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2.7℃
  • 서울 14.0℃
  • 대전 10.0℃
  • 대구 12.5℃
  • 흐림울산 18.5℃
  • 흐림광주 18.5℃
  • 흐림부산 19.8℃
  • 흐림고창 18.1℃
  • 제주 21.5℃
  • 흐림강화 14.3℃
  • 흐림보은 8.9℃
  • 흐림금산 9.5℃
  • 흐림강진군 18.5℃
  • 구름많음경주시 15.3℃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양치기 소년' 돼버린 '정치'에게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21대 국회의원선거가 40여일도 채 남지 않았다. 각 당은 국회의원 후보 공천 작업을 마무리 하고 본격적인 선거 레이스에 돌입하는 모양새다. 

그러나 공천에 대한 문제는 지역사회에 수많은 갈등과 반목, 불신을 남겼다. 

지난 5일 민주당은 시흥(을) 지역구에 출마한 조정식, 김윤식, 김봉호 예비후보를 경선을 거쳐 후보로 확정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하루가 지나기도 전에 결과는 번복됐다. 민주당은 조정식 현 국회의원이 당 정책위의장으로 추경심사를 해야 하기에 경선이 어렵다며 조 의원을 단수 공천한다고 전날의 발표를 뒤집었다. 

문제는 ‘누가 공천을 받느냐’가 아니라 ‘공당인 민주당의 태도’에 있다. 공천에 대한 원칙을 분명히 밝힌 당에서 하루 만에 결과를 번복하는 것이 과연 ‘공정’을 외치며 국민의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정당이 보여야 할 모습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이런 일은 물론 민주당만의 문제는 아니다. 그때그때 달라지는 각 정당들의 원칙과 해괴한 거짓말들은 정치를 혐오의 대상으로, 또 불신의 대상으로 몰아넣는 그들의 자충수다. 따라서 정치를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국민을 탓할 일은 결코 아닐 것이다. 

이솝우화에 나오는 ‘양치기 소년’은 “늑대가 나타났다!”고 세 번 거짓말 했다. 그러다 어느 날 정말로 늑대가 나타났지만 아무도 그의 말을 믿지 않았고 결과는 참혹했다. 소년의 모든 양들은 늑대에 잡아먹히고 말았다.

우리는 자라는 아이들에게 이 이야기를 들려주며 거짓말 하지 말라고 가르친다. 그러나 돌이켜 보면 그런 교훈을 줄 자격이 있는 어른들인지 부끄럽기 그지없다. 

정치가 국민의 신뢰를 얻고 지지를 받는 일은 어쩌면 간단하다. 거짓말 하지 말아야한다. 

당장의 이익이나 승리가 궁극적인 성공을 보장해주는 것은 아니다. 많은 역사적 사건과 사실들은 작은 이익을 탐하다가 나중에 큰 손해를 보고 후회하는 ‘소탐대실’에 대해 수없이 경고 하고 있다. 

정치권은 ‘소탐대실’을 염두에 두고 호흡을 가다듬어 길게 보는 안목과 여유가 필요했지만, 이번에도 그렇지 못했다. 

바닥 민심은 거듭되는 ‘거짓’으로 불신이 가득함에도 틀 안에 있는 정치인들은 이런 분위기를 감지하지 못하고 있다. 

정치에 있어서 목숨처럼 지켜야 할 원칙이 무엇인지, 그리고 각 정당이 말하는 ‘공정’과 ‘신뢰’ 란 무엇인지, 정치권은 스스로 되묻고 돌아야 봐야한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도시공사 임직원 친인척 채용 증가…블라인드 채용 때문? [시흥타임즈] 시흥도시공사 임직원 친인척의 채용이 매해 증가해온 사실이 시흥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드러났다. 시흥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는 지난 24일 열린 시흥도시공사 직원 채용 전반에 대한 행감에서 "올해 3분기까지 채용된 인원 68명중 10명이 임직원의 친인척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자치행정위원회 박춘호 위원장은 "도시공사 임직원의 친인척 채용 비율이 지난 2020년 2.9%, 2021년 7.5%, 2022년 3/4분기까지 14.7%로 친인척에 대한 채용이 매해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1년 기준으로 구리나 군포, 과천 도시공사 등은 신규 채용 직원이 시흥 도시공사보다 더 많은데도 임직원의 친인척은 단 한 사람도 없었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시흥도시공사 관계자는 “행안부의 권고에 의해 블라인드 채용을 하다 보니 출생지나 본인의 주민등록번호 등을 모두 숨기고 직원의 능력만 보고 채용해야 해서 친인척인지 여부를 거를 수 없는 상황” 이라면서 “(앞으로) 친인척에 대해서 세밀하게 검토해 업무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삼중고와 코로나 등으로 어려운 시기에 취업을 못하는 사람이 많은데 (공사의 해명처럼)어떤 조건에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