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조금강릉 24.3℃
  • 흐림서울 25.6℃
  • 흐림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9.8℃
  • 흐림울산 27.9℃
  • 박무광주 26.0℃
  • 흐림부산 26.2℃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30.5℃
  • 구름많음강화 23.7℃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5.5℃
  • 흐림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9.4℃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배신의 정치 제대로 보여준 '시흥시의회'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시흥시의회 원구성이 지난 7일 가까스로 마무리됐다. 의장 박춘호(민), 부의장 이금재(통), 자치행정위원장 이상섭(무), 도시환경위원장 이복희(민), 의회운영위원장 김태경(민)이 후반기 의장단으로 구성됐다.

그런데 원구성이 종료된 이후에도 지역에선 이런저런 잡음과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시흥시의회는 14명 의원 중 8명이 민주당 소속이고, 미래통합당은 5명이다.

나머지 한 명은 민주당 소속이었다가 음주운전에 걸려 탈당한 무소속 의원이다.

수적으로 압도적인 민주당은 지난 전반기 의회 원구성에서 의장과 부의장 상임위원장 모두를 싹쓸이 했었다. 그러나 이번엔 부의장 한자리를 통합당에 내줬다. 민주당에선 협치를 실현 한 것이라고 하지만 통합당 입장에선 소수 정당에 대한 배려가 아쉽다고 말한다. 

그런데 현재 논란이 되는 것은 의장단의 선거 과정이다. 우선 의장의 경우 민주당이 의원총회를 열어 박춘호 의원과 이복희 의원이 선거를 실시, 박춘호 의원을 후보로 결정했고, 의원들간 전체 선거에서도 박춘호 의원이 당선되면서 별다른 이견이 없었다.

또 민주당은 의총에서 전반기에 의장단을 하지 않았던 홍헌영 의원을 자치행정위원장으로, 이복희 의원을 도시환경위원장으로 확정하는 계획에 합의했다. 앞서 의장 선거에 출마했던 이복희 의원은 평의원으로 남겠다고 했지만 나중엔 도시환경위원장으로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 7일 열린 본회의에선 민주당 의총과 다른 결과가 나왔다. 

먼저 치러진 자치행정위원장선거가 논란의 핵심인데, 민주당을 탈당한 무소속 이상섭 의원이 위원장으로 돌연 출마하면서 의총에서 합의되었던 홍헌영 의원은 결국 떨어졌다.

복수의 의원들에 따르면, 무소속 이상섭 의원을 자치행정위원장으로 밀어주면 의회운영위원장을 미래통합당에 넘긴다는 얘기가 있었다고 한다. 

결과적으로 민주당 의원들 중 일부가 자신들이 의총까지 열어 합의한 약속을 깨고 미래통합당 의원들과 야합을 통해 무소속 이상섭 의원을 밀어준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더 웃긴 것은 이같은 야합이 지켜지지도 않아,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뒤통수를 제대로 맞은격이 됐다는 것이다. 

의회운영위원장에 출마한 전반기 의장이었던 민주당 김태경 의원과 미래통합당 안돈의 의원이 결선 투표까지 벌인 결과 6:6 동수로 다선의원인 김태경 의원이 위원장으로 선출되었기 때문이다.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민주당 의원 일부와 야합을 통해 자치에 무소속 이상섭 의원을 밀어줬지만 자신들 몫으로 약속한 의회운영위원장은 결국 받지 못했다.

어쩐일인지, 민주당 의원들은 의총의 결과를 무시하고, 음주로 자당을 탈당한 무소속 의원을 밀어주는가 하면, 미래통합당은 다른 위원장 자리를 주겠다는 유혹에 넘어가 합심하여 힘을 뺐으니, 공정함과 신뢰가 생명인 의원들이 지금 무슨 일을 벌인 것인지 도대체 납득 할 수 없는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결국, 합의와 협치를 바탕으로 시민을 위하겠다는 일들보단, 자기 자리 지키기에만 혈안이 되어있는 의원들을 보면서 정치란 '신뢰'보단 '배반'이라는 수식어를 확인하는 증거가 된 것 같아 씁쓸하기 그지없다. 


배너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부정 요소 제거로 실착공 가시화 [시흥타임즈] 경기주택도시공사 GH가 지난 5일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계획의 변경승인이 고시됨에 따라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이 본격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6일 GH에 따르면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는 GH가 4천53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동 일원 49만4천㎡ 부지에 조성하는 산업단지로서 지난해 4월 산업단지계획 수립이 완료되어 승인된 바 있다. 그러나 사업대상지 인근 100m 정도 떨어져 있는 송전선로가 남북으로 관통하고 있어 부정적 요소로 작용할 우려가 크고, 특별관리지역 잔여부지 일부가 존치되면서 토지이용의 계획적 관리가 어려운 실정이었다. 관련하여 GH는 송전선로 지중화 및 특별관리지역 잔여부지를 편입하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여 지구계 조정 등 산업단지 계획변경을 추진했다. 이에 따라 송전선로 지중화로 주변환경 위해요소를 제거함과 동시에 특별관리지역 잔여부지의 계획적 토지이용 관리를 가능케 함으로써 쾌적하고 산업과 주거환경이 조화된 광명시흥 테크노밸리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H 관계자는 “원활한 보상협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에 실착공을 목표로 추진중에 있으며, 조성원가 절감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