빛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지난 3월부터 「텃밭 농산물 사랑더하기」 자체 특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텃밭 농산물 사랑더하기」사업은 과림동 지역에 거주하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농산물(감자, 옥수수, 고구마)을 직접 재배해 식자재를 후원하는 특화사업이다. 총 18명의 위원으로 구성돼 있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역복지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는데, 협의체 위원이 소유하고 있는 농지 약 1,000제곱미터를 무상사용으로 제공했다. 이로써 지난 3월 경작지 정리 및 파종 이후, 6월에는 감자, 7월에는 옥수수를 수확해 생활이 어려운 이웃 가정에 직접 전달했다. 오는 9월에는 고구마 수확 후 해당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은 “각자 생업이 있기에 농사를 짓고 수확하는 것에 어려움이 있지만, 이웃이 가장 필요로 하는 농산물을 재배해 전달할 수 있어 기쁜 마음으로 참여하고 있다”면서 “직접 배달했을 때 감사하다는 표현을 해주셔서 큰 보람과 기쁨을 느낀다”고 전했다. 전종삼 과림동장은 “마을 복지를 위해 항상 열심히 봉사활동에 임해주시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께 감사하다”며, “남들이 보기엔 쉽게 구할 수 있는 식자재지만, 여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