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2℃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2.3℃
  • 구름많음대구 1.1℃
  • 구름조금울산 3.2℃
  • 흐림광주 1.8℃
  • 구름많음부산 5.3℃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7.5℃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2.5℃
  • 구름조금금산 -2.4℃
  • 흐림강진군 3.2℃
  • 구름많음경주시 1.7℃
  • 흐림거제 5.6℃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약한 고리부터 강하게"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지난 13일 150㎜의 집중호우가 시흥시 곳곳을 침수시켰습니다. 물론, 지난 과거의 수해 경험을 바탕으로 대비책을 세워둔 터라 2017년 대규모 수해 때와는 달랐습니다. 

그럼에도 취약한 지점은 여전히 물에 잠기는 피해를 입었습니다. 

목감동 한 반지하 가정도 이날 하수가 역류하는 피해를 입었습니다. 온 집안이 역류한 하수와 오물로 난장판이 된 와중에도 집안 식구들은 이상하게도 대수롭지 않은 듯 행동했다고 합니다. 

알고 보니 침수된 가정 네식구 중 아버지를 제외한 세명은 지적장애를 앓고 있어 대처가 쉽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침수 소식을 접한 시흥시청 직원들과 적십자회 등에서 이들을 구제하기 위해 나섰고 여러 가지 지원을 했습니다. 

사각지대에 있던 위기가정이 발굴되어 앞으로는 더 촘촘한 지원을 받을 수 있으리라 기대하지만, 긴 사연을 듣는 내내 가슴이 아팠습니다. 

쇠사슬의 강도는 가장 튼튼한 고리가 아니라 가장 약한 고리에서 결정됩니다. 둑도 가장 약한 부분에서 터지게 되어있습니다. 전체의 능력이 가장 약한 부분에 의해 결정된다는 ‘미니멈의 법칙’은 여러곳에서 실존하는 이론입니다. 

이런 맥락에서 지역의 능력 역시 가장 약한 부분을 기준 삼아야 합니다. 아무리 높고 멋진 건물과 넓은 도로, 쾌적한 공원이 있다한들 사각지대에 소외된 채 방치되는 시민들이 존재한다면 그 지역의 평가는 추락할 것입니다. 

단 한사람, 단 한가정도 고난의 사각지대에 머무르지 않게 하는 일, 힘들고 어려운 일이고 지금도 부단히 노력하고 있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치와 행정의 바탕이 높고 넓고 화려한 도시만을 쫓는 것이 아니라 약한 고리를 튼튼하게 만드는 공공성의 철학으로부터 출발해야 한다는 것을 새삼 강조하고 싶습니다. 

시흥은 앞으로 더 발전할 것이고 더 화려해질 것입니다. 그 빛에 가린 그늘이 늘어나지 않아야겠습니다. 

20일 개회한 제300회 시흥시의회 본회의에서 신임 송미희 의장은 “남보다 먼저 근심하고, 나중에 즐거워한다.”는 뜻의 “선우후락(先憂後樂)”이란 말을 꺼냈다고 합니다. 

위정자들이 가져야할 마음가짐인 이 사자성어를 가슴에 새겨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인다면 시흥은 분명 1등 도시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백 명을 기쁘게 하는 일과 한 명을 외롭지 않게 하는 일이 나란히 있을 때 후자를 선택하는 용기도 필요합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