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3℃
  • 흐림강릉 26.5℃
  • 구름많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30.5℃
  • 구름조금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8.9℃
  • 흐림부산 29.0℃
  • 구름많음고창 30.3℃
  • 제주 25.4℃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조금금산 29.3℃
  • 흐림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28.7℃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해양관광메카에 폐수가 흐른다면"

URL복사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시흥스마트허브에서 지정폐수나 독성물질이 인근 하천으로 흘러드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시화공단엔 현재 1만 1천여개가 넘는 업체가 입주해 가동 중이다. 모두가 폐수를 배출하는 업체는 아니지만 단 한 번의 유출로 수질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매우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올해 시흥시에서 발생한 폐수 유출 사고 4건 경우, 대부분이 업체가 작업 중 실수로 폐수를 유출 한 것이다. 

업체에서 발생한 폐수는 지정폐기물처리업체나 폐수관을 통해 분리되도록 설계 되어 있다. 

하지만 고의 또는 실수로 유출된 폐수는 빗물이 흐르는 우수관을 따라 인근 하천으로 그대로 흘러 시화호로 들어가고 이는 다시 서해바다에 섞인다. 

시흥시는 시화호 거북섬 일대를 해양관광메카로 만들겠다는 거대 프로젝트를 실행중이다. 이런 시점에서 발생하는 폐수 유출 사고는 간단하게 넘길 수만은 없는 문제다. 

세계 최대 규모의 웨이브파크, 아쿠아펫랜드, 해양생태과학관 등이 들어설 예정인 곳에 폐수 유출 사고가 언제 또 일어날지 모른다면 그 기대나 명성에 금이 가는 것은 시간문제다.
현재 시화공단엔 폐수 유출 발생 시 이를 차단하고 정화할 ‘완충저류시설’이 설치되어 있지 않다. 시는 이 시설의 설치를 위해 환경부로부터 이미 승인을 받았지만 상수원 보호구역이나 다른 국책 사업 등에 밀려 2030년이나 되어야 설치가 될 수 있을까 말까한 상황이다. 

또 폐수유출 업체를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단속해야할 시 담당 공무원은 단 1명에 불과해 인원도 턱없이 부족하다. 폐수 유출 사고가 발생하면 다른 업무를 보던 팀원들까지 밤낮을 가리지 않고 뛰어들어 사고를 처리하고 있다고 하니 그 노고가 말로 할 수 없는 지경이다.

시화호에 거대 해양관광명소를 추진하면서 선제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아 보인다. 폐수를 처리하는 업체들의 양심에만 맡길 문제는 아니기 때문에 시스템적으로 이를 해결하자고 하는 노력이 반드시 뒤따라야 할 것이다. 

해양관광메카를 표방하는 시화호 거북섬에 폐수가 흘러들어오고 독성물질이 포함되어 있다면 누가 서핑을 즐기고 관광을 하겠는가.

시는 해양관광명소 추진도 중요하지만 환경적 차원에서 폐수를 원천 차단시킬 수 있는 인적 물적 시스템을 먼저 신경 써야 할 것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반려견 등록 해야"…미신고시 과태료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관내 미등록 반려견 소유자의 신규 등록을 유도하고, 동물의 유실·유기를 방지하기 위해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오는 9월 30일까지 운영한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주택·준주택(오피스텔 등)에서 기르거나 이외의 장소에서 반려(伴侶)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의 개는 동물등록이 의무이다. 이를 어길 시 1차 20만원, 2차 40만원, 3차 6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자진신고 내 동물등록 시 과태료를 면제받는다. 동물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오는 10월 1일부터 과태료가 부과되며 반려견 놀이터 등 동물관련 공공시설 이용이 제한된다. 동물등록 대행기관인 동물병원에서 동물등록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주소 및 전화번호 등 단순정보 변경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지만, 소유자변경의 경우 관련 부서(축수산과) 및 등록대행기관에 직접 방문해야 한다. 임병택 시장은 “관련부서에 자진신고 기간 첫날부터 문의 전화가 폭주해 시민 여러분의 동물등록제도에 대한 관심에 감사하다”고 전하며, “이번 자진신고 기간 운영을 통해 동물등록제도 안정화를 도모하고 성숙한 반려문화 정착을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